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도

폭염에 내가 가는 제주도 피서 명소는 여기야!

[ 한여름에도 긴팔 준비해야 하는 만장굴 ]


제주도는 마른장마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31도 기온이지만 체감온도는 36도를 육박한다. 아마도 섬 지역의 특성상 습도가 높은 이유도 한목 차지하는 것 같다.

휴일.. 날씨가 너무 더워서 그냥 집에서 쉬기로 했다. 그런데 날씨 때문일까 밥 먹고 시원한 선풍기 바람 쐬니 이내 나른하다. 아침 먹고 누워서 쉬고 점심 먹고 누워 있고 이 모습을 본 남편이 시원한 데 가서 피서라도 하자고 했다. 사실 집도 그렇게 덥진 않았지만 너무 나른하게 휴일을 보내는 게 나도 좀 지루하긴 했다.

늦은 오후.. 해안가 드라이브를 하며 시원한 만장굴에 갔다. 차에서 내리자마자 숨이 턱턱 막히는 더위였다.

그래도 만장굴은 한여름 폭염을 잊게 해주는 우리만의 피서지다.

날씨는 많이 더웠지만 관광객들은 눈에 띄게 많았다.

어른 4,000원 입장료를 내고 가야 하지만 제주도 거주하고 있다면 주민등록증만 보여주면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제주도 이사 온 후 유명 관광지는 무료라 자주 가는 편이다. 물론 돈을 주고 갔어도 돈이 아깝지 않은 명소이기도 해 시간이 나면 기분 좋게 관광지를 둘러본다.

외부 온도는 30도를 훌쩍 넘었지만 이곳 만장굴 내부 온도는 12.5도이다. 그래서 여기 가려면 겉옷을 준비해야 한다.

땅속으로 들어갈 계단을 내려가면 시원함이 밀려온다. 물론 동굴 속으로 가려면 준비한 겉옷을 입어야 한다. 그냥 반팔 티셔츠만 입고 들어가면 닭살이 돋을 정도로 춥다.

그리고 한 가지 더 준비해야 할 것은 운동화다. 여름이라 대부분 샌들을 신고 가는데 사실 물기가 많고 계단이 많은 이곳에선 미끄러질 수도 있다. 만장굴을 가려고 했다면 운동화는 필수다.

긴 옷을 입었지만 시원하다 못해 서늘한 느낌에 밖의 온도가 실감 나지 않는다. 하여간 정말 시원하다.

곳곳에 조명도 있어 몽환적인 분위기까지 있다.

동굴 안 곳곳에는 용암동굴에 대한 자세한 설명도 있어 유익한 체험도 가능하다.

우리가 평소 접하지 않았던 용암동굴의 웅장함에 걷는 내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얼마나 걸었을까..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걷다 보면 큰 공간이 나온다. 이곳까지 왔다면 거의 끝에 다 달았다는 의미다.

만장굴의 하이라이트 용암석주까지 구경 가능하다.

신비로움과 장엄함이 그대로 느껴지는 곳이다.

기념사진을 끝으로 다시 되돌아가면 된다.

들어갈 때 보다 나오는 시간이 훨씬 적게 들었다. 구경 자세히 하고 왕복 1시간 30분 전후 생각하면 될 것 같다.

얼음장처럼 시원했던 동굴 탐험을 마치고 밖을 나가려니 엄두가 나지 않았지만 워낙 시원했던 곳에서 나온 이유일까.. 주차장까지 덥지 않고 걸었던 것 같다.
아무리 폭염의 연속이라도 이렇듯 제주도는 시원한 관광지가 은근히 많다. 다음엔 어디 가볼까~~

728x90
728x90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