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 주부9단이 알려주는 얼음트레이 관리법 ]

날씨가 많이 무더워졌어요. 이제 슬슬 시원한 음료가 댕기는 계절이 되었습니다. 집에서 얼음을 얼리는데 간혹 얼음트레이에서 냄새가 난다는 분들이 계실거예요. 물론 얼음트레이는 그냥 물에 헹구는 것 보다 꼼꼼하게 잘 관리해 사용해야 위생적일 수 있습니다. 오늘은 세균번식이 쉽다는 얼음트레이 꼼꼼하게 씻는 법 포스팅 해 봅니다.

전 커피를 얼음트레이에 얼려 큐브라떼를 자주 해 먹는데요. 물만 얼릴때 뿐만 아니라 이렇게 커피등 각종 음료를 얼릴때도 같은 방법으로 관리가 가능하니 따라해 보세요.

먼저 준비할 것이 있는데요. 그건 바로 쌀뜨물입니다. 쌀뜨물은 처음 헹굼한 물은 버리고 되도록이면 3번째 받아 놓은 쌀뜨물을 사용해 주세요.

커피를 넣어 얼려 두었던 얼음트레이입니다. 커피다 보니 색도 트레이에 배이고 무엇보다도 커피 특유의 향도 배이는 것 같아 전 쌀뜨물을 자주 사용해요.

씻을 얼음트레이를 통에 먼저 담아 주세요. 안전히 잠길 정도의 통이면 좋아요.

그 다음 준비해 놓은 쌀뜨물을 얼음트레이를 담아 놓은 곳에 충분히 잠길 정도로 부어 주세요.

이렇게 쌀뜨물을 부은 후에는 뚜껑을 닫은 뒤 약 1시간 후에 꺼내 베이킹소다 약간 푼 물에 씻어 깨끗이 헹궈주면 됩니다.

쌀뜨물에 담궈 놓았던 얼음트레이

1시간 후.... 얼음트레이를 꺼내 보면 물색깔이 많이 더러워짐을 알 수 있어요.

커피를 얼려 사용했던 얼음트레이에서 배인 커피가 빠져 물색깔이 회색빛으로 변했어요.

쌀뜨물만 넣었는데 많이 더러워졌죠..그만큼 얼음트레이는 깨끗해진 모습입니다.

깨끗이 씻어 잘 헹궈주면 마치 새것같이 또 사용 가능해요. 물론 냄새 뿐만 아니라 얼음트레이도 깔끔해 위생적으로 얼음이나 커피를 얼릴 수 있어요.

날씨가 더워지면 자연스럽게 얼음을 많이 찾는데 이렇게 얼음트레이를 관리하면 정말 걱정없이 위생적이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얼음트레이 물로만 헹군다고 절대 세균등 냄새가 사라지지는 않으니 버리는 쌀뜨물로 자주 관리해 보세요~^^

728x90
반응형

[ 와인병 스티커 제거법 & 자른 와인병 다듬는 방법 ]

저번 시간엔 와인병 자르는 법 포스팅을 했는데요. 유익한 내용이셨나요? 오늘은 자른 와인병 다듬는 법과 와인병에 붙어 있는 강력 스티커 제거하는 방법 포스팅 해 볼까해요. 그냥 버리면 쓰레기지만 한 번 더 생활 속에서 재활용하면 아주 유용하게 사용되는 와인병 .. 오늘도 유익하게 글 적어 봅니다.

 

 

자른 와인병은 날카롭기 때문에 잘 다듬어줘야 합니다. 이때 필요한 것이 사포인데요. 요즘엔 사포도 다양하게 잘 나오더라고요. 와인병 다듬을때는 부드러운 사포를 준비해 주세요. 그래야 밋밋하게 잘 다듬을 수 있습니다.

 

 

날카로운 부분을 다듬을때는 부드럽게 돌려 가며 살살 사포에 밀어 주시면 되요. 아무리 날카로운 부분도 사포에 살살 문지르기만 하면 부드럽게 변한답니다. 참고로 사포가 조금 거칠다면 물을 살짝 적셔 준 후 밀어 주시면 좋아요. 그럼 유리가루가 폴폴 날리는 것을 방지해 줍니다. 부드러운 사포는 그냥 해도 괜찮더군요. 단, 이것도 바람이 부는 곳에서는 금물입니다.

 

 

몇 번만 해도 날카로운 부분이 거의 다 갈렸어요. 되도록이면 힘이 들어도 사포로 많이 문질러주면 좋아요.

 

 

사포로 밀기 전과 후 비교사진입니다. 날카로운 부분이 거의 없죠...

 

 

생각보다 힘은 들지 않으니 쉬엄쉬엄 해 보세요.

 

 

그리고 깔끔한 와인병을 사용하고 싶은데 이렇게 강력 스티커가 붙어 있어 보기 싫죠...이때도 간단하게 해결 가능해요.

 

 

스티커가 잠길 정도로 와인병을 물에 담궈 둔다든지...

 

 

티슈에 물을 묻혀 붙여 주면 됩니다. 단, 이렇게 티슈에 물을 묻혀 둘때는 물기가 마르지 않게 수시로 물로 적셔 주어야 해요.

 

 

물에 오랜시간 동안 불려진 스티커는 손으로 떼어 내기도 쉬워요. 단 살살 벗겨내 주세요. 그래야 깔끔하게 스티커가 제거됩니다.

 

 

물에만 적셨을 뿐인데 정말 잘 떼어내졌죠..

 

 

티슈에 물을 충분히 적셔 둔 것도 스티커 정말 잘 떼어내집니다.

 

 

물론 충분히 스티커에 물기가 적셔져야 되기때문에 시간이 조금 오래 걸리는 단점이 있지만 바쁜거 없다면 하루 정도 물에 담궈 두는 것도 나쁘지 않아요. ㅎㅎ

 

 

위의 두 가지 방법으로 스티커를 제거해 봤는데요. 그래도 강력 스티커가 안 떨어진다면 이 방법도 사용해 보세요.

 

 

주방세제를 푼 물에 담궈 두는 겁니다. 물론 담그는 시간은 여유롭게 반나절 정도... 바쁘지 않다면 하루정도면 좋구요.

 

 

전 반나절 정도 두었는데요. 손톱으로 긁어도 잘 떼어집니다. 아무리 초울트라 강력 스티커라도 주방세제 푼 물에 담궈 두면 문제없어요. 다소 시간이 걸리긴 하지만요.

 

 

초강력 스티커도 잘 제거하고 날카로운 부분도 잘 다듬어 놓았으니 이제 재활용만 남았네요. 생각보다 이뻐서 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사용될 것 같아요. 다음 시간엔 다양하게 사용된 재활용 와인병 포스팅 해 볼께요. 집에 와인병이 있으신 분들은 일단 잘라 놓고 잘 다음은 후 기다려 주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