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상북도

추억을 느낄 수 있는 옛 모습 그대로의 시골풍경..

청도에 위치한 풍각이라는 작은 마을은 제겐 참 추억이 많이 깃든 곳입니다.
 
어린시절..

5일에 한번 오는 장날이 왜 그리 길었는지 ..
요즘같이 시간이 빨리 간다고 느끼는 모습과는 정말 대조적이었지요.
그만큼 시간의 넉넉함을 몸으로 느끼며 보냈기에 더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아버지의 고향 청도..
부산에서 학교를 다녔던 형제들은 어릴적 방학때만 할머니댁에 갔었지요.
지금 생각해보면 참 먹을 것 귀하고 놀이터도 없는 시골이었지만 ..
그시절이 제일 기억에 남습니다.



얼마전 청도 한옥마을에 볼일을 보러 가던 길에 풍각에 들렀습니다.

늘 갈때마다 느끼지만 청도역 주변에는 나름대로 많이 발전된 모습인데..
청도에서 차로 10여분만 가도 다른 곳은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곳이
아직도 많습니다.
그래서일까요..
풍각에 가면 더 정겹고 좋습니다.
왜냐하면 어린시절 느꼈던 추억들을 다시 느끼는 것 같아서 말입니다.
도대체 어떤 풍경이길래 그런 말을 하지? 하고 의아하신 분들을 위해
사진 몇 장을 보여 드릴께요.
사진을 보시면 많은 어린시절 시골에서의 추억이 있는 분들이라면 정겨움을
그대로 느끼실겁니다.




시계점인데 옛날엔 시계병원이라고 많이 불렀지요.



가축병원의 모습.



간판없는 식당들이 많은 풍각이지만 늘 사람들이 많답니다.



옷 가게..
유리에 명품을 적어 놓은 모습에 웃음이 ...



메이커 피자집은 아니지만 이곳에선 메이커이상 대접받는 피자집이죠.
희안하게 풍각엔 의상실과 미용실이 많더군요.
거기다 다방도..



보신각이란 간판을 보니 왠지 이 집에 들어가서 음식을 시켜 먹으면
보신이 될 것 같은 느낌이 쏴...



간판은 없어도 이 동네 유명한 슈퍼..



도심에선 문방구라고 불리우는 곳..



설비가게..



연탄직매소..



글구..
풍각에서 유명한 곳 중에 하나..
탁주만드는 곳입니다.



요즘엔 최첨단 시설로 많이 바꼈지만..
이 곳 풍각에서 아직도 옛 제조방법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지요.
늘 갈때마다 남편은 이 곳에서 유명한 풍각탁주를 몇 병 사가지고 온답니다.
부산에서 먹는 맛과 정말 다르거든요..
음.. 어떻게 맛을 설명하지?!..
ㅎ... 그냥 패스~ 한번 드셔보시라고 권하고 싶은 맛이라는 말만...



도로만 아스팔트로 잘 닦여 있지 건물들은 옛 모습 그대로 입니다.



그럼..
이제 풍각주변에 있는 마을 구경해 보실까요..
어버지 고향은 차산리이고..
이곳은 송서리입니다.



흙담이 정말 오래된 세월을 그대로 느낄 수 있죠.



한쪽은 현대식으로 조금씩 변모하고 있고..
한쪽은 이렇게 옛 모습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왠지 과거와 현대의 모습을
동시에 보는 것 같더군요.


이 모습들도 언젠가 지금의 현대적인 건물로 바뀌겠죠.
그래도 다행인건..
이렇게라도 추억을 남길 수 있게 사진으로 담을 수 있어 조금은 위안이 되네요.
어릴적 추억을 느낄 수 있는 정겨운 시골 풍경..
다시 사진으로 보니 옛 추억이 새록새록 떠 오르네요..
역시 시골은 참 정겹고 좋습니다.
그리고 도심과는 달리 여유로움이 있는 것 같아요..

다음글..유네스코로 지정된 양동마을의 옥의 티.

  • 요즘 시골도 저런 풍경 보는게 쉽지 않아요.
    워낙에 개발을 많이 해서~~~
    이런 풍경은 시골 중에서도 안으로 좀 들어가는 변두리여야 되는데
    정말 옛 풍경 고대로 잘 간직하고 있어서 좋네요.
    어린 시절 생각도 나고~
    (제가 시골 출신이라 더 느낌이 오는 것 같아요_

  • 정말이지 이젠 이런 모습이
    영화에서나 볼수있을것 같아요 :)

    시원한 하루 되세요 피오나님~

  • 시골풍경이 이채롭네요.
    보신각 이름이 재밌네요^^;

  • 제가 어릴 적 열심히 뛰어다닌 골목이네요.
    그 근처에 제 할머니의 외가가 있답니다.
    안가본지 오래됐네요. ㅎㅎ
    그런데 피오나님 사진 강습 한 번 받으셔야겠습니다. ㅋㅋ

  • 패랭이꽃 2011.07.23 1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네 정겨운 시골 풍경이군요. 우리 자랄때의 서울의 동네 모습도 저랬던것 같아요.
    그런데 이제는 시골도 너무 많이 변하여 점점 더 정겨움을 잃어 갑니다.

    다니다 보면 별장인지 펜션인지 그곳에 사는 분의 집인지 분간이 안갈 정도로 집도 예쁘게 다시
    짓고 주변 환경도 정원을 가꾸고 길을 닦는등 깔끔해져 갑니다.

    그런데 그러면 그럴수록 왜 그 안의 포근하고 정겨운 마음을 잃어 가는 듯한 느낌이 들까요?
    그곳에 직접 사는 분들은 불편한 것이 많으니 당연히 새롭게 고치며 개선하며 살아야 겠죠.

    그런데 점점 더 삭막해져 간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 느낌으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