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 추어탕 가격 6,000원 실화냐! ]

날씨가 낮에는 참 무덥습니다. 이럴 때일수록 잘 먹고 건강관리를 잘해야 되지 않을까요... 요즘에는 입맛도 별로 없는 것 같아 되도록이면 좋은 것을 먹으려고 애씁니다. 뭐 그렇다고 비싼 음식을 일부러 찾는 것은 아니고요. 잘 찾아보면 저렴하면서도 든든한 한 끼 할 수 있는 곳들이 은근히 많은 제주도입니다.

추어탕 전문점인 이곳은 추어탕 가격이 정말 저렴합니다. 점심시간에 가면 자리가 없을 정도이지요. 다행히 조금 지난 시간에 가니 한결 여유로워 편하게 식사를 하고 왔습니다. 이곳은 제주시에 위치한 ' 추가네 추어탕 '입니다.

이게 바로 단돈 6,000원짜리 추어탕입니다. 추어탕이 왜 이렇게 싸? 하고 의아해 하실텐데요. 사실 몇 년 전에는 5,000 원하는 곳이었습니다. 1,000원 오르긴 했지만 여전히 저렴하게 느껴지는 음식점입니다.

가격이 저렴해서 추어탕 담아 나오는 뚝배기가 작은거 아니냐고 하시겠지만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제법 큰 뚝배기에 내용물도 정말 알찹니다.

상 위에 있는 들깨가루를 넣으면 더 고소하고 맛있습니다. 물론 미꾸라지 특유의 비린맛도 나지 않아 너무 잘 먹고 있는 추어탕이지요. 어쩌다 한 번씩 들리긴 하지만 여전히 친절하고 맛있습니다.

가격이 저렴하다고 내용물이 부실하지 않을까? 하는 의구심은 한 번 먹어 보시면 다 없어지게 되지요.

국물 맛도 진하고 무엇보다도 추어탕 안의 하이라이트인 시래기도 많이 들어 있어 든든한 한 끼 하는 데는 이만한 음식이 없을 듯합니다. 입맛도 없고 그랬던 저도 추어탕 한 그릇 하고 나니 몸도 보해지고 입맛도 어느새 다시 살아 난 느낌이었습니다. 무더운 여름철.... 어떤가요.. 저렴하면서 든든한 추어탕 한 그릇 당기지 않나요~ ^^

728x90
반응형

제주도에서 유명한 소품샵들이 요즘 제주도여행 인기코스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제주스런 소품은 기본이고 다양한 물건들로 가득해 제주도민들뿐만 아니라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까지 일부러 찾아 가는 제주도 소품샵을 얼마전 저도 다녀 왔습니다.

 

 

입구에 들어서면 향긋한 향기가 감성을 사로 잡습니다. 아기자기한 소품 하나하나 구경하다 보면 어느새 시간은 많이 지나갑니다. 제주도 여행 중이라면 이곳에서 다양한 소품을 만나는 재미도 만끽 하시길요.

 

 

제주에서 많이 사랑받는 옷과 아이템들이 지갑을 자연스럽게 열게 합니다. 그래서인지 요즘엔 제주여행을 하고 난 뒤 선물용으로 많이 사간다고 하더라고요.

 

 

달력 하나 소품 하나 눈이 안가는 곳이 없을 정도로 이쁘고 아기자기 하더군요.

 

 

날씨가 점점 더워지고 있는 요즘 날씨.... 올 여름을 겨냥한 샌들도 미리 만나 볼 수 있습니다.

 

 

직접 만든 수공예 팔찌는 봄이다 보니 쉽게 구입하게 되는 아이템이기도 합니다. 다양한 팔찌의 모습에 당장 어디 여행가고 싶은 생각도 드네요.

 

 

악세사리는 기본, 집이나 가게 소품용으로 많이 보러 온다는 아이템들도 가게 내부에 가득해 보는 즐거움 고르는 즐거움도 있습니다.

 

 

주인장의 손때 가득한 정성스런 아이템은 기본이고 소품 하나도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인테리어... 정말 이쁘더군요.

 

 

제주도를 찾아 오는 관광객들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이라고 합니다. 그만큼 외국여행이 쉽지 않는 시점에 아름다운 제주도가 사랑을 받는 것 같네요. 아름다운 것도 많이 보시고 이쁜 선물도 구입하고 추억에 남는 여행되시길 바라요. 물론 마스크 착용 잘 하시고 거리두기 실천 잘하시길요. 오늘은 제주도 여행 중 만나게 되는 이쁘고 아기자기한 제주도 소품샵 한 곳 알려 드립니다.

가게이름 - 마야블루 ( 제주시 월랑로 6길 21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