728x90
반응형

[ 다 쓴 손세정제 통 절대 그냥 버리지 마세요 ]

이번 주 내내 제주도 날씨 화창하고 포근하고 너무 좋네요. 이런 날은 집안 청소 하나 둘 하는 재미도 솔솔하고 기분도 업 되기에 딱이죠. 오늘은 다 쓴 손세정제 통 재활용 리뷰예요.

위드 코로나이긴 하지만 여전히 개인위생에 신경써야 합니다. 가게는 물론 집에서도 손세정제, 손소독제 꾸준히 사용하고 있어요. 그렇다보니 빈통이 심심찮게 쌓이는 것 같아요.

이 빈통으로 조금 남아있던 바디크랜저를 넣어 봤어요. 손세정제를 깨끗이 씻어 말린 뒤 남은 바디크랜저를 넣었어요.

한방울도 남김없이 다 넣은 후엔 물을 넣어 한번 더 헹군 뒤 그것은 변기에 부었어요.

변기청소를 하면 향도 좋고 청소도 은근 잘되거든요.

남아 있어서 잘 나오지 않던 바디크랜저가 꽤 되었어요.

손세정제 통에 남아 있던 바디크랜저를 넣어 사용하면 어떨까?

거품처럼 나와서 일부러 손이나 스펀지에 묻혀 거품을 낼 필요가 없답니다.

거의 다 사용할즈음엔 물을 약간 섞어 사용하면 거품이 더 많이 나온다는 사실 ~

이제 손세정제 다 사용하고 난 뒤 빈통은 그냥 절대 버리지 말고 바디크랜저나 샴푸가 남았을때 넣어 사용해 보세요. 알뜰하게 사용할 뿐더러 거품이 풍부하게 나와 씻을때 한결 편하실거예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