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도

한라산 갈때마다 득템하는 '이것'에 빵터져!

제주도에 살면 좋은 점이 한 두가지가 아닙니다. 그 중에서 최고는 아마도 천혜의 자연환경을 시간이 나면 언제든지 구경할 수 있다는 것이지요. 물론 먹고 사는게 먼저이다 보니 시간을 내는 것 또한 여간 쉽지 않은게 제주도 생활의 현실입니다만....

그래도..........

누구나 가고 싶어하는 한라산을 그것도 공짜로 자주 갈수 있어 너무 좋습니다. 내년에는 한라산갈때 미리 예약도 해야하고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는 이야기도 있긴 하지만요....확실한건 아니지만 그런 말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하여간 우리나라 최고 높은 산을 오른다는 것은 힘든 일이지만 그래도 뭔가 해 냈다는 마음에 늘 갔다 올때마다 뿌듯합니다.

그리고... 한라산 갈때마다 득템하는 것이 하나 있었으니 이 또한 생각하면 웃음이.... 어제 한라산에 갔다왔다가 스틱 고무를 배낭에서 꺼내는 남편을 보고 빵 터졌네요.

" 내려 오다 다섯개나 주웠다 "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그저 웃지요.

사진보면 딱 알겠죠.. 네...바로 스틱에 달려 있는 고무입니다. 한라산 산행할때 우리도 많이 잃어 버렸던 그것.....

지금은 한라산 갈때마다 희한하게 돌 사이나 나무계단 사이에 낀 것들을 발견하게 됩니다. 물론 눈에 띄는 동시에 주워서 가져 옵니다. 왜냐구요... 고무때문에 생기는 환경적 문제도 해결하고 다음에 필요할때 재활용하려구요. 우리도 종종 산을 오를때 잃어 버려 아쉬웠는데 지금은 주웠던 것으로 끼워 재활용해 사용합니다.

한라산갈때 필수적으로 가져 갈 것 중 하나 스틱.... 없으면 오를때 보다 내려 갈때 정말 고생합니다.

참고로 스틱은 두 개 가져가야 덜 고생합니다.

한라산 산행때는 날씨도 엄청 중요하죠... 물론 제주도를 여행객으로 오신 분들은 미리 날씨 체크 하셔야 한라산의 멋진 풍경을 맘껏 보실 수 있습니다.

한라산 관음사 코스

한라산 관음사 코스에서 내려 다 본 제주도 전경

한라산 백록담

날씨가 좋은 날 다행히 한라산에 갔을때라 완전 대박이었습니다.(10월 초 백록담 풍경) 물론 지금은 이런 모습은 아니지만......어제 보니 물이 다 말랐더군요.. ㅠㅠ 한라산에 한 달에 한 번 간다는 계획을 나름대로 잘 지키고 있는 듯 합니다. 12월은 아직 날짜가 정해지지 않았지만 눈이 오는 날 정해서 가려고 합니다. 눈이 온 다음날 날씨 좋을때는 말로 표현 못할 정도로 한라산의 절경을 만날 수 있으니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