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통영 미륵산 정상에서 본 한려수도

통영은 자주 여행을 가는 곳이지만 통영 미륵산 올라가는 케이블은 처음 타 봤다. 갈때마다 토, 일요일이다 보니 케이블카를 타기 위해선 1시간은 넘게 기다려야 하기때문에 늘 통영 주변만 구경하다 온 것 같다. 이번에는 평일에 시간에 내어 갔던터라 다행히 오래  기다리지 않고 통영 한려수도를 한 눈에 내려 다 볼 수 있는 케이블카를 타게 되었다.

통영, 케이블카, 미륵산, 한려수도

통영 케이블카 타는 곳


통영, 케이블카, 타는 곳, 내부

케이블카를 타기 위해 줄을 서 있는 사람들의 모습

통영, 케이블카, 한려수도,

통영 케이블카는 6명이 탈 수 있는 비교적 작은 규모이다.

케이블카, 통영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 가면서 찍은 사진

케이블카가 정상에 가까워질수록 그 풍경은 가히 절경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찌나 수려한 풍경이던지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황홀했다.

통영, 케이블카, 정상,

통영 케이블카 정상..

케이블카를 타고 정상에 도착해서 주변을 둘러 보니 더 높은 곳에 정상이 또 있었다. 사실 여기서도 충분히 한려수도의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할 수 있었지만 더 높은 곳에서 더 아름다운 풍경이 보일거란 생각에 미륵산 정상까지 올라가 보기로 했다.

통영, 케이블카, 정상, 풍경

케이블카를 타고 정상에서 내려 본 한려수도


통영, 정상, 휴게소

케이블카 정상에 도착하면 편의시설도 있어 미륵산까지 올라가기 전에 잠시 쉴 수 있다.

케이블카 정상에서 내려 다 본 통영의 아름다운 항구..

미륵산 가는길, 통영

이제 더 멋진 풍경을 보기 위해 미륵산 정상에 올라가 보기로 했다. 산 지형이 조금 가파르다 보니 심신허약자는 입산을 제안하는 문구가 보인다.

미륵산 가는길, 통영, 한려수도

솔직히 등산을 많이 하지 않는 나로써도 조금 버거운 느낌이었지만 올라가면 갈 수록 아름다운 숲길에 웰빙이 되는 것 같아 넘 좋았다.

미륵산 정상,

정상이 눈에 보이니 왜 그렇게 더 힘든지...

미륵산, 정상, 한려수도, 케이블카

드디어 미륵산 정상에 올라왔다. 역시 올라가는 길은 좀 험하긴했지만 정상에서 바라 본 풍경은 가히 절경 그자체였다.

케이블카, 정상, 풍경

우리가 타고 온 케이블카... 저 아래가 케이블카 내리는 정상이다.멀리 느껴지는 것을 보니 미륵산 정상 꽤 높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

 

아름다운 통영의 풍경 그리고 한려수도의 화려한 풍경은 역시 우리나라 나폴리라는 말이 절로나게 하는데 충분한 모습이었다. 예전에 통영에 처음 여행을 했을때 이곳에서 살고 싶다는 말이 절로 나왔었는데 역시나 지금도 멋진 풍경은 변함이 없이 우리곁에 한층 더 다가 왔다.  통영 미륵산 정상에서....



 


728x90
반응형

통영의 원조 충무김밥집

유명한 충무깁밥집에서의 잊지 못할 에피소드

여행을 하다 보면 그 지역의 유명한 먹거리는 꼭 먹게 됩니다. 그 지역을 대표하는 음식이기때문에 솔직히 다른 음식보다는 왠지 특별한 느낌도 들고 더 정성스럽게 대접하는 것 같은 생각이 들기때문입니다. 뭐...음식점 주인장 보다는 여행자가 느끼는 마음이겠지만... 여하튼 여행을 하다보면 그 지역의 유명한 먹거리는 자연스럽게 찾게 되는 것 같아요. 얼마전엔 통영을 다녀 왔습니다. 예전엔 통영을 가면 1박은 하고 올 정도로 나름대로 먼 거리였는데 지금은 도로와 바닷길이 잘 발달되어 1시간 30분이면 충분히 도착해 당일여행으로 갔다오기에도 괜찮더군요.

통영의 명물, 충무김밥

통영의 명물 충무김밥


통영에 도착하니 점심시간이 되어 우린 통영의 유명한 먹거리 충무김밥을 먼저 먹고 통영 구경을 하기로 했습니다. 통영에 도착해 보시면 알겠지만 거의 모든 음식점이 충무김밥집입니다. 그래서일까...이곳에 오면 왠지 꼭 충무김밥을 먹어야 할 것 같은 느낌도 팍팍 들게 하지요.
통영, 원조 충무김밥, 여행, 맛집

통영의 원조 충무김밥집


우리 부부가 들렀던 충무김밥집입니다. 다른 곳과 달리 유난히 큰 가게 내부와 깔끔한 분위기가 맘에 들었습니다. 무엇보다도 텔레비젼에서 많이 방송된 집이라 왠지 그 맛이 더 궁금했던 것도 한 몫을 차지했습니다.


거기다 통영 충무김밥 가게들 중 원조라고 하니 그 맛이 더 궁금해졌지요.. 사실 예전에 통영에 갔을땐 그저 발길 닫는 곳을 선택해 먹었거든요.

통영의 원조 충무김밥집이라 그런지 손님들이 많이 오시는 거 같더군요. 거기다 충무김밥 포장 손님까지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그런데 장사가 잘 되어서 그런지 서비스가 조금 모자란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미소가 없어용...에긍....뭐..장사하는 스타일이 다 틀리니 그것까지 터치할 일은 아니니 그저 맛있는 음식만 먹는 생각만 하기로 했어요..ㅎ
통영, 충무김밥, 여행, 맛집

충무김밥을 포장하고 기다리는 손님..

통영, 충무김밥, 2 인분, 맛집, 여행

2 인분 충무김밥


우리가 시킨 충무김밥이 나왔습니다. 맛깔스런 반찬에 앙증맞은 충무김밥이 침샘을 자극하네요. 예전에 충무김밥을 먹을때는 자세히 보지 못했는데 사진을 찍으려고 자세히 보니 오잉.... 충무김밥 1 인분에 8개네요... 에긍... 주시는 김에 10개 채워 주시징...ㅎㅎ
충무김밥, 통영, 인분, 개수,맛집

충무김밥 1 인분에 8개..


충무김밥과 같이 나 온 반찬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오징어와 어묵을 넣어 무친 것과 무김치 두 가지입니다.
 

무김치는 적당하게 삭아서 맛은 있어요... 근데 무김치를 먹다 보니 부산의 유명한 돼지국밥 생각이 팍팍....
 

여하튼 한 입에 쏘옥 들어가는 충무김밥과 함께 맛깔스런 반찬을 입에 넣으니 국물을 안 먹어도 술술 잘 넘어갔습니다. 아참... 국물도 나오는데 그건 바로 시락국입니다.

충무김밥 하나에 오징어반찬을 같이 먹으니 마파람에 게 눈 감추 듯 순식간에 없어지는 느낌이 들고 배는 그닥 부르게 채워지지 않더군요. 아무래도 2 명이서 배 부르게 먹으려면 3 인분은 시켜야 할 듯 합니다.

그런데 먹다 보니 넉넉해 보이는 반찬이 조금 모자라는 느낌이... 아마도 제가 좋아하는 오징어 반찬만 먹어서 그런거 같아요.. 사실 무김치는 좀 짜서 잘 안 먹어지더군요... 우린 오징어 반찬을 다 먹고 추가로 반찬을 더 달라고 시켰습니다. 오잉...그런데 오징어와 같이 무쳐 나오던 어묵만 주는 것입니다. 평소 우리가 음식점에 가서 원하는 반찬을 시키면 추가로 주는데 ....... 이곳은 조금 달랐습니다.

근데 더 황당한건 반찬용기에 따로 추가 반찬을 주는 것이 아닌 이쑤시게에 어묵을 꽂아서 가져 와서 두고 가더군요. 솔직히 이렇게 추가반찬을 주는 곳은 처음이라 적잖게 당황했다는......
충무김밥, 통영, 반찬, 맛집

추가로 가져 온 반찬의 모습


지금껏 많은 곳을 여행 다녔지만 이렇게 추가 반찬을 주는 곳은 정말 처음.. 거기다 우리가 원하는 오징어 반찬을 시켰음에도 오징어와 같이 무쳤던 어묵만 주는 모습에 왠지 씁쓸한 마음이......' 난....오징어가 먹고 싶었는데....한 번 말했는데 또 다시 달라고 말하기도 좀....'
충무김밥, 통영, 맛집

충무김밥집의 추가 반찬은 이쑤시게에....


여하튼.... 통영의 유명한 맛집으로 소문난 충무김밥집에서 접한 추가반찬의 여파에 그저 웃어 넘기는 에피소드로 남습니다. ' 이런 곳은 처음이네..' 라면서요.... 아마도 이렇게 추가반찬을 이쑤시게에 주는 곳은 저처럼 처음 보는 분들이 많을겁니다. 안 그런가요..^^;;;;;

만화 식객에 나 온 90년 넘는 부산명물 '밀면' 
9,000원이면 닭갈비를 무한리필으로 먹을 수 있는 곳. 완전대박! 
올드보이에서 최민식이 15년동안 먹었던 군만두 
세계적으로 빛날 우리 고유의 약선요리 한정식.




  1. 레몬박기자 2013.09.02 22:16

    이번 여름 저도 통영에서 충무김밥 먹었는ㄷ, 저랑 같은 곳에서 드셨네요.
    아마 저 집이 다른 집보다 500원 쌀 겁니다. 그런데 저곳 원조는 아니구요.
    원조는 한일김밥집입니다. 그곳에서도 먹어봤는데 맛이 조금 차이가 나긴 하는 것 같애요.

    • Favicon of https://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3.09.02 22:52 신고

      이런...어딜가나 원조 남발이네요..헐....
      다음엔 한일김밥집으로 고고씽입니다.
      박기자님 감솨........
      근데 언제 다녀 오셨어요? 전 7월 말에 갔는뎅....ㅎ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9.02 22:31

    명물이로군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3.09.02 22:52 신고

      늦은 시각 방문 감사합니다.
      편안한 밤 되셔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