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제주도에서 가장 아름다운 초등학교는 바로 '이곳'이야!

휴일..우리동네 체육대회에 갔었습니다. 비가 온다는 예상을 뒤집고 체육대회가 열리는 날에 어찌나 햇살이 따사롭게 내리쬐는지 너무 행복하더군요. 마을읍사무소 바로 건너편 초등학교에서 열려 오랜만에 초등학교 안 구경을 하게 되었습니다. 바다가 보이는 제주도에서 아름다운 초등학교로 유명하다는 내용을 언젠가 인터넷에서 본 기억이 있어 어린시절 추억도 느껴 볼 겸 초등학교 안으로 들어서니 정말이지 어린시절 추억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너무 정겹고 좋았습니다.

 

조천초등학교조천초등학교에서 내려 다 본 아름다운 바다풍경

조천초등학교 전경조천초등학교 전경

제가 간 날은 조천리체육대회가 열리는 날이라 평소와 달리 휴일임에도 많은 사람들이 체육대회에 나오 즐기는 모습입니다. 평소 휴일엔 조용한 풍경입니다.

 

도심에서는 점점 운동장이 없어지거나 면적이 줄어드는 곳이 많은데 이곳은 어린시절 큰 운동장처럼 넓직하니 좋습니다. 거기다 인조잔디도 있어 옛날 흙먼지가 날리는 그런 모습은 볼 수 없어 조금 아쉬웠다는..ㅋㅋ

 

체육대회가 열리는 날이라 그런지 학교가 개방된 모습이었습니다. 교실에 문도 열린 곳도 많았구요..매일 그런감?!..하여간 조금 여유로운 마음으로 구경을 할 수 있어 개인적으로 좋았습니다.

 

바룻바닥이 정말 정겹습니다. 깔끔하게 잘 정돈된 모습도 그렇고 무엇보다도 초등학교 분위기가 너무 좋다는 생각이 보는 내내 들었습니다.

 

옛날처럼 나무의자는 아니지만 작은 의자와 책상이 앙증 맞습니다. 제가 초등학교에 다닐때만 해도 60명이 넘는 학생들이 한 교실에서 수업을 받았는데, 지금은 한 교실에 평균 25명 정도 되더군요. 선생님들도 학생수가 적어 맞춤 교육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아이들이 학습능률도 좋을 듯 합니다.

 

'제주도 한마디'도 있네요. 우왕...아직 여기까진 잘 모르겠어요.. 저도 공부를 좀 해야겠습니다. ㅎㅎ

 

제주도 초등학교에서 바다 풍경이 제일 아름답게 볼 수 있는 곳 조천초등학교라고 하더니 그 말이 맞는 듯 합니다. 복도에 걸을때마다 아름다운 바다 풍경이 병풍처럼 펼쳐지더군요.

 

어쩜 이리 복도가 깔끔하게 잘 정돈되어 있을까요... 이쁩니다.

 

아이들이 미끄러지지 않게 미끄럼방지용으로 깔아 놓고....좋아요....굿! 복도에서 뛰지 마라고 해도 꼭 뛰어서 다치는 아이들이 있는데 이렇게 미끄럼방지 매트가 깔려져 있으니 안전에 대해 안심이 됩니다.

 

조천초등학교에서 본 바다 풍경

 

휴대폰이라 조금 아쉬웠어요. 카메라로 찍으면 더 멋진 풍경을 보여 드리는건데...화질이 영....아깝싸끼...

 

우왕...국어사전 얼마만에 보는 건지.........새롭습니다. 요즘엔 국어사전도 학교에서 다 비치해 놓고 있네요. 제가 초등학교 다닐때만 해도 갖고 다녔던 기억이.........세월 참 좋아졌어요..

 

헉...... 3층으로 된 초등학교인데 엘리베이터까지..... 자세히 보니 장애우를 위한 엘리베이터였습니다. 정말 장애우를 위한 배려도 단연 돋보이는 학교입니다. 멋지네요... 왠지 조천에 사는 제가 자랑스럽게 느껴지는 이유는 뭘까요..ㅎㅎ

 

햐.......샤파 연필깎이.. 어린시절 잘 산다는 집에만 있다는 그 샤파......... 뭐...우리집에도 그러고 보니 있었네요. ㅋㅋㅋ 그렇다고 억수로 잘 산건 아니구요.

 

복도에 있는 나의 꿈을 적어 놓은 란을 보다 빵 터졌어요... 나의 꿈- 의사, 잘하는 것 - 만들기, 노력할 점- 욕쓰지 않기 (풉..... ) , 나의다짐- 욕을 줄일 것이다. 평균 95점 이상 넘을 것이다. 짜증을 줄일거다.. 한 아이가 쓴 것인데 왜 그렇게 재밌는지..... 공부를 잘할 것만 같아요.." 그렇지?!...." ㅎㅎ

 

하여간 공기 좋은 곳에서 멋진 풍경을 보며 공부하는 어린시절을 정말 아름답게 기억할 것 같은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동네 친구들과 함께 다니며 우정을 제일 많이 쌓게 되는 초등학교 시절.... 왠지 이런 초등학교에 나오면 추억이 더 깊게 느껴질 듯 합니다. 어때요..정말 아름다운 곳이죠..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5.04.22 10:10 신고

    정말 괜찮은 초등학교로군요
    저는 초등학교때 하두 인원이 많아 오전번,오후반 햇던때도
    잇었네요 그러고도 한반 70명이었으니..ㅎㅎ

    • Favicon of https://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5.04.23 10:25 신고

      저도 오전 오후반 했었어요..
      인원은 60명 정도...ㅎㅎ

  2. Favicon of https://frugalme.tistory.com BlogIcon 즐거운 검소씨 2015.04.23 07:03 신고

    요즘 학교들은 안팍으로 정말 예쁘게 잘 해 놓았네요.
    제가 다니던 때만해도 공장 건물 같이 생긴 칙칙한 건물과 흙먼지 날리는 덩그런 운동장이 다 였던 것 같은데요..
    그래도 재밌게 다녔지만요~

    저 위에 샤파연필깍기 저도 기억나요. 저는 지금도 저게 가지고 싶어요.ㅎ

    • Favicon of https://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5.04.23 10:26 신고

      연필을 사용한다면 추억의 물건으로 간직하면 좋을 듯 합니다. ^^

728x90
반응형

제주도 올레길에서 본 몰상식한 여행객의 뒷모습

아름다운 제주풍경과 멋스럽고 옛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제주도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는 여행코스가 바로 제주도 올레길입니다. 날이 더우나 추우나 올레길 곳곳에선 여행길에 오른 분들을 심심찮게 보게 됩니다. 그만큼 올레길은 제주도 뿐만 아니라 이제 전국에서 유명한 하나의 명소로 자리매김한 것 같아요. 하지만 올레길을 걸으면서 조금 안타까운 모습들이 마을 곳곳에 있어 포스팅 해 봅니다.

 

 올레길올레20코스 월정리~

올레20코스 월정리의 풍경입니다. 겨울비가 촉촉히 내리는 조금은 추운 날임에도 올레길에서 만난 여행객들의 모습은 힘들게 보이는 것 보다 뭐랄까 낭만과 운치가 있어 보이더군요. 도심과 공기부터 다른 제주도의 신선하고 아름다운 풍경이 있어 더 그렇게 느껴지는지도 모릅니다.

 

1월이면 한겨울이지만 제주도는 역시 푸르름이 가득한 것은 물론 날씨도 다른 지역에 비해 많이 포근해 겨울이지만 여행하기엔 불편함이 없습니다.

 

올레길을 걷는 사람들

 

비가 내리는 가운데서도 올레길을 걸으며 힘들어하는 모습보단 즐거운 대화를 나누는 소리가 정겹기까지 합니다.

 

아마도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제주도의 모습때문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하지만.....곳곳에 눈살을 찌푸리는 장면들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제주의 아름다운 돌담 곳곳에 끼워져 있는 쓰레기때문이었습니다.

 

맥주캔은 물론 각종 음료수병이 돌담 사이에 끼워져 있습니다.

 

멋진 풍경과 휠링을 하러 제주도에 들린 여행객들이 오히려 제주도의 아름다운 올레길을 더럽히고 있지 않나하는 생각에 조금 안타까웠습니다. 한 두사람의 잘못된 행동이 이젠 다른 사람들에게까지 영향을 미쳐 이젠 자연스럽게 쓰레기를 버리고 간다는 점........

 

돌담 사이로 보이는 곳 뿐 아니라 안쪽 깊숙한 곳에서 쓰레기가 가득합니다.

ㅡ,.ㅡ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제주도 올레길 .....

 

 

휠링하러 온 여행길이 몰지각한 사람들로 인해 올레길 곳곳이 쓰레기화 되어 버리는 모습에 안타까웠습니다. 내가 본 아름다운 풍경을 다른 사람들도 똑 같이 볼 수 있도록 쓰레기를 아무곳에나 버리는 일은 없었음하는 바람입니다.

여기가 바로 제주도에 있는 다음카카오 본사야!

  1. Favicon of http://momox-p.tistory.com BlogIcon momo__ 2015.01.26 06:24 신고

    아니 왜, 저기에 쓰레기를.... 하아- 씁쓸합니다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5.01.27 09:13 신고

    쓰레기 버릴수 있는곳을 중간에 만들든지
    쓰레기 봉투를 파는것도 필요해 보입니다

  3. 자기집 방바닥이라도
    저렇게 쓰레기 쑤셔박아 넣어둘지 의문이네요 정말.
    관광가서 참 몹쓸짓 하고 오는 사람들 보니 씁쓸함이 그지 없네요...

  4. Favicon of https://tranquillity5iv73-310.tistory.com BlogIcon Nom1000 2015.01.27 12:57 신고

    히말라야 산맥도 다녀간 등반객들로 인해 쓰레기 산이 되어버렸다고해요.. 그래서 네팔 정부에서 에베레스트 하산시 개인당 8kg의 쓰레기를 수거해서 내려와야 한다고 해요. 의무가 되어버렸지만 그렇게 하나하나 자기 손으로 쓰레기들 수거해가며 언젠가는 깨끗한 환경이 되길 바라는 사람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제가 과거 올레길에 다녀왔을 때에는 보이지 않았던.. 혹은 발견하지 못했던 것들이었는데, 이런 포스팅을 보니 마음이 아프네요.

  5. BlogIcon 티스토리 운영자 2015.01.27 13:47 신고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이 게시글의 이미지가 1월 27일자 티스토리 앱 카테고리 배경이미지로 소개되었습니다. 항상 좋은 글과 사진으로 활동해주셔서 감사합니다.

  6. Favicon of http://gossamer.tistory.com BlogIcon 우학 2015.01.27 13:50 신고

    일본도 후지산 쓰레기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들었는데 당장 한국도 이런 꼴이네요

  7. Favicon of http://jhyoon005.tistory.com BlogIcon 윤초딩 2015.01.27 23:10 신고

    동네에 저런곳 한곳씩 있지 않아요?

  8. Favicon of http://deepseadw.tistory.com BlogIcon 새벽고래 2015.01.28 10:30 신고

    관광지도 관광지지만 요즘 너무 아무렇지 않게 버리는게 ..ㅠ 전에 반대쪽에서 오던 학생 하나가 절 보고서도 옆 화단에 쓰레기를 아무렇지 않은 표정으로 버리더라구요. 참 그런 모습보면 씁쓸하더라구요. 이 글보니 여행 갈때 봉지 몇장 챙겨가야겠네요. 비록 매번 쓰레기를 줍지는 못하겠지만 관광지에서라도 줍다보면 버리는 사람이 줄지 않을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