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속 기사

상해가내에는 한국동사무소가 있다~!.






부산 상해거리..


부산역 건너편에 위치한 초량 이쪽은 화교의 집단 거주지입니다.


옛날에는 청관거리라고도 했지요.


최근에 부산과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중국 상해와의 유대를 기념하고


1884년 이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화교의 집단거주지인 이 지역을 활성화하기 위해


최근 상해의 거리로 명명하고 이전의 문화적 풍류를 되살리려고 


새천년을 맞아 부산시와 상해시가 공동 으로 "상해의 문"을 건립했답니다.


부산역은 잘 아시겠지만 상해가라고 하면 조금은 익숙하지 않는 단어라고 생각되실겁니다.


이곳에는 화교인들을 위한 유치원에서 중학교까지 있답니다.


부산 속의 중국을 보는 듯..


이 거리를 걸으면 거의가 중국말을 쓰는 사람이라는 거...ㅎ


그런 상해가에 우리의 동사무소가 입구에 큰건물로 자리잡고 있답니다.


뭐... 대한민국인데..우리나라 동사무소가 있는건 당연하지라고 하시겠지만..


중국음식집과 중국문화가 밀집되어 있고, 중국학교가 있는 곳에 우리나라


동사무소가 있으니 조금은 어색하더라구요..ㅎ








상해가 입구..


가로등부터 중국풍입니다.


빨간색이 유난히 많은 거리...ㅎ






입구에 들어서면 바로 이렇게 동사무소가 웅장하게 있답니다.


동사무소치고는 정말 화려하지요.


왠지 한국풍의 느낌보다는 중화풍의 느낌이 많이 드네요.







지도에서 보면 짙은색으로 된 부분이 상해가의 내부구조입니다.


그곳에 들어서면 중국에 온 느낌이 물씬나는데...


한국의 동사무소가 있으니 왠지 어색한 느낌이 들긴하네요.


여하튼  상해가내의 한국 동사무소 조금은 우스운 풍경입니다.


728x90
728x90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