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청도에는 특별한 버스정류장가 있다!

경상북도 청도에는 복숭아와 감이 유명합니다. 아버지 고향이 청도이다 보니 어릴적부터 감과 복숭아를 원없이 먹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간혹 청도에 갈때마다 변하지 않는 동네 어귀를 보면 세월이 얼마나 많이 흘렀나 할 정도로 허름해 보여 세월의 무상함도 느끼곤합니다. 여하튼 청도에는 감이 유명해서 그런지 온 정류소마다 감모양이라 조금은 이색적인 느낌이 들기도 해요. 부산과 또 다른 정류소의 모습이기도 하고 감의 느낌을 한층 살린 모습이 이곳 청도를 찾는 사람들에게 기억을 더 쉽게 하기도 합니다. 그럼 오늘은 다른 지역과 달리 기억에 더 쉽게 남을 수 있도록 만들어진 이색적인 정류소의 모습을 소개할께요..

청도, 정류소,화양,

청도에만 볼 수 있는 감모양 정류소


감모양 정류소의 색깔이 노란색인데 청도에 다니는 버스도 노란색입니다. 왠지 색깔의 조화가 딱 맞는다는 느낌이 팍팍... 경상남도에 갔을때 노란버스를 봤을때랑 또 다른 느낌입니다.


누구의 아이디어인지 몰라도 정말 재미난 감모양입니다. 모양도 이쁘고 실용적인 모습이기도 하구요..


태권도 다니는 아이가 이곳에서 학원차를 기다리나 봅니다. 튼실하게 건강하게 보입니다. ㅎㅎ

정류소, 감모양, 청도

한적한 시골길을 가더라도 눈에 확 띄는 노란색 감모양 정류소


풍각은 아버지 고향이라 가끔 시간이 날때 가곤합니다. 그곳에 아버지와 엄마의 산소가 있거든요..

청도, 버스, 풍각. 시내버스

풍각으로 가는 버스를 보니 반갑네요.. 어릴적 낡은 버스를 타고 할머니댁에 갔던 기억이 새록새록..


정류소위에 잘 익은 감을 보니 풍요로움이 가득해 보이기도 합니다. 멀리서 보면 감인 줄 알고 따러 오겠어요..

감모양, 버스정류소, 청도

그러고 보니 감색깔도 동네마다 다르게 색칠해 놓았더군요..


아참.. 청도에 유명한 감은 반시입니다. 어릴적엔 단감을 많이 먹었고 반시는 솔직히 특별한 날 아니면 먹기 힘들었어요.

청도, 버스정류소, 감모양,

버스가 오는 것을 힐끗 확인하는 학생의 모습


예전엔 청도에서 풍각까지 가던 길이 이렇게 포장된 길이 아니라 덜컹덜컹 소리를 내며 버스가 다녔었는데 지금은 좁은 골목길에도 다 도로가 포장되어 예전에 흙 날리면서 다니는 버스는 없습니다. 하지만 넉넉한 시골 풍경은 어릴적 추억을 그대로 생각나게하는데 충분했습니다. 그런 느낌때문일까요... 어릴적 추억이 남아 있는 곳을 여행하면 시공간의 특별한 경험을 하고 온답니다. ^^

  1. Favicon of http://care2001.tistory.com BlogIcon 풍경 2013.10.03 16:56

    아,,,청도 반시가 유명하다보니, 이렇게 정류장도 감 모양으로~ㅎㅎ
    예쁘고 재밌네요.

728x90
반응형

청도 와인터널 관람기

청도의 유명한 여행지 와인터널

청도는 아버지 고향이다보니 다른 여행지와 달리 조금은 특별한 마음으로 가는 것 같다. 뭐...지금은 특별한 일이 아니면 잘 가지 않는 곳이 되었지만 그래도 청도라는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설레이고 두근거린다. 얼마전엔 청도 화인터널이 있는 곳을 다녀 왔다. 매스컴에서도 자주 특별한 곳이라고 자주 나와 꼭 한번 가보고 싶었는데 기회가 되어 갔다 오게 되었다.

청도 와인터널,추억과 꿈이 숙성되는 와인터널 속으로....

여행을 떠나기 전엔 다 그렇겠지만 혹시 비가 오면 어쩌나하는 걱정이 앞섰는데 다행이 어찌나 날씨가 좋았는지 기분까지 업되는 여행이었다. 솔직히 비는 안 왔지만 엄청 더웠던 기억이........ 와인터널 입구에 들어서니 커다란 와인병이 세워져 있었다. 와인터널이란 말때문일까 조금 특별한 느낌을 받기도 했다.


와인터널입구이다. 예전에 열차가 운행했던 곳이라 그런지 입구에 선로가 그대로 있어 더 색다른 느낌을 받았다.


와인터널이 있던 자리는 열차가 들어가는 어두 컴컴한 터널이다. 어떻게 이런 곳에 와인을 숙성시키는 장소가 있는지 입구에서 보니 더 궁금해졌다.

청도 와인터널아무리 더워도 입구에 서 있기만 해도 서늘한 바람이 솔솔...
와인터널 입구에 들어서니 이게 무슨 바람.... 에어컨을 튼 것 같이 시원한 바람이 느껴졌다.


시원한 터널안으로 들어서니 각종 와인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마치 레스토랑 분위기가 느껴지면서....이곳이 터널안이라고 믿어지지 않을 만큼 잘 꾸며져 있었다.

청도 와인터널사진을 찍어 나만의 와인병도 만들 수 있어...


청도하면 감이 정말 유명하다. 그래서인지 이곳 와인들은 모두 감으로 만든 와인들이다. 박근혜 대통령 취임식에서 건배주로 선정된 와인이라고 하니 얼마나 유명한지 느껴질것이다.


와인터널 안은 어두컴컴한 분위기였지만 구경하는 분들과 와인을 마시는 분들을 위해 분위기있는 조명을 켜 놓아 더 낭만적인 운치를 느낄 수 있었다.

청도 와인터널와인터널은 낭만이 가득해...

오우..... 와인을 컵에 따르는 작품이 너무도 화려하고 이뻐 눈을 뗄 수가 없을 정도이다. 이곳에 들어오면 누구나 동화 속 주인공이 되는 것 같다.

청도 와인터널와인이 숙성되는 탱크...


터널 안으로 깊이 들어 갈 수록 와인을 숙성시키는 통들이 보인다. 년도와 날짜를 적어 놓아 숙성일자를 정확히 알 수 있다.


잘 숙성된 와인이 보관된 창고는 물류센터를 방불케 할 정도로 와인이 가득차 있었다.


나도 이곳에 왔으니 멋진 포즈 한 번...ㅋ... 포즈 잡는데 왠 술잔이 잡아지는지.....너무 어두워 사진이 잘 나오지 않아 조금 아쉬웠다.


밖의 기온은 30도가 훌쩍 넘는데 이곳은 서늘한 느낌에 에어컨을 빵빵 튼 것처럼 너무 시원했다. 터널안이 이렇게 시원할 수 있는지 정말 궁금할 정도......
줌마스토리 여행 관련글
유명인의 명화가 그려진 벽화마을 갤러리 같아!
아름다운 풍경이 일품인 매화향이 가득한 순매원.. 
세계 최대 크기의 우체통이 있는 간절곶 여행스케치
초양도에서 바라 본 삼천포대교의 아름다움..

어두컴컴한 터널 안이 화려한 와인터널이 된 것을 보고 솔직히 감탄이 절로 나 온 여행이었다. 적정한 온도를 유지하는 이곳에 와인터널을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한 사람들의 아이디어가 정말 돋보이는 멋진 곳이었다.. 이렇게 멋진 곳은 가족과 함께 여행하는 것도 좋겠지만 연인들의 오붓한 데이트 장소로도 정말 멋질거란 생각이 많이 들었다. ^^
  1. Favicon of http://care2001.tistory.com BlogIcon 풍경 2013.08.23 17:38

    아름다운곳이네요.ㅎㅎ
    청도 와인터널은 이렇게 블로그에서만 보게되서 제가 안타까워요.
    가보고 싶은곳이예요~

  2. 2013.08.24 23:07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