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안창마을

작은 한 동네에 들어서니 어릴적 시절 아이들과 뛰어놀고 재미나게 친구들과어울리며 시간가는 줄 모르고 놀던 때가 눈에 선해진다. 내가 찾은 이곳은 부산의 중심지의 산중턱에 위치한 달동네로 오래된 안창마을이란 곳이다. 빌딩들이 도심 가득 들어서고 있지만 아직도 개발의 손길이 많이 닿지 않아서 그런지 동네에 들어서자마자 어릴적시절로 돌아간 느낌이 들었다.




이곳 안창마을은 행정구역상 동구와 진구의 문제때
문에 지금껏 발전이 없었다고한다.
하지만 이젠 서로의 관심으로 인해 이곳도 재개발이란 이름으로 새로운
안창마을을 
만들어 발전된 모습으로 우리곁에 한층 더 다가온다고 하니
정말 다행이란 생각을 해본다.

 


안창마을 사람들의 도심과 연결되는 교통수단은 마을버스이다.
높은 고지대라 보니 마을버스만이 이곳을 경유한다.



안창마을 예전에 한번 사진동호회와 함께 왔었던 곳인데 그때 기억으론
산 중턱에 이렇게 사람이 많이 사는가 할 정도로 집이 많았었다.
세월이 흘러 몇 년 후 다시 찾은 안창마을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터전으로 생각하고 사는 것 같았다.



내 어릴적 동네처럼 스레트집이 많은 걸 보니 왠지 세월의 흐름에
역행이라도 하 듯 옛날 모습 그대로의 동네를 유지하는 것 같다.
그렇지만 한가지 옛날과 다른 점은 삭막한 시멘트에 그려진 동네 곳곳의
벽화가 나름대로 동네분위기를 밝고 색다르게 만들어 주는 듯 했다.







각 동네의 벽화 중에 유독 눈에 띄는 것은 바로 안창마을에 유일하게 있는
정비소의 풍경이었다. 정비소 벽면에도 안창마을을 알리는 벽화가 그려져 있었다.



동네 곳곳마다 다양한 벽화는 처음 이 동네를 찾는 사람들에게 색다른 모습으로
다가 와 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동네 곳곳에 그려진 다양한 벽화들은 다 의미가 부여 된 것 같은 느낌이 많이 들었다.
현대와 과거의 공존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뭔가를 말이다.
그리 눈에 띄게 아름다운 벽화는 아니었지만 안창마을의 벽화는 왠지 삭막한
현실 우리가 간혹 잊고 지내는 과거의 삶 속에서 느끼는 포근함과 휴식을
조금은 엿 볼 수 있었던 곳인 것 같았다.

728x90
반응형
  1. Favicon of http://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 2010.08.21 09:35

    벽화가 조금은 어두운 면이 있네요
    좀 더 밝았더라면 좋았을 것을...^^
    잘 보고 가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jotdding BlogIcon 조띵 2010.08.21 11:33

    저 벽화들은 누가 그린건가요?
    그림 동호회분들이 그리셨나....
    묘하게 잘 어울리는 느낌이 드네요~ㅋ

  3. Favicon of http://wmgoon.com BlogIcon M군. 2010.08.21 11:50 신고

    마지막에 아기 없고 아들 학교보내는 어머지 그림이... 참.. 찡하네요 ㅠ

  4. Favicon of http://bud1080.tistory.com BlogIcon 정암 2010.08.21 13:13

    요즘 속칭 달동네에는 벽을 벽화로 그려서 지역의 특성이나 옛 정취를 느끼게 해주는 곳이 많더군요..
    이곳 그림은 일부만 봐서 그런지 밝은 모습보다는 조금 우울해지는 느낌이 드네요..^^

    • Favicon of https://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0.08.23 05:07 신고

      사진기가 별로라서 그런가?!..ㅎ
      여하튼 저도 그렇게 느끼긴했어요.

  5. Favicon of http://moonlgt2.tistory.com BlogIcon 소박한 독서가 2010.08.22 16:47

    소파와 새장그림은 왠지 가슴이 찡~한 느낌이 듭니다.
    이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서민들의 바램을 표시한 것 같아서 마음이 아프네요..

    • Favicon of https://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0.08.23 05:08 신고

      반어적표현이 나름 시민들이 보기엔 짠하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728x90
반응형

안창마을

어제 부산의 한 달동네인 안창마을에 갔다왔습니다. 내가 찾은 이곳은 부산의 중심지의 산중턱에 위치한 달동네입니다.아직도 개발의 손길이 많이 닿지 않아 어릴적시절의 시대로 돌아간 느낌이 드는 곳이지요.이그림들은 지역미술인들과 부산대,동의대, 신라대의 분들이 안창프로젝트의 결과물입니다.얼마전에 갔을때만해도 오래된 벽에 그려진 알록달록한 색깔의 그림들이 몇 안되었는데.. 간만에 들러 보니 제법 많은 그림들이 그려져 있었습니다. 다른 벽화마을에는 볼 수 없는 만화로 된 그림도 이색적이었답니다. 그럼 안창마을에는 어떤 벽화그림이 있는지 구경해 보셔요..


이벽화가 그려진 곳은 이마을에 유일하게 다니는 버스정류소의 한 벽면입니다.




수박이 넝쿨채.. 넉넉한 벽화의 모습입니다.




만화로 안창마을에 그림이 그려진 내용을 잘 설명해 놓았습니다.
만화로 된 벽화..
정말 만화책을 보는 듯한 정감이 치는 그림입니다.




만화로 만들어진 그림벽화 구경해 보셔요..





안창마을 어린이들의 순수한 마음과
벽화를 그리는 따뜻한 아저씨의 모습이 가슴 뭉클하네요.






벽 전체가 만화책 같습니다.





한창 그리고 있는 벽화..

완성되면 정말 화려한 벽으로 변신 할 듯 합니다.






아직도 오래된 집에서 사시는 분들..
하지만
주위에서 많은 분들의 관심을 가진다는 것을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사람들의 많은 관심 속에 이제는 안창마을에도

젊은이들이 아름다운 벽화마을을 사진에 담기위해

멀리서 많이 오시고 관심도 가지신답니다.

물론 피오나도 마찬가지로 관심을 가지고 있구요.

높은 고지대지만 마을버스도 시내와 연결되어

지금은 안창마을 주민들이 나름대로 교통편이

예전보다 많이 편하다고 하십니다.





마을 입구에 가면 이렇게 책을 가지런히 꽂아놓은 책꽂이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정말 실물같은 그림이 뭔가를 암시하 듯..


책꽂이의 책도 의미를 부여해서 그린 듯합니다.

마을의역사와 이 마을 출신으로 이라크에서 희생된


고 김선일씨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안창일기도 유명한 곳..

이곳 안창마을은 행정구역상 동구와 진구의 문제때문에 지금껏 발전이 없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젠 서로의 관심으로 인해 이곳도 재개발이란 이름으로 새로운 안창마을을

만들어 발전된 모습으로 우리곁에 한층 더 다가온다고 하니 정말 다행이란 생각을 해 봅니다

우리곁에서 소외된 많은 사람들이 웃을 수 있는 날이 오게된 것이지요.

정말 희망이 이제 이곳 안창마을에도 피어오르는 것 같아 개인적으로 기쁩니다.

제가 담은 이 그림도 조만간 추억의 사진으로 기억될 날이 머지 않은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우리의 옛추억속을 걷는 듯한  안창마을..

이제는 아름다운 사진처럼 기억되며 발전하길 기원해 봅니다..    




728x90
반응형
  1. 2008.12.12 00:27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