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나이들어 허탈한 마음이 들때는 언제?


" 나이가 드니까 허탈해지는 마음이 갑자기 든다. "


며칠전 남편이 넌즈시 내게 한 말이다.
평소와 너무도 다른 모습에 순간 움찔했다.

" 갑자기 왜 그런말을 하고 그라노.."
" 얼마전 부터 머리 중간이 휑한 느낌이 들어서.."
" 머리 잘못 자른거 아니가? "

짧은 머리를 선호하는 남편은 늘 집에서 혼자 머리를 손질한다.
혹시나 머리를 잘못 잘라서 그런거 아니냐는 말에 아니라고 단호하게 말한다.
남편 말은 할아버지가 머리가 빨리 없어졌다고 하면서 걱정을 했다.

"대머리도 유전이라고 하던데... 에고.."

남편은 점점 줄어드는 것 같은 머리숱에 긴 한숨을 내 쉬었다.


 

평소 탱탱한 피부에 동안이라고 자칭 왕자병에 들어 있던 남편이었는데
머리숱 하나때문에 완전히 힘이 쭉 빠진 느낌이다.
그 모습을 보고 있자니 영 마음이 편치 않아 난 이렇게 말을 했다.





" 자기는 머리숱 하나 가지고 그라노...
난 화장 안하면 완전 할매다.
눈가에 주름 자글자글..
웃을때 팔자 주름 추가..

칙칙해지는 피부..


거기다 우리집 대대로 유전인 흰머리 빨리 나는거..
자..봐라 흰머리 숭숭 자란거.."


그렇게 남편에게 위안을 주기위해 했던 말...
하지만 남편 한술 더 떠서 말한다.


"그거야...나이들면 남자도 마찬가지지...
하지만 니는 염색하고 화장만 하면 몇 년은 젊어 보인다아이가.."


헐..............



 


남편 말이 맞을 수도 있다.
하지만 남편은 아내의 속내를 더 깊이 이해하지 못했다.
' 문디... 화장 안하면 밖에 나가지도 못할 정도라 일부러 화장한다.
나도 화장 안하고 민낯으로 다니고 싶다고 .'
ㅡ,.ㅡ;;;;;



  1. Favicon of http://care2001.tistory.com BlogIcon 풍경 2013.05.16 10:56

    어느날은 훨씬 나이들어 보이는때가 있어요.
    아마 그날은 마음이 살짝 우울한날 아닌가 싶어요.

    밝고 활기차게 ~ 아시죠?
    ㅎㅎ 젊음이 영원할 수는 없지만
    마음은 늙지 않으니

    긍정적으로 ~~~~~ 생각 하자구요.
    내만 나이드나~~ 다 든다 아이가???ㅎㅎㅎ 그죠?

  2. Favicon of https://doitnow61.tistory.com BlogIcon 늙은도령 2015.12.24 03:38 신고

    진인사대처명 ㅡ 최선을 다해 일한 다음 부인의 처분을 기다린다.

728x90
반응형

시댁에서 걸려 온 전화로 겪게되는 부부의 소소한 일상


따르릉~~~

식탁위에서 요란하게 들리는 남편의 전화소리
자연스럽게 눈이 간다.




헉!!!!!!!!!!!!
갑자기 기분이 다운되는 이유는 뭘까?!...


 

알콩달콩 재미나게 살아도 왜 그런지 시댁에서 전화가 오면
온 신경이 곤두선다.


마치 가시방석에 앉은 듯한 기분까지 들어 영 불편하다.

 

" 무슨 일때문에 전화했지 ?"
" 뭔 일 있나? "
" 왜 이시간에.."

:
오만 생각이 뇌리를 스쳐 지나간다.
참 희한하다
10년이 넘으면 나름대로 적응이 되어야함에도 그렇지 못한 이유는 뭘까?
남편에게 살포시 물어 본다.

" 무슨 일인데? "
" 나중에 이야기하자. "


사실 남편이 이렇게 이야기하는 이유는 있다.
'시' 자가 들어가는 곳에서 전화만 오면 예민하게 반응하는 내 모습때문에
일부러
한 템포 뒤에 조용히 이야기하자는 것이다.
사실 들어보면 별 일도 아닌데 말이다.



그런데 참 이상하지...
친정에서 전화가 오면 좋은 일이든 안 좋은 일이든간에 그저 좋게 생각하는 경향..
이런 철없는 아내때문에 남편은 시댁에서 전화만 오면 어깨가 축 늘어진다.

 


왜 ....
결혼 후, 많은 세월이 흘렀음에도 시댁과 친정이 다르게 느껴짐이 그대로일까



  1. 강춘 2013.05.01 08:26

    솔직해서 좋아요^^*

  2. Favicon of http://laweater.com BlogIcon 뭘더 2013.05.01 09:50

    남편의 배려심이 느껴지는 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care2001.tistory.com BlogIcon 풍경 2013.05.01 10:13

    ㅎㅎ 우리도 그런걸요.
    아마 모두의 마음속에 다른것이 당연하지요.

    살과 피를 나눈쪽과 안나눈쪽이 같다하면....그건 정말 거짓말일것 같아요. ^^

  4. Favicon of http://blog.daum.net/01185077236/ BlogIcon 행복한요리사 2013.05.01 11:10

    좋은글 고맙습니다.
    즐거운 5월 되세요. ^^

  5. 꼬부기 2013.05.01 21:31

    전 저만 그러고 사나 했네요 ㅎㅎ

  6. 꼬부기 2013.05.01 21:31

    전 저만 그러고 사나 했네요 ㅎㅎ

  7. 하이델 2013.05.01 21:32

    저도 시댁에서 전화오면 신경이 곤두서요.
    근데 피오나님 남편처럼 마음이 넓지 않아 우린 별일도 아닌데 싸워요..ㅎ

  8. Favicon of http://ezinearticles.com/?Neti-Pot-Does-Wonders-Treating-Allergies,-Colds,-and.. BlogIcon 종영짱 2013.05.01 23:58

    싸이 미친기록으로 본 양현석과 박진영의 결정적 차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