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현장

2014년 부산국제영화제가 작년과 달리 각종 매스컴이나 인터넷으로 홍보가 많지 않아 많은 사람들이 부산국제영화제를 언제하는지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았을겁니다. 저 또한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소식을 하루 전에 지역뉴스를 통해 접해 엉겹결에 개막식날 오후 스케쥴을 비우고 참석했을 정도니까요..아마도 세월호의 여파로 인해 올해 만큼은 조용히 치뤄지는 분위기인가 봅니다. 하지만 어떻게 부산국제영화제 소식을 접했는지 작년과 별로 다르지 않을 정도로 북새통을 이루었습니다. 역시 부산국제영화제는 세계적인 영화제라는 생각을 새삼 다시 뇌리에 인지하게 되는 날이었죠.

 

부산국제영화제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현장

작년과 달리 영화의 전당 레드카펫 현장을 많이 축소해 많은 사람들이 가까이서 레드카펫 현장을 보지 못한 점이 많이 아쉬운 부분으로 남았습니다. 아마도 나라 분위기도 그렇고 사람들의 안전상 이유인 것 같은데 너무 축소된 상태에서 영화제 개막을 진행하니 왠지 세계적인 영화제의 레드카펫 현장 같은 분위기가 많이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 부분을 이번엔 이해를 많이 하는 분위기였습니다.

 

부산국제영화 개막식이 몇 시간 정도 남았음에도 이곳 센텀 영화의 전당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었습니다. 방송이나 언론에서 홍보를 하지 않아도 어떻게들 사람들이 이렇게 잘 알고 오셨는지 놀라울 정도였습니다. 그만큼 부산국제영화제가 세계적인 영화제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에 있다는 것이겠죠.

 

 

 

작년 같으면 몇 시간 전에 오면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자리가 나름 많았는데 올해는 어찌나 된 것인지 간이 칸막이를 설치해 좁게 만들어 놓아 일반사람들이 촬영은 커녕 이동하기가 여간 불편한 점이 한 두가지가 아니었습니다. 그래서일까 레드카펫 주변은 사람 머리만 보일 정도로 아수라장이었죠.

 

 

전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 레드카펫이 열리는 건너편에서 촬영을 했습니다. 하지만 곳곳에 세워 놓은 기둥때문에 촬영하는 것도 쉽지 않았죠.. 길까지 막아가며 좁게 칸막이를 했으면 앞에 긴 봉이라도 세우지 말지 완전 동네 영화제같이 아담하게 준비한 것 같아 개인적으로 많이 아쉬웠어요.

 

얼마나 기다렸을까.. 사람들의 함성이 울릴때마다 차에서 유명한 연예인들이 한 두명씩 내립니다. 멀리서 자세히 보지 못했지만 그래도 카메라 덕분에 전 그나마 연예인의 모습을 볼 수 있었죠..

 

 

셔틀버스, 리무진등 다양하게 차를 이용해서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는 레드카펫 현장에 영화인들이 들어 왔습니다. 아쉽지만 멀리서 사진을 못 찍었지만 그래도 동영상으로 생생한 레드카펫을 밟는 영화배우들을 찍을 수 있어 다행이었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현장을 멀리서 보고 있는 영화팬들

 

일본사람,중국사람등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들이 제 주위에 있었는데 마치 외국의 영화제에 제가 온 듯 착각까지 할 정도였습니다. 역시 글로벌한 영화제라는 것을 새삼 느낀 하루였지요.

 

 어두워지니 더 화려해지는 영화의 전당

 

그래서인지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의 향연은 더 빛나 보였습니다.

 

해마다 부산국제영화제에 관심을 가지고 영화를 보는 한 영화팬으로써 이번 만큼 조용하게 치뤄진 적이 없을 정도로 완전 축제의 장이 많이 축소된 느낌이었습니다. 무엇보다도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이 끝나면 펼쳐지는 불꽃놀이도 하지 않아 많이 아쉬운 부산국제영화 개막식 현장이었습니다.

 

 
 
[BIFF]부산국제영화제의 또 다른 볼거리 '영화의 전당' 야경
[BIFF]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동영상 하이라이트 1부
[BIFF]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동영상 하이라이트 2부
 [BIFF]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린 영화의 전당 현장 분위기

728x90
반응형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현장 분위기

부산국제영화제가 센텀시티에서 개막한 이후로 처음 공식 행사에 참가했네요. 개막식이다 보니 다른 일은 다 제쳐두고 영화의 전당을 찾았습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영화의 전당 주위에 주차를 하는 것이 한정되어 있어 솔직히 많이 불편했는데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부터는 영화의 전당 바로 옆에 위치한 신세계에서 무료로 주차장을 사용할 수 있게 해 많은 사람들이 편하게 주차를 하고 구경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 국제영화제는 다른 해와 달리 많은 후원사가 후원을 해 영화를 즐기는 사람들에게 좋은 시간이 되게 해 준 것 같기도 하네요..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 전당, 주차장

영화의 전당 바로 옆 신세계 백화점 전용주차장이 개막식 당일엔 일반일들에게 무료로 오픈했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 전당

영화의 전당 전경

개막식이 열리기 3시간 전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는 영화의 전당에 모여 들었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영화 매표소, 개,폐막작전용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이 10초도 안된 시각에 매진되었다더니 역시나 현장구매는 되지 않고 예매자만 티켓을 교환하는 분위기였습니다.

오우...영화의 전당 레드카펫이 깔려진 곳을 지나니 시간이 아직 이른데도 많은 영화팬들이 영화인들의 레드카펫 현장을 보기위해 줄을 서 있더군요.. 마치 유명한 아이돌가수 콘서트장을 방불케합니다.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 전당, 레드카펫현장

기자들도 일지감치 자리를 차지하고 있더군요..

부산국제영화제, 영화팬, 취재, 인터뷰

외국매체에서는 한국인들을 취재하고 우리나라 취재진들은 일본인들고의 인터뷰를 하느라 바쁜 모습이었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전당,

자리를 잡고 사진을 찍으려고 하는데 정말 쉽지 않네요.. 날씨는 덥고 자리는 없고..이거 원.. 3시간 전인데도 대단한 열기임에는 틀림이 없는 부산국제영화제의 현장입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남편이 동영상을 찍어 준다길래 안심...아무래도 사진은 좀 무리인 듯 합니다. 기자들이 자리를 너무 많이 차지하는 바람에 일반인들은 레드카펫에서 걸어가는 영화인을 찍는데는 다소 어려움이 많아 보입니다. 뭐...안전을 위해서 일반인들을 위한 차단막을 따로 2중으로 하곤 있지만 이곳저곳에서 반발의 목소리가 터져나와 외국인들 보기에도 민망하더군요.

레드카펫 현장,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 전당

영화의전당 2층 로비에서 찍은 레드카펫 현장 사진입니다. 3시간 전인데도 이 정도인데 레드카펫이 열리는 정시에는 어떨지 안봐도 아시겠죠..

레드카펫을 찍으려는 사람들과 개막작이 시작하는 상영관에 들어가려는 사람들의 모습이 장관입니다.

부산국제영화제, 하이라이트,레드카펫, 기자,영화배우

부산국제영화제의 하이라이트 레드카펫을 찍기위해 미리 자리잡고 서 있는 기자들과 일반인들의 모습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리기 3시간 전의 모습인데 늦게 오는 사람은 레드카펫을 걸어 들어 오는 영화배우의 얼굴은 아예 사진이나 동영상은 포기해야 할 듯 합니다.

여하튼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을 보기 위해 부산 영화의 전당을 찾아 오신 분들을 보니 대단하다는 생각이 절로 난 현장 분위기였습니다. 무엇보다도 중국이나 일본에서 오신 영화팬들이 많아 여기가 부산인가 할 정도로 착각까지 일더군요.

부산국제영화제,연예가중계,리포터

연예가중계에 나오는 리포터도 오늘은 영화배우 못지 않습니다.


영화배우가 오기 전 미리 자리를 잡고 서야 영화배우와의 인터뷰가 가능하다 보니 사람들에게 호응을 돋구더군요. 그래서인지 많은 사람들이 카메라셔터를 누르며 호응을 하는 분위기였습니다.


시간이 6시가 가까워지니 영화감독과 원로배우를 비롯해 영화인들이 레드카펫을 밟고 개막식이 열리는 영화의 전당으로 입성했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영화의 전당, 영화인,영화배우

레드카펫을 밟는 영화배우들은 셔틀버스, 리무진을 타고 차례로 들어섰습니다. 물론 뒷부분이 최고의 영화인들이 레드카펫을 밟았구요..

어떤가요..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리는 부산 센텀시티에 위치한 영화의 전당 현장 분위기 정말 대단하죠.. 텔레비젼에서 보던 현장의 모습이랑 정말 다르다는 것을 몸으로 몸소 느낀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분위기였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는 기간에는 해운대에서 영화배우의 포토존이 따로 열리구요.. 남포동에서도 각종 행사가 열리니 시간 나실때 부산국제영화제에서의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드시길 바랍니다.

[BIFF]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동영상 하이라이트 1부
[BIFF]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동영상 하이라이트 2부


  1. Favicon of http://care2001.tistory.com BlogIcon 풍경 2013.10.04 19:37

    저도 어제 해운대 나갔었는데, 영화의 전당 가려다가, 급작 피곤한 생각이 드는거예요.ㅎㅎ
    그래서 신세계랑, 롯데 백화점만 들렀다가 돌아왔네요~
    가볼걸,,,하는 후회가 드네요.

    • Favicon of https://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3.10.04 20:05 신고

      솔직히 직접 기다려 보긴했지만 편하게 앉아서 텔레비젼 볼껄..하는 마음이 많이 들었어요..ㅎ
      사람들에게 치이니 많이 피곤하더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