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명절만되면 즐거운 마음으로 가족들과의 재회를 기약하며 아무리 먼 고향집이라도

지루하지 않고 단숨에 간답니다.

물론 남자분들이야 여자들보다 마음적으로 부담감이 덜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지만..

여자들 입장은 아무리 편하게 생각하고 시댁어른들에게 간다는 것이 늘 부담스럽지요.

시댁..자체가 편한 곳은 사실 아니잖아요..ㅎ

특히 대가족인 집안이면 음식도 많이 해야하고, 손님들도 명절 내내 오시고..

정말 명절동안은 여자들 손에 물 마를날이 없답니다.

그렇다고 남자분들이 도와주는 건 사실 한계가 있잖아요.

제기를 닦아준다거나 어린애들이 있으면 봐 준다거나 하는 일이 전부다 보니..

실질적으로 여자들은 주방에서 하루종일 지낸다해도 과언이 아니랍니다.

뭐 당연히 일년에 두번의 명절인데 그정도는 감수해야 하는 건 당연지사..

그것까지는 좋습니다..

형제가 많으면 탈도 많고 말도 많고..

늘 명절이 좋지만은 않지요.

일찍와서 거드는 사람, 돈으로 떼우는 사람, 막가파등.. 다양한 사람들로인해

늘 가까이 부모님과 사는 사람들은 이중고를 겪는답니다. ( 제 친구이야기..)

일찍 서둘러 장도 봐야하고, 용돈도 드려야하고, 음식도 만들어야하고..

중요한 것은 시어머니야  간만에 보는 며느리가 반갑고, 먼거리를 오느라고 고생했으니

되도록이면 쉴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든다고쳐도..

평소에 잘하는 며느리는 늘 찬밥신세가 되니 심적으로 명절내내 말은 못하고 속앓이를 한답니다.

그렇다고 일일이 남편에게 이야기하는 것도 그렇고..

그런데 늦게 온 며느리들도 시어머니의 늘 같은 행동으로인해 자연스럽게 돈만 많이

드리면 된다는 생각을 한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보니 사소한 일에도 트러블이 생기게 되고 , 아무것도 아닌일에 말싸움이 나기 일쑤..

가족 화합의 장인 명절이 잘못된 며느리들의 마음가짐으로 망치는 경우가 허다하다는..

누구든지 며느리가 되면 시댁에 가서 일하는 것이 솔직히 싫은건 당연하지요.

좋다는 사람도 있을려나?..ㅎ

원래 결혼이라는게 둘만 사는게 아니라 가족간의 결합을 의미하는 것..

결혼하고 시댁의 대소사등을 직접 접할때 정말 몸으로 느끼면서 결혼의 의미를 실감하게 되지요.

그만큼 결혼이란 굴레가 늘 달콤하지만 않다는 것..

특히 명절이 되면 미꾸라지같은 며느리들로 인해 서로 기분이 언잖아진다는 것..

이번 명절은 돈이면 다 해결된다는 생각으로 시댁에 가지 마시고..

남을 배려하고 가족의 화합을 위하는 마음으로 시댁에 가심이 어떠실지..

제 생각은 그렇습니다.

명절 가족의 화합은 며느리들의 마음가짐이 중요하다는 것..

서로 웃음 가득한 명절을 위해, 같이 명절음식을 만들고, 살기 바빠 서로 만나지 못해

하지 못한 말들을 다 같이 모여서 이야기 꽃을 피우며 즐겁게 보냈음합니다.

솔직히 행복한 명절의 기본은 돈이 아닌 마음과 행동이라고 전 생각합니다.

그게 정이 아닐까 싶구요..ㅎ

추석..

풍성하고 여유로운 마음으로 서로 이해하는 명절이 되었음합니다. ^^

* 명절 잘 보내십시요.*



피오나의 다음 블로그 : 좋은시간 되세요아름다운 이야기모음
  1. 2008.09.12 11:11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08.09.12 11:13 신고

      ㅎ..

      그렇군요..
      잘 놀다 오세요..^^

      그래도 시댁과 우애가 좋아야 신랑이랑 사이가 더 좋을텐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