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철마 얼음썰매장에서의 하루

유난히 추웠던 어린시절이었지만 그래도 친구들과 밖에서 뛰어 놀던때가 제일 행복했던 순간들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에 비하면 요즘 아이들 어린시절 추억이 어떤 것으로 기억될지 조금은 안타깝기도 해요..방학인데도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사라진지 벌써 오래전의 일이 되어 버렸습니다. 아이들이 다 어디에 갔을까요? 제가 생각하기론 방학이라도 학원을 다니는 아이들이 많다보니 이젠 밖에서 노는 아이들이 없어진 것 같아요. 유치원때부터 시작된 공부 이젠 어린시절 동심도 점점 사라지게 하는 것 같아 맘이 아프네요..그래서 오늘은 하루라도 아이들과 즐겁게 자연속에서 놀 수 있는 곳을 소개해 드릴까합니다.


이곳은 부산 인근에 있는 작은 시골마을입니다. 이름하야 철마.. 오늘 이곳이 바로 아이들의 놀이터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입니다. 들어가는 입구는 영락없이 시골 분위기 그자체입니다. 이런 곳에 어떤 재미난 놀이가 숨어 있을까? 궁금하실텐데요... 바로 바로... 이곳은 얼음 썰매장이 있는 곳입니다.

썰매장

철마 썰매장 가는 길


썰매장 가는 길에 보니 물이 고인 논두렁에는 얼음이 꽁꽁 얼려 있었습니다. 근데 혹시 이런 곳이 썰매장?!....


헤헤..그럴리가요... 그냥 얼음이 언 논입니다. ㅋ 조금 더 걸어 가면 얼음썰매장이 나와요...


얼음썰매장 입구에 들어서니 썰매를 빌리러 온 사람들이 많습니다.


썰매는 주민등록증을 맡기고 단돈 1,000원이면 빌릴 수 있습니다. 눈썰매장가면 최소 한 사람에 5,000원 이상은 하는데 시골 얼음썰매장이라 그런지 제법 싼 가격에 썰매를 탈 수 있습니다. 뭐..눈썰매장과 비교도 안되게 더 재밌구요..

이렇게 썰매 타려고 보니 옛날 생각이 많이 나네요.. 어릴적 아버지가 만들어 주신 썰매..... 그에 비하면 이것이 더 좋게 보이긴하지만 그래도 그 시절 썰매는 최고의 놀이기구였죠. 다들 어릴적 아버지가 만들어 주신 썰매 다 타보셨죠..

철마 얼음썰매장

얼음썰매장 타러 가는 입구


얼음썰매장 입구에 들어서니 제법 사람들이 많습니다. 일부러 시간내서 평일에 갔는데도 이런데 주말이나 휴일엔 완전 사람들로 꽉 찰 듯 합니다. 와우!


어릴적 시냇가에서 겨울철에 탔던 그 모습처럼 얼음위로 씽씽 달리는 썰매를 보니 추억이 그대로 느껴지네요.


아이들 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제법 많이 썰매를 타는 모습이었습니다. 아이들에겐 새로운 재미를 어른들에겐 추억과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놀이 그자체더군요..

얼음썰매장

썰매를 타는 사람 모두 즐거운 모습

밖에서 뛰어 노는 아이들이 없는 도심인데 이곳은 아이들의 천국 같습니다. 추운 날씨인데도 어찌나 재밌게 잘 노는지... 이를 지켜 보는 부모님들도 흐뭇해하는 모습들이었죠.
사진을 더 보시려면 아래 더보기를 누르세요

 

얼음썰매장

아이들보다 어른들이 더 좋아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

단돈 1,000원이면 이렇게 즐겁게 놀 수 있는 곳이 있다니 정말 흥미롭죠.. 요즘 아이들을 위한 전용 놀이터에 가도 최소 만원넘게는 생각해야 하는데 그쵸..


추억을 그대로 느낄 수도 있고 아이들에겐 자연의 정취와 함께 즐거운 썰매를 탈 수 있어 넘 좋은 놀이공간이었습니다. 우리부부도 썰매를 탔는데요.. 어찌나 재밌고 즐겁던지 추운줄도 모르고 탔다는....ㅋㅋㅋ

 


그리고 썰매를 타고 난 뒤 출출한 배를 간단히 채울 수 있는 간식도 팔고 있어요.. 생각보다 싼 가격이라 많이들 사 먹는 것 같았어요..오늘 뉴스 보니 군고구마도 이젠 서민 간식이 아니라고 하던데 이곳은 서민 간식 맞더군요... 단돈 천원...

썰매

썰매를 타고 난 뒤 추울땐 이곳에서 몸도 녹일 수 있어...

 

 

단돈 1,000원으로 어찌나 재밌게 썰매를 타고 놀았는지 묵은 스트레스 한방에 날려 버리고 왔습니다. 썰매를 타며 어릴적 동심으로 돌아간 것 같은 느낌도 들고 너무 좋았어요..방학이라고 너무 공부..공부만 강요하지 마시고 아이들과 이곳 얼음썰매장에서 즐거운 시간 보내는건 어떠신지.. 아이들이 엄청 좋아할거란 생각이 많이 듭니다. 물론 어른들은 추억과 향수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될거예요... 조만간 한번 더 가자는 남편... 완전 필이 꽂혔어요...ㅋㅋㅋ



728x90
반응형

얼마전 울산의 한 무인카페에 간 적이 있습니다. 무인카페라고 하면 제주도가 나름대로 유명한데 부산 근교에서 이런 곳이 있어 나름대로 운치가 있어 넘 좋더군요. 하지만 무인카페에 오시는 분들 대부분이 커피가격이 무인 카페치고는 비싸다는 말을 많이 하셨습니다. 뭐..그래도 시골의 산골 무인카페라 낭만적인 면을 중요시해야겠지요.. 그런데 한쪽 귀퉁이에 놓인 농산물.... 이것도 무인판매대입니다.


싱그러운 채소와 과일이 먹음직 스럽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의 손길은 그닥 가지 않은 모습입니다.

 


한쪽에는 채소가 시들어가는 모습이 보이기도 하네요.
나름대로 싼 가격이지만 사가는 사람은 없어 보입니다.

 


할머니들이 적어 놓은 글귀를 보니 친근감이 느껴지기도 하는데..... 
 


가격 대비 싼 가격인데도 사람들의 손길은 없어 보입니다.
 

울산 무인카페, 무인판매대

농산물 무인판매대



다양한 채소와 과일을 파는 무인판매대...
참 희한한게 가격이 싼데도 사가지 않는 것에 조금 의아했습니다.
왜 그럴까요? 그저 궁금증이 증폭되는 한 시골의 무인판매대였습니다.
왜 가격이 싼데 사가지 않지??

부산의 숨은 여행지 대룡마을의 무인카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