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하단에 들러 유명한 짬뽕집에서 짬뽕 한 그릇을 먹고 다대포해수욕장
구경에 이어 마지막으로 남포동에 가는 길이었습니다.
하단에서 다대포가는 길까지는 공단이 자리 잡고 있어서 그런지 조금은
삭막한 도로의
느낌이었지만 다대포를 지나 감천으로 넘어 오는 길에
제 눈을 사로 잡은 가로수길이 있어 오늘 소개할까 합니다.

지나가는 내내 너무도 이쁘게 잘 꾸며진 가로수길을 보니 차에서
안 내릴 수 없게 만든 이쁜 가로수길 한번 구경해 보실까요.




평범하고 조금은 어두 침침한 가로수길인데 알록달록 화려한 그림으로
가로수길이 환해진 느낌에 참 좋았습니다.


그림이 없는 이 곳 가로수길은 왠지 삭막한 느낌이 들죠..
하지만..



초록의 가로수길 사이 마다 이쁜 그림들이 지나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머물게 하더군요.

커피숍이라고 적혀 있는 그림이 왠지 생동감마져 느끼게 하네요.

 

입체감을 줘서 그런지 당장 커피숍으로 달려 가고픈 마음이 들기도 하공..


그림 속에 있는 여자의 모습이 낭만적이기도 합니다.


삭막한 벽과 철조망 이 하나의 도화지가 된 셈이었습니다.


오잉...
여긴 뭘하느 곳일까?
북카페를 연상케하기도 하공..


선선한 가로수길 사이를 걸으면서 책 한권을 읽는 여유를 느끼게하는
그림이었습니다.



 

어...
이 곳은 꽃집이네요.



입체적으로 만든 그림과 더불어 탁자에 어울리게 의자도 준비해 놓았네요.
정말 사실적으로 그려진 그림이었습니다.

 

향긋한 꽃 향기를 맡으며 잠깐 앉아서 커피 한잔 하고 갈까요..ㅎㅎ


조금은 식상해 보이는 가로수길이었는데..
이렇게 이쁜 그림으로 담벼락을 꾸며 놓으니 새롭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식상하게 느껴지는 가로수길..


작은 변화로 아름다운 가로수길이 되었습니다.
이 길을 지나가다 보면 잠시나마 아름다운 그림과 하나로
동화되는 느낌일 것 같습니다.


 

어때요..
아름답게 잘 꾸며진 카페같은 느낌의 가로수길..
잠시나마 힘든 일상을 접어 두고픈 생각이 들지 않나요..
삭막한 도심 속 가로수길 속에서 삶의 여유를 느끼게 되어 참 좋았습니다.
여기가 어딘지 궁금하다구요..
여긴 감천동에 위치해 있습니다.

 

  1. 온누리 2011.08.19 14:26

    아름다운 길이네요
    정말 카페같다는 말씀이 맞는 듯^^

  2. Favicon of http://blog.daum.net/hohoha2 BlogIcon 소잉맘 2011.08.19 15:06

    저도 5월달에 이길을 지나 왔는데 그때는 없었나요?^^
    그때 못봐서~~~ 없었다고 해주세요~ 그래야 아쉬움이 덜할 것 같아요~

  3. 2011.08.19 17:19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stalk-mtalk.tistory.com BlogIcon 머니모아 2011.08.19 18:10 신고

    안녕하세요..
    이웃타고 여기까지 오게 되었네요^^
    정말 이쁜 동화같은 길이네요..
    기회가 되면 가보고 싶은데..
    감천동은 또 어디인가요??ㅎ
    앞으로 자주 서로 소통하는 이웃이 되었음하는 바람으로..
    한RSS구독 신청하고 갑니다..
    오늘도 행운이..♣

  5. kjiiy 2011.08.19 18:14

    옴마나..너무 이쁜 길이예요..
    사진으로 보니 더 운치있어 보이는데..
    직접 가면 더 멋있을 것 같습니다.
    멋진 가로수길 감상 잘 하고 갑니다.

  6. 영국품절녀 2011.08.20 08:39

    울 신랑의 고향이 부산인데, 지금은 시부모님이 부산을 떠난 관계로 한 번도 못 가봤어요.
    부산에는 이렇게 예쁜 곳이 많나 보네요.
    사진 감사합니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를 하다 보니 1년이란 세월이 훌쩍 지나가는 느낌입니다.
하루 하루 살아가는 내용을 일기형식으로 적은지 어언 3년 가까이 되다 보니
이젠 블로그란 곳이 익숙한 나만의 일기장같이 편한 장소가 되었습니다.
올해도 1달 남짓 남았네요.
많은 일들이 올해 있었던 탓일까요.
1년이란 시간이 참 빨리 지나가는 것 같네요.
그만큼 뜻깊게 살려고 노력했다고 해도 되겠죠..

...
서두가 길었습니다.
2011년 티스토리에서 블로그를 대상으로 계절별 사진응모전을
한다길래 저
도 감히 사진응모전에 문을 두드려 봅니다.

제가 2011년에 응모할 사진은 바로 2월에 찍은 봄에 관련된 사진입니다.
따스한 햇살이 차 문 사이로 들어오면 바다내음이 그대로 느껴지는 봄내음과
봄바람을 통해 바닷가에서 느끼는 봄의 따스한 풍경을 소개할까 합니다.

어때요..
따스한 봄 햇살이 그대로 느껴지지 않나요..^^
  1. Favicon of http://blawg.lawcity.co.kr BlogIcon 뭘더 2010.11.16 22:34

    화각이 아쉽긴 하지만 차창과 해변의 좋은 매치입니다.
    감각이 남다르네요.

  2. Favicon of http://cafe.daum.net/justfeelnature BlogIcon 라벤다 2010.11.18 10:22

    재미난 블러그 맛갈나는 글 잘 보구 갑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