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나이들어 허탈한 마음이 들때는 언제?


" 나이가 드니까 허탈해지는 마음이 갑자기 든다. "


며칠전 남편이 넌즈시 내게 한 말이다.
평소와 너무도 다른 모습에 순간 움찔했다.

" 갑자기 왜 그런말을 하고 그라노.."
" 얼마전 부터 머리 중간이 휑한 느낌이 들어서.."
" 머리 잘못 자른거 아니가? "

짧은 머리를 선호하는 남편은 늘 집에서 혼자 머리를 손질한다.
혹시나 머리를 잘못 잘라서 그런거 아니냐는 말에 아니라고 단호하게 말한다.
남편 말은 할아버지가 머리가 빨리 없어졌다고 하면서 걱정을 했다.

"대머리도 유전이라고 하던데... 에고.."

남편은 점점 줄어드는 것 같은 머리숱에 긴 한숨을 내 쉬었다.


 

평소 탱탱한 피부에 동안이라고 자칭 왕자병에 들어 있던 남편이었는데
머리숱 하나때문에 완전히 힘이 쭉 빠진 느낌이다.
그 모습을 보고 있자니 영 마음이 편치 않아 난 이렇게 말을 했다.





" 자기는 머리숱 하나 가지고 그라노...
난 화장 안하면 완전 할매다.
눈가에 주름 자글자글..
웃을때 팔자 주름 추가..

칙칙해지는 피부..


거기다 우리집 대대로 유전인 흰머리 빨리 나는거..
자..봐라 흰머리 숭숭 자란거.."


그렇게 남편에게 위안을 주기위해 했던 말...
하지만 남편 한술 더 떠서 말한다.


"그거야...나이들면 남자도 마찬가지지...
하지만 니는 염색하고 화장만 하면 몇 년은 젊어 보인다아이가.."


헐..............



 


남편 말이 맞을 수도 있다.
하지만 남편은 아내의 속내를 더 깊이 이해하지 못했다.
' 문디... 화장 안하면 밖에 나가지도 못할 정도라 일부러 화장한다.
나도 화장 안하고 민낯으로 다니고 싶다고 .'
ㅡ,.ㅡ;;;;;



  1. Favicon of http://care2001.tistory.com BlogIcon 풍경 2013.05.16 10:56

    어느날은 훨씬 나이들어 보이는때가 있어요.
    아마 그날은 마음이 살짝 우울한날 아닌가 싶어요.

    밝고 활기차게 ~ 아시죠?
    ㅎㅎ 젊음이 영원할 수는 없지만
    마음은 늙지 않으니

    긍정적으로 ~~~~~ 생각 하자구요.
    내만 나이드나~~ 다 든다 아이가???ㅎㅎㅎ 그죠?

  2. Favicon of https://doitnow61.tistory.com BlogIcon 늙은도령 2015.12.24 03:38 신고

    진인사대처명 ㅡ 최선을 다해 일한 다음 부인의 처분을 기다린다.

728x90
반응형

아줌마가 되었다는 확실한 증거

 언제부터인지 확실히 모르겠지만 큰언니를 보면서 조금 이해가 가지 않았던 부분이 있었다.
그런데 10년이 흐른 뒤 나도 큰언니의 모습처럼 자연스럽게 어느샌가 변해 있었다
그건 바로..... 아줌마가 되었다는 증거를 어김없이 보여주는 말투였다.



10대 학창시절 큰언니는 새침떼기였다.
공부하는 것이 세상에서 제일 재밌다는 말도 안되는 이야기로 동생들을 피곤하게 하는 언니였다.


20대 큰언니의 모습은 꾸미는 것을 좋아했지만 그다지 말은 많이 하지 않은 스타일이었다.
남자들 깨나 울리는...ㅋ

 


하지만 40대부터 점점 언니의 또 다른 모습이 슬슬 보이기 시작했다.

" 머리 이쁘나? "
" 괜찮나? "
" 진짜 아쁘제.."
" 내가 생각해도 괜찮은 것 같다.."
" 진짜 괜찮제.."

머리를 한 날이나..
옷을 산 날...
가방을 산 날..
신발을 산 날은 어김없이 몇 번이고 반복적으로 다른 사람들의 반응을 본다.
솔직히 했던 말을 계속 하며 반응을 보는 언니가 이해가 되지 않았었다.
자신만 좋으면 되지하는 마음에...........


그런데 좀처럼 이해가 되지 않았었던 언니의 나이가 되니
나도 모르게 자연스럽게 언니의 행동을 하고 있었다.

" 이거 이쁘나? "
" 진짜 괜찮제.."
" 완전 이쁘지 않나? "
" 내가 생각해도 진짜 이쁘다 그자.."


그럴때마다 남편은 한마디 툭 던진다.

" 응가이 해라..그래...진짜 이쁘다 됐나? "
" ................ "


남편의 한마디를 듣고 서운한 마음이 느껴질때..
아하~~ 언니가 왜 반복적으로 말을 하는지 공감을 했다.
때론 나이가 들면 내 모든 것들에 대해 관심을 받고 이해해주길 바란다는 것을....
그것이 바로 늘 강하게는 보이지만 때론 관심을 받고 싶은 아줌마의 마음이었다.
 
  1. 강춘 2013.04.19 05:33

    재밌습니다.
    그림이 너무 좋아요^^*

    • Favicon of https://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3.04.19 18:39 신고

      감사합니당....
      밤낮 기온차가 심합니다. 건강 유의하세요..^^

  2. Favicon of http://care2001.tistory.com BlogIcon 풍경 2013.04.19 10:50

    응가이 해라`~~ ㅎㅎㅎ 너무 재밌는 말씀 같아요.
    그렇지요. 아줌마가 됐구나 느낄때.....마음 쓸쓸해지네요.
    여러분~~ 나이가 들어도 여자는 죽을때까지 여자입니다.
    관심과 사랑~~~우리에겐 그게 필요해 그죵?ㅎㅎ

    • Favicon of https://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3.04.19 18:40 신고

      맞아요..나이가 들어 할머니가 되어도 여자는 여자입니다..
      주말 잘 보내셔요..^^

  3. Favicon of http://blog.daum.net/01185077236/ BlogIcon 행복한요리사 2013.04.19 12:35

    공감가는 말씀이세요.
    피오나님!
    행복한 주말 되세요. ^^

  4. 2013.04.19 16:58

    네 다음 아줌마 ~

  5. xcx 2013.04.19 19:47

    이쁠척 적당히 팅기지

  6. 음.. 2013.04.19 19:57

    아.. 뭔가 마음이 찡하네요 ㅠㅜ

  7. lgtyo12 2013.04.19 20:13

    공감백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