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우도에서 밤에 장사하는 술집 - 우도대학

제주도에 정착해서 사는지 3년이 다 되었다. 참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기이겠지만 그동안 참 많은 일들이 일어나 요즘에 하루가 짧다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로 생활하게 된다. 물론 그만큼 열심히 살았다는 증거도 되는 셈이다. 하여간 살아갈 날이 더 많기에 오늘도 파이팅 해 보며 오늘은 우도에서 우도대학을 운영하는 지인을 소개해 본다.

우도대학의 소소한 일상

제주도에 생활해 보니 서귀포 가는 일도 솔직히 쉽지 않았다. 하지만 친한 지인이 있는 우도는 자주 가게되는 참 특이한 케이스....그만큼 멀어도 인간적인 부분이 많다보니 그런 것 같기도 하다. 올 여름은 폭염에 조금 힘들지만 그래도 일이 있다는 것에 만족하고 일 할땐 열심히 일하고 놀땐 그만큼 보상 받는 듯 재미나게 쉬는 편이다. 얼마전 쉬는 날....우도에 사는 지인가게에 놀러갔다.

미리 간다는 언지를 해서인지 맛있는 것을 많이 준비해 놓았다. 마치 집들이 하는 기분이랄까...

고기는 기본......미역국에 전복까지 정성이 가득했다. 육지에서는 전복 사 먹으려면 조금 값을 쳐 줘야 하지만 이곳엔 라면에 전복을 넣어 먹을 정도로 흔한 해산물이다. 물론 마트에서 사려면 비싼 가격을 줘야하지만...

고기에 영양 가득한 미역국에 든든한 저녁상을 거하게 받았다.

저녁을 든든히 먹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니 이내 소화가 되었다. 우린 지인가게에서 잘 나간다는 메뉴를 선택해 술한잔 하기로 했다.

우도대학은 저녁에 운영하는 음식점겸 술집이다. 사실 술집이라고 하면 든든하게 먹을게 없다고 하지만 이곳은 다르다. 안주 하나만 먹어도 든든한 한끼 식사가 될 정도로 푸짐하기때문이다. 물론 가격도 착하다. 기본 안주는 9,900원이고 스페셜메뉴도 20,000원이 넘지 않는다.

망고새우...... 유난히 달았던 망고에 새우튀김의 조화.... 괜찮았다.

술이 절로 넘어간다라는 표현이 들 정도로 멋진 안주에 기분 업....

그 외  몇 가지 안주도 주문했다. 평소 고기를 좋아하다 보니 이내 닭튀김이다.

닭봉요리.....요거..요거...은근 매력적이다. 시중에 치킨집에서 파는 닭보다 맛났다...

든든하게 저녁도 먹고 술도 한 잔하고.........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보낸 것 같다...물론 새벽에 보말, 전복, 꽃게를 잡으러 인근 바다에 간 것도 너무 재밌었다.

지인과 새벽에 잡았던 해산물은 아침 식사용으로 고고고~

새벽에 잡았던 해산물로 육수를 내고 라면을 끓였다...물론 우도대학 총장님께서.........직접........

국물이 끝내준다라는 말이 여기에 딱 어울리는 표현이다.

제주생활....... 친구도 많고 아는 분들도 많고 무엇보다도 인간적으로 대하는 분들이 주위에 많아서 잘 적응하고 지내는 것 같다. 뭐든 둥글둥글하게 사는 세상.....이곳 제주도에선 당연한 단어인 듯 하다...

우도대학에서 지인들과 ~

반응형
728x90
반응형

제주도에서 이런 돈까스집 처음이지?

참 오랜만에 일식 돈까스 다운 돈까스를 먹었다라는 말이 입에서 절로 나왔다. 대부분 돈까스라고 하면 얇게 펼쳐서 빵가루를 묻혀 튀기는게 대부분인데 도톰한 살코기를 그대로 튀겨 돈까스를 씹는 식감을 잘 느낄 수 있어 너무 좋았던 첫 경험이었다. 그러고 보니 육지에서 먹어 본 후...약 3년 가까이 된 듯 하다......

내가 가히 칭찬을 아끼지 않은 곳은 바로 제주시에 위치한 '촵촵' 돈까스집이다.

처음 갔을때의 기억은 가게 일을 마치고 간 터라 브레이크 타임에 딱 걸려 먹지 못했다. 제법 긴 브레이크 타임에 적잖게 당황한 필자다. 하여간 두 번째 간 날은 편하게 식사를 할 수 있었다. 물론 맛있는 돈까스를 음미하며.......

주인장의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가게....... 참 좋다.

이 날도 브레이크 타임이 딱 끝나자마자 자리를 잡고 앉은 날....

평소 우리가 주문하는 음식이다. 등심돈까스와 안심돈까스.......돈까스를 주문하면 찬과 장국이 나온다.

찬은 소소하다.

주 메뉴인 돈까스가 나왔다. 역시나 오늘도 도톰하니 맛나 보인다.

일식돈까스의 정석을 보여 주는 맛집이다. 제주도에서 이런 맛집 솔직히 보기 쉽지 않다. 거기다 돈까스를 씹으면 육즙을 느낄 정도로 부드럽고 맛나다.

안심돈까스

등심돈까스

만원도 하지 않는 가격에 양질적으로 괜찮은 돈까스집이다. 물론 조용조용한 주인장의 모습에 음식을 먹는 내내 마음이 차분해지는 음식점이기도 하다. 제주도에서 일식돈까스 제대로 먹고 싶다면 이곳 '촵촵' 돈까스집을 추천해 본다.

반응형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7.08.21 15:21 신고

    언제 기회되면 한번 가 봐야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