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 바지락 해감 난 이렇게 한다! ]

안녕하세요 줌마입니다. 늦은 밤부터 눈소식이 있네요. 그래서인지 제법 쌀쌀합니다. 이런 날은 뜨끈한 국물이 땡기기 마련이죠. 자주는 아니지만 간혹 칼국수가 먹고 싶을때 바지락을 넣고 칼국수를 해 먹는데요. 오늘은 모래가 가득한 바지락 해감 잘하는 법 올려 봅니다.

칼국수를 해 먹기 위해 바지락을 사왔습니다. 제일 먼저 할 일은 해감하는 일이겠죠.

비닐봉지 안을 보니 제법 시꺼먼 모래가 가득해 보입니다. 이 정도면 정말 잘 해감해야 합니다.

먼저 비닐봉지 안에 들어 있는 물을 버려 줍니다.

그리고 볼에 바지락을 담아 줍니다.

오늘은 2가지 방법으로 바지락 해감을 해 보겠습니다.

요즘 블로그에서 자주 보이는 방법 중 하나인 식초 한 숟가락을 넣어서 해감을 해 보겠습니다.

이 방법은 30분 내에 해감이 된다고 많이들 하시는데요. 먼저 이 방법부터 해 봤습니다.

식소 한 숟가락 넣은 바지락을 어둡게 한 뒤 30분 기다려 봤습니다.

30분 후....... 생각보다 바지락 해감이 잘 되지 않아 다음 방법으로 해 보기로 했습니다.

이건 저만의 방식인데요. 해감이 되면 모래가 잘 빠질 수 있도록 망이 있는 볼에 바지락을 담아 줍니다.

물에 한 번 헹군 바지락은 소금물을 만들어서 담아 해감을 합니다.

이때도 어둡게 해주면 해감을 안정감 있게 합니다. 전 이 상태로 1시간 정도 뒀습니다.

1시간 후..... 소금물에 담궈 뒀던 바지락이 훨씬 해감을 잘 하고 있었습니다.

식초와 소금물 중 '소금물'이 확실이 해감이 잘 됐습니다.

해감이 잘 된 바지락을 깨끗이 헹궈서 칼국수 끓일 준비를 했습니다.

해감 후 망에 빠진 모래가 볼에 남아 있었습니다.

고로.... 망을 넣은 채 바지락을 해감을 하면 헹굴때 다시 모래가 바지락에 들어가지 않아 좋더군요.

바지락 해감을 하는데 2가지 방법을 해 봤는데요. 개인적으로 소금물이 제일 잘 되는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저만의 방식인 채에 바지락을 받친 후 해감을 하면 헹굴때도 정말 깔끔하게 된다는 사실입니다. 바지락으로 각종 요리를 하신다면 저처럼 해감은 채에 받쳐서 해 보시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