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제주도는 이번 주 내내 한파특보에 폭설입니다. 작년과 달리 조금 일찍 겨울왕국이 찾아왔습니다. 이런 날은 밀린 빨래. 청소를 하면서 집콕하는게 답이지요.

며칠전 바쁜 절 위해 남편이 해 놓은 빨래를 걷어서오늘 모아 개었습니다.
'' 오잉ᆢ이게 뭐지?!''
빨래를 개다 깜놀 ᆢ
검정색 바지위에 하얀 가루가 눈에 띄었습니다.

이건 바로 세제가루입니다.
ㄷㄷㄷㄷㄷ
간혹 빨래를 개다 보면 이런 경험을 하게 됩니다.
이유는 세제가 찬물에 다 녹지 않고 세탁이 되었거나 세제를 너무 많이 넣어 다 녹지 않아서입니다.

오늘은 겨울철 세탁기 돌릴때 알아두면 좋은 정보입니다.
세탁기에 세탁할 빨래를 넣기 전에 제일 먼저 세제를 넣어 한번 돌려 줍니다.

왜 세제만 먼저 세탁기에 돌릴까?
그이유는 세제를 완전히 녹여서 사용하기 위함입니다. 대부분 세탁기를 돌릴때 찬물로 세탁하실겁니다. 그런 이유에서 더 세제를 완전히 물에 녹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세제를 평소대로 넣은 뒤 물의 수위는 최저로 하고 표준으로 세탁기를 돌립니다. 단, 헹굼과 탈수는 하지 않습니다.

세제만 넣어 돌린 세탁기에 세탁할 빨래를 넣은 뒤 평소대로 세탁을 하시면 됩니다. 표준코스로 ᆢ

겨울철 찬물에 세탁기를 돌려도 제가 알려드린 방법대로 세탁을 하면 잔여세제가 빨래에 묻어나지 않습니다.

그럼ᆢ잔여세제가 빨래에 묻어나지 않는다는건 어떻게 알까? 세탁망 안을 보면 알수 있어요. 망안에 하얀 세제가루가 보이면 세제가 다 녹지 않고 세탁된 것이고 가루가 보이지 않고 먼지만 있다면 세제가 잘 녹아서 세탁이 잘 된겁니다.

뒤집어 봐도 하얀 세제가루는 보이지 않네요ᆢ굿!

 흰색 의류, 색이 있는 의류 모두다 세탁 하기 전에 세제부터 녹인 후 빨래를 넣어 세탁하시길요. 그래야 세제가 옷에 묻어 나오는 일이 없답니다.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