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도/제주도 맛집

중국산을 사용하지만 쓴맛이 전혀 나지 않는 팥칼국수 맛집

제주도맛집 - 옛날팥죽

휴일 간만에 점심을 먹으러 성산에 갔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인해 제주도 경기가 많이 좋지 않다는 뉴스가 심심찮게 하루에도 몇번씩 나오고 있어 마음이 무겁습니다. 역시나 중국인들이 많이 오는 성산 민속마을 역시 인적이 드물더군요. 그래도 유명한 맛집은 여전히 문전성시를 이루어 다행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오랜만에 들린 팥칼국수집입니다. 가격도 착하고 양도 푸짐해 성산 갈일이 있을때 들려 한끼 든든히 먹는 곳입니다.

전형적인 제주집 스타일이라 정감도 많이 가는 이곳은 몇년전 이효리가 가서 더 유명세를 탄 음식점입니다.

요즘 방송 중인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나온 팥칼국수집이 난리도 아니던데 이곳은 중국산을 사용한 팥이지만 쓴맛없이 정말 맛있어요. 물론 국내산을 사용하면 더 소문이 나겠지만요.

팥칼국수 가격은 6,000원입니다.

푸짐하게 나온 팥칼국수집입니다. 전 솔직히 팥국물까지 다 못 먹겠더군요. 양이 너무 많아서 ᆢ그렇다고 맛이 없는건 아닙니다. 맛은 일품 ~

단돈 6,000원 팥칼국수

찬은 깍두기와 양녕된 고추지가 나옵니다. 추가로 먹을만큼 맛있어요.

젓가락을 한번 들면 놓지 못하는 맛입니다. 오늘은 간이 하나도 안되어 있어서 당황했지만 직접 소금, 설탕 추가해서 먹으면 되니 문제는 없었습니다. 아마도 바빠서 간하는거 빠뜨린 듯 ᆢㅎㅎ

칼국수는 쫄깃하고 팥국물은 진하고 먹으면 먹을수록 완전 든든합니다.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까지입니다. 따로 브레이크타임은 없는듯 합니다.

월요일은 휴무니 피해 가시면 될듯합니다. 예전보다 조금 한산한 편이었지만 다른 가게에 비하면 대박인 셈 인듯 해요. 팥죽이나 팥칼국수 좋아하시면 강추해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