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서울 맛집

여기가 주유소야? 식당이야? 4.5평 레알 우동집

삐까번쩍하는 빌딩숲 사이로 과거의 향기가 솔솔 묻어 있는 곳들이 서울에는 많습니다. 물론 그 주변엔 늘 사람들로 붐비는 참 묘한 향기가 있기도 하지요. 오늘은 어릴적 한번쯤 봤을 법한 옛 건물에서 음식점을 하고 있는 우동집을 소개해 봅니다. 아마 외관만 보다 음식점이 아닐거란 생각에 그냥 스쳐지나 갔을 분들이 있을 듯 하네요.

캬....... 등유, 경유 가격대가 참 착합니다. 지금도 이러면 얼마나 좋으련만....... 하여간 옛 건물 그대로 음식점을 운영하는 우동집의 외관은 바로 이렇습니다.

얼마나 사람들이 많이 오는지 밖에 웨이팅하는 분들의 이름을 보면 알 수 있지요. 우린 다행히 점심시간이 거의 지난 시각에 도착해 그렇게 많이 기다리지 않고 식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이 유명한 우동집은 월~ 토 오전 11시 30분 부터 저녁 9시까지 영업합니다. 브레이크 타임 시간과 라스트오더 시간을 가실때 미리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여긴 도대체 어떤 음식점일까? 연어덮밥은 기본, 모밀, 카레, 우동을 파는 우동집입니다. 가게 이름은 ' 4.5 평 우동집 ' 왠지 내부가 작을거란 느낌이 팍팍 드시죠...맞습니다. 가게 안은 정말 협소해 빨리 식사를 하고 나와야 할 정됩니다. ㅎㅎ

4.5평 우동집


점심시간에 가면 오랜 웨이팅은 기본입니다. 왜 그렇게 사람들이 이곳에 많이 오는지 식사를 하면서 알게 되었네요...

한 20분 기다렸을까? 조금 긴 웨이팅 후 우동집으로 들어 갈 수 있었습니다.

앉자마자 딱 보이는 메모들.... 여기도 셀프 기본입니다. 요즘엔 셀프가 대세~~ 점심엔 곰배기가 무료로 제공된다는 이여기..... 젠장..... 미리 볼걸..... 주문하고 보게 되다니.............ㅜㅜ

무심결에 천정을 보게 되었는데 컥.......... 연탄집게가 똭! 인테리어 요상합니다.

메뉴판 보니 가격대가 착합니다. 이래서 낮에 직장인들이 많이 오나 봅니다. 우린 카레set, 우동set 2개 주문했습니다.

다른 메뉴는 여느 가게와 비슷한 가격...

좁은 가게 안 최대한 테이블과 자리를 마련해 놓아 사람들이 딱딱 붙어서 앉는 불편함이 있어요.

음식이 나왔습니다. 난 우동set... 즉, 우동 많이 가레밥과 함께 나옵니다. 케케~

요건 남편거..... 카레set.... 카레밥에 우동이 나옵니다. 대충 사진으로 보니 이해 되시죠~

참고로 이곳 카레...레알 맛있습니다. 건더기도 큼직하니 완전 내 스타일~~ 고기와 당근이 지금껏 먹어 본 카페 중에 왕커요~~

하여간 2인 테이블인데 음식이 제대로 놓이지 않을 정도로 복잡해 먹다 그릇이 땅에 떨어지는 줄 알았네요.. 하하~~ 하여간 재밌는 우동집이었습니다.

밥을 다 먹을 즈음.... 그릇에서 보이는 그림...재밌네요.

우동도 다 먹을 즈음...그림이 나옵니다.

바로 옆 4인 테이블...... 찰나의 순간에 여자분 둘이서 편하게 앉아서 식사하는걸 보고 부러워 했지요..

정말 오래된 건물...최소한의 집기류와 테이블로 회전율이 빨라 정말 장사 잘되는 가게였습니다. 식사를 다 하고 나가는데 거의 브레이크 타임 시간이 되어 있던 손님 다 나가 몇 컷 여유있게 찍었네요.

우리가 가던 날...... 제법 쌀쌀했던 기억이 쏴~~~ 이렇게 비닐창문을 보니 운치가 새록새록 돋네요.

요즘 핫한 익선동 노른자땅에 위치한 4.5평 우동집.... 가격 대비 맛도 괜찮고 양도 푸짐해 직장인들에게 정말 좋은 음식점이란 생각이 들었어요.. 물론 우리처럼 관광객들도 이 골목에서 이만한 가격이 없다는 생각에 한 번은 가보셔도 될 음식점이었습니다. 카레, 우동 좋아하신다면 익선동에서 이곳 추천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