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바리스타가 직업이다 보니 간혹 SNS에서 핫한 카페를 보면 꼭 한 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곳도 그랬다. 제주도에서 강화도까지 사실 많이 먼 곳이었지만 그래도 궁금한건 못 참는 성격에 강화도로 향했다. 이번에 가게 된 카페는 강화도에서 오랫동안 유명했던 방직공장인데 지금은 멋진 카페로 탈바꿈해서 많은 사람들을 모여들게 하고 있었다. 제주도에서 감귤창고를 개조해 카페를 만든 곳들이 유명하다면 다른 지역들은 옛날 공장을 개조해 만든 카페가 유명하다.

강화도에서 핫 플레이스로 자리 잡은 '조양방직'

조양방직 건물이 있는 곳 주변은 옛 건물들이 즐비하다. 그만큼 개발이 조금 더딘 상태라고 해야 할 듯 하지만 요즘엔 너무 급변하는 건물들 보다 이런 옛 건물들이 더 정감이 있고 좋다. 아마도 옛추억을 곱씹을 수 있어 더 그럴지도 모르겠다.

조양방직으로 가는 길 .... 녹이 슨 채 방치한 듯한 구조물들이 하나 둘 보였다.

옛날 조양방직이 성행 했을때 직원들을 출.퇴근을 담당했던 통근버스로 있었다.

조양방직 입구..... 마치 옛날 어느 공장의 한 단면을 보는 듯 입구에서 보는 간판은 새롭게 다가왔다.

입구에 들어서니 옛 건물들이 하나 둘 보였다. 물론 이 건물(외관)들은 옛날 모습 그대로인 듯..

뭔가 아이러니한 조각들도 보이고 옛날 그대로의 창틀도 보였다.

조양방직 카페로 들어가는 입구

입구에 들어가면 커피를 주문할 수 있는 곳이 나오고 그 다음엔 옛날 조양방직의 위엄이 그대로 느껴지는 내부가 나온다.

SNS에서 핫하게 나온 이 부분엔 사람들이 가득한데 우리가 갔을때는 많이 없어 구경하기 더 수월했다. 물론 시간이 지나갈 수록 사람들은 순식간에 가득 채워졌다.

조양방직 카페의 커피가격은 많이 놀랄 정도로 비싸다. 대부분 사람들이 그렇게 느끼곤 있지만 워낙 SNS에서 핫 플레이스로 나오고 방송에서도 나오다 보니 자연스럽게 커피값이 오른 듯 하다. 기본 커피가격(아메리카노 기준)은 7,000원 부터~

건물 뼈대만 옛 모습 그대일 뿐 대부분 공장과 관계 없는 것들이 가득해 조금 당황하기도 한다. 예전에 부산테라로사 (옛고려제강)에 갔을때는 나름대로 옛날 건물과 어울리는 조형물이 많았는데 이곳 조양방직은 달라 조금 아쉬웠다.

사람들이 SNS에 찍어 올리는 포토존이 바로 이곳이다. 이곳 중앙에 서서 사진을 찍으면 참 이뻤던 곳.....

그외 다양한 포토존이 많았던 조양방직이다. 그럼 커피맛은? 그건 노코멘트..^^;;

규모가 상당히 컸던 조양방직은 옛날 이곳이 얼마나 유명했던가를 한 눈에 알 수 있는 부분이었다.

조양방직 카페 외부는 어떨까?

다양한 건물들이 주변에 있고 정원처럼 꾸며져 있었다. 규모도 상당했던 ...

옛날 물건들을 최대한 모아 두었던 조양방직 카페...마치 골동품 카페같은 느낌도 조금 들었다.

우리가 도착했을때는 사람들이 많이 없었는데 커피를 마시고 쉬고 있으니 어느새 가득찬 조양방직 카페..역시 대단한 핫 플레이스 맞다.

위에서 내려 다 본 조양방직을 보니 명함의 이미지를 한 번에 알 수 있었다.

조양방직의 전성기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거대한 금고건물이다. 공장이 한창일때는 일꾼들이 돈을 지게로 져서 은행까지 날랐다고 전해진....강화도에서 대단한 곳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였다.

금고건물 다시 봐도 신기방기하다. 이곳에 들어가면 부자되는 기운을 받는다고 하는데 그냥 갈 수 없다는 남편....다른 사람들이 망설이고 못 들어갈때 남편은 서슴없이 들어가 포즈를 취했다. 푸하하~ 올해는 다른 해 보다 더 돈도 많이 벌고 좋은 일도 많았을 좋겠다. 조양방직 금고건물의 기운을 받아 왔으니 될 것도 같다. ^^

관련글 부산 최고 철강회사 고려제강을 카페로 만들다

  1. Favicon of https://coach-j.tistory.com BlogIcon 코치J 2019.06.22 23:07 신고

    저도다녀왔는데 커피값이 다같아서놀랏네요ㅎ 커피값치곤 가격이 꽤쎄서 그냥 입장료정도로 생각햇습니다 ㅎㅎ

  2. Favicon of https://futureindustry.tistory.com BlogIcon 아웃룩1000 2019.06.23 15:51 신고

    얼마전에 저도 다녀왔어요. 카페가 아니라 관광지더군요.

  3. Favicon of https://zoahaza.net BlogIcon 조아하자 2019.06.24 19:38 신고

    인테리어는 굉장한데 커피는 많이 비싸네요. 사실 저도 궁금해지는데 너무 사람으로 붐빌까봐 가기 주저하게 되요.

  4. Favicon of https://pdjch.tistory.com BlogIcon 레몬박기자 2019.06.25 09:39 신고

    제주도를 벗어나 또 다른 섬으로 오셨네요. 조양방직 이름이 참 친근합니다. 요즘은 이런 폐공장을 인테리어해서 카페로 변신한 곳이 두루 있네요.

728x90
반응형

비행기를 타면 희한하게 잠이 온다. 왜 그럴까? 아마도 여행 전 준비과정이 피곤해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이번엔 꼭 비행기를 타면 내릴때까지 하늘 풍경을 보며 신비로움을 만끽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비행기에서 내려 다 본 풍경

비가 자주 오는 제주도...겨울도 예외는 없었다. 요즘엔 추워야 겨울인데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봄날같은 제주도 날씨다. 부산도 그럴까? 미리 검색을 해 보니 기온이 엄청 낮았다. 따뜻하게 챙겨입고 비행기에 올랐다. 여전히 비는 내리고 있는 제주도 아침......

비행기가 부산을 향해 높이 높이 오르니 마치 딴 세상에 온 듯 신비로운 하늘풍경이 펼쳐졌다. 평소 땅에서 보던 뭉게구름이 둥실둥실 떠 있다.

구름 아래엔 비가 내리고 구름 위엔 햇살이 비추고 참 아이러니한 풍경이다.

솜사탕 같은 구름 위로 두둥실 떠 있는 우리....... 비행기에서 바라 본 하늘은 가히 신비로움을 안겨 주었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약 20분 정도 감상하니 이내 바다같은 하늘이 펼쳐졌다. 이게 바다인가....하늘인가.... 분간하기 힘든 풍경도 펼쳐진다.

이제 땅으로 내려가는 시간......

제주와 달리 부산은 날씨가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

자주 갔던 곳들도 보이고 정겨운 동네가 펼쳐졌다.

산이 참 많았던 부산인데 어느샌가 산 보다는 건물과 집들이 빼곡히 들어섰다.

발전된 만큼 편할 수는 있겠지만 조금은 삭막한 느낌이 드는건 왜 일까?

공항과 가까워지니 낙동강도 보이고...

활주로도 눈앞에 펼쳐졌다. 약 1시간 가량 비행이지만 참 많은 것을 보여 준 하늘의 풍경이었다.

점점 발전된 부산의 모습 ... 그 속에서 또 다른 추억을 찾아 여행이라는 단어로 가 본다.

제주도 - 부산 행....

  1. Favicon of https://futureindustry.tistory.com BlogIcon 아웃룩1000 2018.12.24 00:12 신고

    하늘과 땅 사진 잘 보고 갑니당..

  2.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8.12.25 10:28 신고

    계절에따라
    시간에따라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창밖 풍경도 재밌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