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추운 겨울이지만 낮동안은 조금이나마 기온도 오르고 햇살도 내리쬐어 조금은 걷기 수월했던 감천 벽화마을이다. 오래전 달동네 프로젝트의 한 테마로 지금은 세계적으로 많이 알려진 부산의 한 벽화마을이다. 여기에 사는 분들은 너무 많은 사람들이 관광차 오기에 많이 불편할 것도 같지만 그래도 그들의 미소엔 포근함이 묻어 있었다.

겨울에 찾은 감천 벽화마을은 알록달록 색감이 돋보여서 그런지 포근하게 느껴지기까지 했다. 추워서 그런지 예전보다 많은 동네 어르신들은 못 봤지만 그래도 활력이 넘치는 그런 곳임에는 틀림이 없었다.

감천 벽화마을을 구경하는 포인트는 전망이 제일 높은 곳에서 보는 방법이다.

그래야 제대로 된 감천 벽화마을의 아름다움을 보게된다. 참고로 이곳에 사는 분들을 위해 너무 시끄럽게 소리를 내며 다니는 것은 삼가하길..... 물론 카메라를 집으로 막 들이대는 그런 행동은 하지 말자! 누구나 지킬 수 있는 에티켓이지만 잘 지켜지지 않는 곳이 벽화마을인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보게 된다. 외국인을 단체로 관광시키는 가이드는 제발 확성기 좀 대고 안내하지 말자! 정말 꼴불견이 따로 없었다.

벽화마을 냥이

감천 벽화마을 곳곳엔 알록달록 지붕도 있지만 아름다운 벽화도 많이 있다.

한 번도 안 가본 사람은 있어도 여길 가 본 사람 중엔 한 번만 가본 사람은 없을 정도로 직접 보면 더 이쁘다.

산과 바다가 절묘하게 이루어진 감천 벽화마을

요즘엔 큰 길가에는 카페나 빵집, 소품샵도 생겨 관광객들의 쉼터가 되기도 한다.

감천 벽화마을 전경

감천 벽화마을을 한 바퀴 돌다 보니 어느새 출출해진다.

그럴때는 작은 카페에 앉아서 커피 한 잔의 여유도 부려 보는 것도 좋다.

감천 벽화마을이 한 눈에 보이는 카페

카페가 복층식이긴 한데 2층은 너무 낮아서 서서 다니기 힘들다. 물론 억지스럽게 만든 듯한 구조이다 보니 손님들도 조금은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

1층은 주문만 2층은 마실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된 카페

이곳 카페는 감천 벽화마을과 접해 있어 벽화마을 곳곳도 볼 수 있는 잇점이 있다.

그 옛날 한 종교단체가 모여 살았던 이곳 감천 벽화마을 ..지금은 알록달록 세계적으로 유명한 벽화마을로 각광 받고 있어 조금은 시끄러운 동네가 되어 버렸다. 벽화마을을 찾는 분들은 아름다운 동네 풍경과 옛 추억을 담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이곳 감천 벽화마을을 방문해줬음하는 바람이다. 단체로 오는 분들 제발 확성기 좀 대고 안내 하지 말고...


부산 감천 벽화마을에서...

  1. Favicon of https://buya1.tistory.com BlogIcon 체질이야기 2019.01.08 17:38 신고

    벽화가 정말 멋진 곳이네요~
    너무너무이뻐서 사진으로만 볼게아니고
    가서 직접 구경하고 싶어지네요^^

  2. Favicon of http://jujuen.tistory.com BlogIcon 글쓰는 엔지니어 2019.01.09 02:33 신고

    부산살때 한번도 못가봤는데 담엔 꼭 가볼려구요 ㅎㅎㅎㅎ

728x90
반응형

참 오랜만에 들린 곳 모모스...여전히 부산의 유명한 커피숍의 명목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고 보니 제주도 이사 오고 나서 한 번도 안 갔으니 오래 되었긴 하다. 한때는 지인들과 이곳 커피숍에서 수다를 떨고 즐거운 시간도 보내고 했었는데 하여간 추억이 새록새록 돋는 곳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커피가 맛있어서 자주 갔던 곳이기도 하다.

모모스 (momos)


거의 4년 만에 찾은 모모스다.. 외관상을 거의 변함이 없는 듯 했다. 처음 이곳을 갔을때 커피숍 보다는 마치 영양탕을 파는 듯한 느낌도 지울 수 없었다. 아마도 들어가는 입구가 한옥 대문이라서 더 그랬는지도 모른다.

커피값은 조금 올라 있었다. 그래도 맛있는 커피를 마시러 왔으니 고고고~

이곳 모모스는 오늘의 커피를 이렇게 매일 표시해 둔다. 그래서 더 믿음이 가던 곳이었다. 4년 후...다시 방문하니 여전한 모습이었다.

대문을 열고 들어가면 12지신상이 반긴다(?) 커피숍과 조금 동떨어진 느낌의 첫 대면에 내가 처음 이곳을 방문 했을때 음식점인 줄 알았다는 이유를 조금이나마 이해할 것이다.

그렇게 조금 생뚱맞은 입구를 지나면 대나무 사이로 커피방도 보이고 커피숍도 만나게 된다.

커피숍에 들어서면 향긋한 커피향이 코끝을 자극한다.

핸드드립은 오늘 하는 사람이 안 보여서 그냥 패스.... 아메리카노랑 라떼를 주문했다.

예전과 많이 바뀌지 않은 실내 분위기에 4년 이란 세월이 후딱 지나간 느낌이었다. 커피맛은 예전에 먹었을때가 훨씬 좋았던 것 같다. 참고로 예전엔 이렇게 커피를 마시고 난 뒤 1,000원을 내면 오늘의 커피를 리필도 해 주는데 그게 없어져서 조금 아쉬웠다.

겨울이라 그런지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았지만 그래도 분위기는 같아서 잠시 여유를 부리고 나왔다.

부산 동래쪽으로 지나가면 한 잔씩 마셨던 커피....이제는 추억 속으로 남겨 두기로 했다.

부산 모모스를 다녀 오며...

  1. Favicon of http://jujuen.tistory.com BlogIcon 글쓰는 엔지니어 2019.01.06 22:14 신고

    모모스는 진짜 유명한거같아요 ㅎㅎㅎ 커피 맛도 맛인데 인테리어도 진짜 이쁘더라구요 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