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보통 식당에 가면 손님이 오면 직원이 주문 받기전에 미리 물을 갖다 줍니다.

보통이 작은 물통에 물을 담아서 주는 경우가 많구요..

아님 처음에는 물을 갖다 주고 두번째 부터는 셀프로 하는 곳이 많습니다.

제가 얼마전에 간 식당도 물은 셀프라고 되어 있어서 물을 가지러 정수기앞에 갔었습니다.

그런데 얼마나 놀랬는지...

물통 주위가 너무 지저분했습니다.

그래도 목이 말랐던터라...

먹을 수 밖에 없는 상황..



그런데 문제는 정수기에 올려진 물통을 보니 엄청 오랬동안 사용한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물통자체가 시꺼멓게 먼지가 끼어 주위는 더러울 정도..

보통 식당의 정수기 물은 자체 수돗물과 연결되어 정수기내에 정화필터가 있어

자동 청결하게 해주고 물 맛도 좋게 하는데..

예전부터 사용한 정수기는 물통을 끼워서 사용해 늘  불결하다고 생각은 했는데..

오늘 보니 정말 밥 맛이 없을 정도로 지저분..허걱!.



정수기 주위는 청소도 안되어 있는데..

도대체 안의 정수기 속은 어떨 지 ..안 봐도 ...ㅡ.ㅡ;;;



더 기가 막히는 것은 정수기 주위로 다니는 벌레...헉!

완전 기절하는 줄 알았습니다.

보통 식당에 가면 정수기물을 사용하는 곳이 많은데..왠만하면 청결하게 사용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물통을 꼽아서 사용하는 정수기는 물을 다 쓰고 나면 새로운 물통을

교체하는 것이 아니고 물통에 다시 수돗물을 넣거나 지하수를 넣어서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던데

이 집을 보니 그런 것 같았습니다.

이걸 보니 어릴적 공중 목욕탕에서 일이 생각났습니다.

 설치된 정수기에 물이 없길래 한 아주머니께서 주인장에게

정수기 물통에 물이 없다고 이야기하니, 손님들  안 보이는 곳에서 물통에 수돗물을 담아 다시

정수기에 꼽는 것을 보고는 기겁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 시절에는 정수기가 처음 나오는 시기라 물 값 아끼느라 그런 경우가 많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요즘에 사람들이 먹거리에 예민해지고 외식문화가 발달된 현시점 이렇게 물관리를

너무 지저분하게 하다니..

정말 어이가 없었답니다.

우리의 외식문화도 많이 발전하고 있는 현시점 ..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것을 먼저 지키고 손님을 맞이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피오나의 다음 블로그 : 좋은시간 되세요아름다운 이야기모음
  1. Favicon of https://soon1991.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06.28 10:53 신고

    맞아요.
    나는 괴을러서 수돗물 끊어먹습니다.

    • 피오나 2008.06.28 11:40

      아예.. 정수기 청소 제대로 안 하실거면 물을 끓이면 더 좋을텐데..ㅡ.ㅡ

  2. Favicon of http://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6.28 11:12 신고

    밖에서 어슬렁 거리다 보니까 글이..
    새물통으로 넣는줄 알았는데..
    음..그럴수도 있겠네요
    내가 먹을 물을 들고 다녀야 될랑가봐

    • 피오나 2008.06.28 11:41

      허걱..
      그래야 하나~.

  3. Favicon of https://matzzang.net BlogIcon 맛짱 2008.06.28 11:36 신고

    저도.. 정말 안전한지가 걱정이 되더라고요..
    그래서 요즘은 웬만하면 물을 가지고 다닙니다..

    • 피오나 2008.06.28 11:42

      네...
      그렇다고 매일 외출할때마다 들고 다닐 수도 없공...
      중요한건 식당의 관리인데..
      이번 기회에 신경 좀 써 주시면 좋겠어요..ㅎ

  4. 2008.06.28 11:48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s://caranddriving.tistory.com BlogIcon 카앤드라이빙 2008.06.28 13:03 신고

    저도 마실때마다... 살짝 의심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