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제주도 이사 온지 6년이 넘었네요. 시간이 정말 유수같이 지나버린 느낌입니다. 도심과 다르게 섬이라는 특성상 조금은 갑갑한 느낌이 없지않아 있었지만 이제는 그런 느낌도 점점 없어지고 여유로운 느낌으로 자리 잡았네요. 오늘은 고향 부산이 그리울때 한 번씩 찾는 그런 추억의 맛이 있는 음식점 한 곳 소개합니다. 부산하면 다 아는 토속음식 가야밀면집입니다.

 

 

늦은 점심시간이라 그런지 손님이 거의 다 빠진 상태였더군요. 간만에 북적함이 없이 여유롭게 식사를 한 것 같습니다. 가게 안은 넓직하고 정갈합니다.

 

 

기존 가야밀면집과 달리 이곳 제주도에서는 가야밀면 뿐만 아니라 다양한 메뉴도 있습니다. 아마도 밀면 하나로 승부수를 던지기에는 조금 힘들었던 모양입니다. 그래도 다양한 메뉴들이 인기가 있어서 다행이더군요. 부산에선 밀면집 하면 밀면과 만두 딱 두 종류 메뉴인데 말이죠.

 

 

우린 비빔밀면과 돈까스를 주문했습니다. 반찬은 세 가지가 나옵니다.

 

 

두 가지 음식을 주문해도 거의 동시에 나와서 좋아요. 양도 생각보다 적지 않고 푸짐한 느낌입니다.

 

 

부산에서는 사계절 내내 사랑받는 밀면입니다. 여기도 예외는 없지요. 비빔밀면은 고명으로 고기가 잘게 찢어서 올라 오는데 그러니 먹기 좋고 괜찮더라고요.

 

 

제주도에서 제대로 된 돈까스 하나 먹으려면 보통 12,000원은 넘게 줘야 하는데 이곳은 돈까스도 괜찮고 가격도 착합니다. 8,000원입니다.

 

 

여느 일식집 돈까스와 견주어도 부족함이 전혀 없습니다. 밀면과 돈까스 두 가지 다 드시는거 이곳에서 권합니다. 참고로 밀면은 7,000원입니다.

 

 

돈까스 고기가 너무 맛있어서 계속 사진을 찍게 만드는 묘한 매력.... 완전 돈까스 강추!

 

 

그럼 밀면 맛은 어떨까? 부산밀면 맛과 차이가 조금 나긴 하지만 거부감은 없습니다. 아마도 양념과 면이 달라 그렇겠지요.. 그래도 제주도에서 고향 음식을 맛 보니 그것으로 만족합니다.

 

 

추억의 맛이 그리울때는 밀면으로 향수를 달래지요.

 

 

제주공항에서 그리 멀지 않은 거리라 여행 첫날이나 여행 마지막날 들려 한 끼 드시면 괜찮을 듯 해요. 제주도에서 유명한 음식점들은 사실 가격이 많이 비싸고 맛에 실망하는 곳들이 은근 많다고 하잖아요. 개인적으로 이곳은 밀면도 밀면이지만 돈까스가 가성이갑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돈까스 강추해 봅니다. ^^;

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갑자기 날씨가 추워요. 가을이 온다 싶은데 벌써 늦가을에 접어 든 날씨입니다. 또렷한 사계절이 이제는 없어지고 있는 듯 하네요. 오늘은 추워진 날씨에 딱 좋은 음식 하나 소개합니다. 착한가격으로도 소문이 자자하고 무엇보다도 제주도민들의 추억의 맛집이라 궁금증을 더 하는 맛집입니다.

 

 

새롭게 가게를 이전하면서 가격대가 5,000원대이지만 그래도 다른 음식점에 비하면 착한가격이지요. 그만큼 제주도 음식점은 가격이 조금 비싼 편이예요. 예전에 이곳에서 3,500원에 먹었던 기억이 있는데 1,500원 올라도 왠지 싸게 느껴집니다.

 

 

참고로 모든 메뉴는 5,000원입니다.  가격이 착해서일까요.. 대부분 현금위주로 음식값을 지불했습니다. 오히려 이게 더 음식점에선 낫겠죠.. 가격 비싸고 모두 카드결재면 솔직히 세금 장난아닌데 말이죠.

 

 

우린 칼국수와 비빔밥을 주문했습니다. 칼국수의 양은 엄청 많아요. 그래서 하나 하나 주문해서 나눠 먹어요.

 

 

다른 가게와 달리 이곳은 표고버섯이 많이 들어 갑니다. 비빔밥도 표고버섯 가득, 칼국수도 표고버섯 가득~ 맛은 솔직히 평범한 맛이예요. 특별하고 뭐 그런건 없지만 양이 푸짐해요.

 

 

푸짐한 양에 착한가격이라 많이들 오시는 것 같아요. 점심시간에는 웨이팅은 기본이예요. 참고로 이곳은 브레이크 타임이 따로 없어서 괜찮더라고요.

 

 

표고버섯이 많이 들어간 비빔밥입니다. 채소는 콩나물과 상추가 다지만 표고버섯 하나로 게임끝인 것 같아요.

 

 

반찬은 무생채와 무김치가 나옵니다. 이집 무생채 정말 새콤달콤 맛있어요. 리필은 기본이 되는 반찬이예요.

 

 

듬성듬성 썰어 놓은 칼국수의 면발은 마치 우동면 같지만 그래도 푸짐하니 괜찮았어요.

 

 

칼국수 양이 많아 혼자 다 먹기에 부담스러워요.. 그래도 배가 든든하니 기분 좋습니다. 착한가격에 푸짐한 양 ...제주시에 이런 맛집은 없을 듯 합니다.

 

 

우와...... 칼국수집답게 밀가루가 쌓여 있네요. 역시 ...... 직접 면을 만들고 직접 손으로 썰고...하여간 정성이 상당한 것 같아요. 손님이 많으면 기계로 면을 썰법도 한데 말이죠.

 

 

제주도에서 착한가격에 푸짐한 칼국수로 유명한 찐맛집 어떠세요. 제주도민들이 오랫동안 추억의 음식점으로 많이 갔던 그런 곳이라고 합니다. 어디든 추억의 맛집은 한 두군데 있잖아요. 제주도에서 이곳이 바로 추억의 칼국수집인 것 같아요.

가게이름 - 코코분식 (제주시 )

728x90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