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속 기사

매운 떡볶이 먹는 남편때문에 빵 터지다. " 매운 떡볶이 꼭 이렇게 먹어야 해?! "

매운 떡볶이는 이렇게 먹어야 해

저녁에 간식거리로 남편이 매운 떡볶이를 사 왔습니다. 
며칠전 제가 매운 떡볶이가 먹고 싶다는 말을 기억하고 말입니다.

" 와.... 매운 냄새가 장난이 아닌데.."
" 포장할때는 모르겠더만 진짜 매운 냄새나네..억수로 맵겠는데.."
" 그래도 맛있겠다. "

텔레비젼에서 매운 떡볶이가 나와 그냥 지나가는 소리로 한 말인데
남편은 그 말을 내심 마음에 두고 있었던 모양입니다.
일부러 저때문에 사 온 떡볶이라 매워도 성의를 생각해서 먹어야겠다고 생각했죠.

 


근데.....
이거 매워도 너무 매운겁니다.
평소 매운 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터라 완전 떡볶이 하나에 입안에 불이 나는 듯 했습니다.
그렇다고 한개만 달랑 먹고 맵다고 못 먹겠다고 하기엔 너무 성의없어 보여 물을 마셔가며
하나 더 입에 넣었지요.

헉!!!!!!!!!!!!!
물을 마셨는데 더 매운건 무슨 일인지 눈물 콧물 완전 난리도 아니었습니다.

이 모습을 본 남편 제게 우유를 한번 마셔 보라고 하더군요.
전 못이기는 척 냉장고에 우유를 꺼내 한모금 마셔 보았습니다.

" 에고...우유 먹어도 맵네..왜 이렇지?!...."
" 이상하네.. 매울땐 우유 먹으면 괜찮다고 하던데.. "


저도 그 이야기는 매스컴에서 본 것 같았는데 생각했던것 보다 우유도 별 효과가 없었습니다.

" 아이고..도저히 안되겠네... 얼음하나 입에 넣어야겠다. "

아무래도 입에서 열이 나 얼음으로 식혀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냉동실을 열었습니다.
앗!!!!!!!!
그때 제 눈에 발견된 아이스크림.....


" 그래..아이스크림 먹으면 좀 나을지도 모르겠다. "

전 아이스크림을 한 숟가락 떠서 입에 넣었습니다.
오~~호!
이런 일이 조금전까지 입에서 불이 나 정신을 못 차릴 정도로 매운 기운이 순식간에
싸악 사라지는 것입니다.



" 자기야... 이거 한 숟가락 먹어 봐... 완전 대박이다. "
" 진짜?!..."

남편도 땀을 뻘뻘 흘리며 매운데 맛있다며 먹고 있었거든요..
여하튼 제가 권해준 아이스크림 한 숟가락을 먹고는 언제 매웠냐는 듯이
정상으로 돌아 온 남편 얼굴이었습니다.

 


근데.. 전 도저히 매운 떡볶이는 못 먹겠다고 젓가락을 놓았는데....
남편은 여전히 젓가락을 놓지 않고 열심히 땀을 흘리며 먹는 것입니다.

" 응가이..무라.. 속 다 버리겠다. "
" 근데...참 묘하네... 사람들이 이래서 매운 떡볶이 먹는갑다. 많이 맵긴한데 맛은 있네.."

참...나...이거 원 웃어야 할지...
평소 저나 남편이나 매운 음식은 잘 먹지도 못하는데 생각외로 맛있다며 계속 먹는 것입니다.
그 모습을 보고 있노라니 그저 웃음 밖에....

" 자기...지금 뭐하노?!... 하하하하하하 "

제가 갑자기 왜 이렇게 박장대소를 하며 웃었냐구요...
그 이유는 바로 떡볶이 한개에 아이스크림 한 숟가락을 들고 같이 먹는 남편때문이었다는....

 


" 으이구...고마무라..."
" ㅎㅎ... 이렇게 먹으니까 하나도 안 맵네..."

헐....



그래서 그 매운 떡볶이를 다 먹었냐구요...

 


아니요...
아이스크림이 모자란다며 이내 매운 떡볶이 먹는건 포기하더군요.
ㅋㅋ.....

오늘 경험으로 느낀건....
매운 음식을 먹고나서는 아이스크림을 먹어야 한다점!!!!
찬물, 우유는 절대 입안의 매운 기운을 빠른 시간안에 없애주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여하튼 아이스크림이 있어서 그나마 매운 떡볶이 몇개를 먹긴했지만...
꼭 이렇게해서라도 매운 음식을 먹어야할까라는 생각이 마구마구 들었답니다.

 

728x90
728x90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