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 김치 담그면서 알려주는 생활 속 팁 2가지 ]

김장철이라 그런지 배추가 많이 비싸네요. 조금 가격이 내리면 배추김치를 담궈야겠고....그래서 준비한게 깍두기를 조금 담기로 했어요. 무는 가격이 생각외로 저렴하더라고요. 남편에게 무 써는 것은 도와 달라고 하고 전 양념과 무치는 것을 했어요. 뭐든 서로 도와가며 하다 보면 순식간에 일이 줄어 드는 것 같아요.

오늘은 깍두기를 담그면서 나오는 생활 속 팁 몇 가지 알려 드릴께요. 소소하지만 알고 보면 아주 유용하게 쓰일거예요.

깍두기를 담글거라니까 어찌나 이쁘게 잘 썰어 주는지......나 같으면 대충 썰었을텐데 하여간 꼼꼼한 남편입니다.

김치 양념은 몇 그램씩 정량으로 해야 하지만 이번엔 간단히 눈 대중으로 양념을 했습니다. 자주 김치를 담궈 먹어서 그런지 대충해도 간이 잘 맞더라고요. ㅎㅎ

김치 양념에 들어가는 재료는 마늘, 양파, 사과, 고추, 찹쌀풀, 고추가루, 생강, 소금 , 설탕, 젓갈등이 들어갑니다. 다른 양념은 다 섞어서 믹서기를 돌리고 고추가루는 농도에 맞게 조금씩 넣어 돌려요.

믹서기 하나로 양념을 만들어 버리니 너무 편하더라고요.

소금에 절인 무는 깨끗이 헹궈 물기를 제거해 줍니다. 그리고 양념을 하면 됩니다. 손이 많이 가는 것 같지만 사실 자주 하다 보니 생각보다 힘들지 않더라고요.

여기서 잠깐! 생활 속 팁 하나 들어갑니다. 전 깍두기를 양념에 무칠때 1회용 비닐장갑을 사용하는데요. 이때 비닐장갑이 손목까지 확실히 덮히지 않고 벗겨질때가 많죠. 전 그런 불편한 점을 해결해 보기로 했지요.1회용 비닐장갑 입구를 손으로 길게 늘리면 간단히 해결되는데요. 이때 살살 늘려 주셔야 해요. 그럼 길게 손목을 다 가릴 수 있고 비닐장갑이 잘 벗겨지지도 않습니다.

보통은 이런 모습인데 사용하기 불편하셨죠..이제 1회용 비닐장갑 입구를 조금 늘려서 사용해 보세요. 엄청 편하실거예요.

조금만 늘렸는데도 아주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어때요..같이 비교하니 차이가 좀 많이 나죠~

이렇게 늘려서 사용하면 1회용이라도 정말 유용해요~

무 다발을 구입해서 무 4개로 담근 깍두기입니다. 양이 생각보다 많아서 이번 겨울내내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리고 여기서 두번째 생활 속 팁 들어갑니다. 김치뚜껑을 아무리 잘 닫아도 냉장고에 넣어 두다 보면 김치냄새가 나기 마련인데요. 이럴때 유용한 정보예요. 김치뚜껑을 닫기 전에 1회용 비낼백으로 먼저 덮은 뒤 뚜껑을 닫으면 김치냄새가 전혀 나지 않아요.

별거 아닌 것 같지만 냉장고 열때마다 김치 냄새가 안나는 것만으로도 아주 기분이 산뜻할거예요.

깍두기를 담근 뒤엔 실온에서 약 이틀 정도 둔 뒤 냉장고에 넣으면 더 맛있는 깍두기가 됩니다.

날씨가 많이 추워졌어요. 이렇게 겨울반찬 깍두기라도 담궈 놓으니 완전 부자가 된 것 같아요. 다음엔 배추가 저렴하면 배추도 구입해 김치 몇 포기 해야겠어요. 이번주는 계속 춥다고 합니다. 모두 따뜻하게 보내시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