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화장실에 본 재미난 표지판

 제주도를 여행한지 한 5년이 다 되었네요..오랜만에 제주도에 오니 참 많이 바꼈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0년도부터 중국인들의 부동산투자가 본격적으로시작되어서일까요.. 제주도 곳곳을 다니다 보니 간혹 여기가 제주도인지 착각이 들 정도로 놀랍기도 합니다. 부산 관광지에서 외국인들을 보는 그런 느낌과 사뭇 다르게 느껴지는 이유는 뭘까요? 제주시 곳곳이 많이 변해 있는 것은 물론 중국인들을 너무도 자연스럽게 곳곳에서 만나게 되니 여기가 중국인지 내 자신도 멘붕이 온 하루였습니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제주의 한적한 바닷가 주변은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곳이 많다는 것에 조금은 위안이  되기도 합니다. 제주 여행 첫 날... 제주시를 시작으로 산방산과 올레길을 둘러 보았습니다. 제주에 게스트하우스와 카페가 많이 생겼다고 하더니 역시나 올레길 주변에 가득하더군요.  아름다운 정취와 함께 잘 꾸며진 카페가 여행길을 즐겁게 하는 것 같습니다.

 

산방산이 그대로 보이는 화순금모래해변 부근

 

화순 금모래해변 바로 옆에 위치한 게스트하우스

 

 

산방산 용머리해안 지질트레일 가는 길

 

하여간 아름다운 제주바다와 풍경을 바라보며 여행하는 재미가 솔솔한 하루였습니다. 그런데 오늘 여행 중에 빵 터지는 재미난 표지판을 화순금모래해변 공중화장실에서 봤다는거 아닙니까..

 

여자 화장실 입구

 

무슨 문구이길래 재밌었다고 할까?  그럼 자세히 한번 보실까요...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볼땐 바른 자세로 앉아서 볼 일을 보는건 당연한 일인데.....

이거..이거 뭔가요?

웃겨

푸헤헤~~~~

 

화장실에서의 금연문구야 ..당연히 그려려니하고 생각하는데...

변기에 앉을때 반대로 앉지 말라는 표지판...

변기 위에 올라가서 볼 일을 보지 말라는 표지판이 있었습니다..

당연한 문구인데 이렇게 볼 일을 보는 사람이 있긴 있는지.....

그저 할 말을 잃게 만든 화장실 표지판이었습니다.

 

빵 터지는 화장실 표지판을 보고 나오는 순간 또 한번 빵!!!!!!

클린화장실....

화장실 안에 붙어 놓은 표지판이 갑자기 생각 나면서 왠지 공감이 팍팍 가더군요.

하여간...

여자화장실내에 있는 표지판은 처음 본지라 재밌게 봤습니다.

그런데...

특이하게 볼 일을 보는 사람이 있긴 있나 보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반응형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5.01.14 10:19 신고

    제주도 다녀온지도 한참 되었군요
    올해는 한번 가 봐야겟다는 생각이 듭니다^^

  2. lll 2015.04.05 21:37

    표지판 세번째는, 변기가 깨져 다칠 수 있다는거같아요. 실제 사망사고가 있었고 두번째는 위생상으로 보입니당

  3. lll 2015.04.05 21:39

    참고로, 거꾸로 앉는거 해봤는데 하의를 다 벗어야 가능하더군요

728x90

빵 터지게 만든 화장실 문구 왜?

한 음식점에 갔다가 재밌는 일이 있어 오늘 소소하게 포스팅 해 본다. 남편이 한 음식점 화장실에 갔다 d오면서 재밌는 이야기를 해 주겠다며 하는 이야기인데 솔직히 처음엔 그 말이 뭐가 웃긴지 좀 머뭇거렸지만 생각할수록 왠지 자꾸 웃음이 났다. 사실 말로만 들으면 누구나 '그게 뭐가 재밌노..' 하겠지만 직접 그 내용을 자세히 본다면 아마 대부분 박장대소는 아닐지라도 미소는 자연스럽게 지어질 것이라 생각된다.

 

문구날 빵터지게 만든 문구

내가 잘 웃지 않자 기어코 다시 화장실에 가서 사진 몇 장을 찍어 온 남편.. . 내용인 즉슨...' 우리집 처럼 사용 합시다. ' 란 문구이다. 사실 이 문구만 보면 별로 웃길 일도 아니다. 왜냐 당연한 말이니까...공공화장실이라도 서로 깔끔하게 사용하자는 문구인데 뭐가 웃긴 일인가.. 정말 좋은 말이지... 하지만...

 

글씨를 적어 놓은 곳을 보면...여러번 지워서 다시 적어 놓은 것이 보인다.

 

'우리집 처름 사용합시다.'

'우리집 가치? 사용합시다.'

'우리집 처럼 사용합시다.'

'우리집 같이 사용합시다.'

 

내가 웃긴 것은 사실 글자 받침이 틀려서가 아니다.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보면서 나름대로 틀린 글자를 수정하려는 것이 엿 보이는 모습을 상상하니 더 웃겼다는 것이다. 누구나 그냥 자신의 볼 일만 보고 지나칠 일 장소인데 누군가는 틀린 글씨가 신경이 쓰였나 보다.

반응형
  1. Favicon of https://chul2.tistory.com BlogIcon 철2 2014.09.29 11:36 신고

    ㅎㅎ 진짜 애매모호한 문장 이네요
    읽으면서도 웃음이 나오는군요 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