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 피코크 밀푀유 나베 밀키트 내돈내산 리얼 후기 ]

즐거운 금요일...이번 주는 여느 때 보다 빨리 한 주가 지나간 느낌입니다. 조금은 여유롭게 하루를 마무리하고 조금 이른 저녁을 먹기로 했어요. 얼마 전 마트에서 구입한 밀키트 제품들 중 오늘은 외식 분위기 내기 딱 좋은 밀푀유 나베를 해 먹기로 했습니다.

 

 

 

 

참고로 이미트에 가면 피코크 프레쉬 코너가 따로 마련되어 있는데 유통기한이 2~ 3일 임박한 제품은 40% 세일을 해요. 예전에 밀키트를 구입해 요리해 먹어 보니 괜찮아 이번에 세일할 때 몇 가지 구입해서 왔어요. 손님이 갑자기 오실 때나 간단하게 한 끼 식사를 하고 싶을 때 정말 편하고 좋더라고요.

 

 

 

 

밀푀유 나베 밀키트 역시 내용물이 충실했어요.

 

 

 

 

소고기(목심)를 비롯해 배추, 깻잎, 숙주, 청경채, 느타리버섯, 표고버섯, 새송이버섯, 다시마, 감자수제비, 나베육수, 초간장 소스, 피넛 스소가 들어 있습니다.

 

 

 

 

요린이도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도록 요리하는 방법도 자세히 나와 있어 그냥 보고 따라 하기만 하면 됩니다.

 

 

 

 

2인 분 기준 밀푀유 나베 밀키트

 

 

 

 

제일 먼저 육수 냄비에 물 1,200ml, 다시마, 나베육수를 넣고 끓입니다. 육수가 끓으면 다시마를 건지고 불을 끕니다.

 

 

 

 

넓은 냄비에 먼저 숙주나물과 감자수제비를 깔아 줍니다.

 

 

 

 

이제 이쁘게 장식할 재료... 소고기는 키친타월로 핏물을 제거한 뒤 도마에 배추- 깻잎 - 소고기 - 배추- 깻잎- 소고기- 배추 순으로 재료를 쌓아 준 후 냄비의 높이에 맞춰 3~ 4cm 간격으로 자릅니다.

 

 

 

 

자르고 나서 보니 그럴듯하게 이쁩니다.

 

 

 

 

전골냄비에 잘라 둔 재료를 가장자리부터 돌려가며 담아 줍니다. 가운데 빈 공간은 청경채와 버섯을 담아 줍니다.

 

 

 

 

표고버섯까지 이쁘게 장식하니 여느 음식점에서 나오는 요리 못지않게 화려하고 이쁩니다.

 

 

 

 

재료를 담은 냄비에 미리 끓여 놓은 육수를 붓고 끓이면 됩니다.

 

 

 

 

끓일 동안 소스도 준비하고 상차림 미리 해 주면 좋겠죠.

 

 

 

 

육수가 팔팔 끓으면 중불로 줄여서 15분 정도 더 끓여 주세요.

 

 

 

 

고기로 인해 끓으면서 떠 오르는 불순물은 주걱이나 숟가락으로 걷어 내주세요.

 

 

 

 

다 끓여졌다 싶으면 채소와 고기를 소스에 찍어 드시면 됩니다.

 

 

 

 

여느 음식점 못지않게 모양도 이쁘고 분위기도 낼 수 있어 한 번쯤 주말에 가족과 함께 집에서 만들어 드시는 거 좋아요. 맛은 어떨까? 음식점에서 먹는 것과 달리 육수가 좀 약했던거 같아요. 다음엔 소세지, 어묵, 당면등을 넣어 먹으면 더 맛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요즘같이 외식하기 싶을때 집에서 간단히 밀키트 제품으로 든든한 한끼 마련해 보세요. 생각보다 괜찮아 입맛 없거나 피곤할때 전 밀키트 제품 해 먹는 편이에요. 정말 알차게 잘 나오는 것 같아 너무 좋더군요. 물론 할인하는 날엔 몇 가지 종류는 사 오는 편이랍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