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옛 추억이 그대로 살아있는 책방골목.





가끔 삭막한 도심속에서 훌쩍 떠나 잠시나마

옛추억이 물씬 느껴지는 곳으로 가고 싶을때가 있습니다.

찌는 듯한 무더위에 바다로~ 훌쩍 떠나면 그만일 것을 ...

왜..

후덥지근하고 굽굽한 책 냄새가 나는 책방골목을 갈려고 했을까!..

그건 생활속에서 너무 내 자신을 잃고 사는 것에 대한 뭔가를

일상 속에서 벗어나 잠시 나만의 시간을 갖고 싶어 했어서 일겁니다.

휴일 아침..

다른 날보다 기분이 좋습니다.

" 어딜 가는데 아침부터 바쁘게 그라노.."
" 응.. 나.. 책 몇 권 사러 보수동에 갈려고..구경도 좀 하고.."

" 무슨책 사는데 보수동까지 가노.. 집 근처 마트 (서점)에서 사지!.."

" ......... "

난 아무말도 하지 않고 미소만 지어 보였습니다.

오후 ...

가벼운 발걸음으로 보수동 책방골목으로 향했습니다.


 

 

 

 

무더운 날씨에 대부분 바다나 계곡으로 피서를 갔을거란 생각으로

한적한 보수동 책방 구경을 해야지하는 마음이었는데..

따가운 햇살아래서 책을 열심히 고르는 모습을 보니 ..

아직 보수동 책방골목을 사람들이 잊지 않고 찾아가는 곳이구나!하는 생각에

흐뭇한 미소가 지어졌습니다.

아직도 옛 모습 그대로 책방골목의 집들은 옛 건물이 모여 있습니다.

얼마전에 보수동을 문화거리로 만들거란 말에 내심 걱정도 많이 했답니다.

혹시나 ..

추억이 서려있는 옛 건물을 허물고 도심에서 많이 보는 세련된 서점들이

보수동을 장악하여 옛 향수를 잃어 버리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다행히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것에 길만 조금 바꼈더군요.

 

 

 

 

새롭게 단장된 길..

 

 

 

 

학창시절 많이 읽었던 책들이 길거리에 보기좋게 있었습니다.

그 시절 아름다운 시, 수필 ,소설을 보며 꿈을 키워 왔었는데..

잠시..

옛 추억에 젖어 보게 되더군요.

 

 

 

 

 

보수동 책방골목은 길거리를 침범하다시피한 책들때문에 길이 늘 좁았었는데..

요즘에는 옛날과 달리 넓게만 느껴지네요.

그래서 일까요..

다양한 책들을 여유롭게 볼 수 있어 좋긴합니다.

 

 

 

 

보수동 책방골목에는 정말 다양한 책들이 즐비해 있답니다.

고서, 소설책, 참고서, 아동도서,전문서적, 만화책등 ...

사람들이 필요로하는 책들은 다 이곳에 모여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것입니다.

그래서 일까요..

이 곳에서는 책을 사가는 분들이 대부분이지만..

책을 팔러 오시는 분들도 계시답니다.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책방골목.

부산에서는 제일 오래된 책방골목으로도 유명한 곳이랍니다.

지금 30~ 40 대분들 중에 이 곳에 한 번이라도 다 들렀을 것 같아요.

 

 

 

 

시원한 에어컨이 나오는 서점에서 책을 고르는 것이 당연해진 요즘 학생들..

물론 시간적 여유가 없어 빨리 골라야하는 상황이라 어쩔 수 없겠지만.

가끔은 책 냄새가 물씬나는 옛 책방골목에서 책을 고르는 재미도 정말 솔~솔하답니다.

 

 

 

 

지금은 보수동 책방들이 많이 없어지긴 했지만..

책방이 없어진 자리에도 간판은 여전히 옛 추억을 느낄 수 있게 그자리에 있더군요.

 

 

 

 

 

요즘 사진에 관심이 많아서 일까..

왠지 이 책들이 나의 발길을 머물게 붙잡네요.

 

 

 

 

사전들을 보니 ..

정말 옛 생각이 절로 나네요.

ㅎㅎ..

 

 

 

 

보수동 책방골목에는 없는 책이 없다지요.

그래서 옛날에는 이곳에서 빨간책도 몰래 팔았다는..

요즘에는 인터넷 세상이라 빨간책을 따로 사로 보수동에 올 필요는 없겠지만..

ㅎㅎ..

 

 

 

길은 좁지만..

아직도 많은 사람들은 이곳에서 다양한 책들을 접하기위해 보수동 책방골목을 찾고 있답니다.

 

 

 

 

옛 추억을 느끼고..

잠시나마 과거로의 시간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보수동 책방골목으로 가 보시는 건 어떨지..

아이들과 함께 가 본다면 색다른 책방골목 체험도 될 것 같네요.

 

 

 

 

 

정기휴일 안내입니다.

 

 

 

 

삭막한 도심속에서 잠시나마 옛 추억을 느끼며 여유로운 나만의 여행..

보수동 책방골목에서 느껴 보시는 건 어떠실지..

잠시나마..

자신을 되돌아 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 같습니다.


 




흑백으로 본 보수동 책방 풍경.


  • 서울에는 저런곳이 있었습니다. 청계천이라고..그런데 요즘은 보기가...ㅜㅜ

    딱 보니까 일본 도쿄의 진보쵸 같군요.

    • 부산은 아직도 옛 추억 그대로 잘 보존되어 있답니다.
      조금 경기가 안 좋아 없어진 가게도 있지만..
      그래도 없어지지 않고 유지되어 다행이라는 생각을 하게되었답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되십시요.

  • 고향은 서울이지만 옛 생각이 새록새록하네요.
    서울 황학동 근차도 정취가 넘치던 곳이었죠.
    휴일 잘 마무리하세요~~

  • 예전엔 이런 책방 골목에 사람들도 많았던 걸로 기억하는데 요즘은 어떤가요?
    사진만 봐도 책 냄새가 풀풀 풍깁니다.

    • 요즘엔 헌책방이 거의 없어요.
      그나마 다행인 것이 보수동 책방골목은 문화의 거리로
      지정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 아... 그 유명한 보수동이구만요....

    '굽굽한 책냄새'라는 말 한마디로 모든게 다 설명되어지는....

    감사합니다....
    (함 가보구 싶네여...)

    • 요즘 학생들은 잘 모를 그 향기(!)이지요.
      때론 그 책냄새들이 흐르는 세월을
      우리에게 느낄 수 있도록 다 말해 주는 것 같아요.

      편안한 시간 되십시요.

  • 우와~ 정말 반갑네요. 얼마전에 보수동 책방골목을 보겠다고 부산까지 갔었던 서울촌놈입니다.
    그때는 바닥에 뭔가를 하는 것 같았는데, 저렇게 변했네요.
    어느 서점에서 <광화문 치맛바람>이라는 책을 한참 서서 보기도 했는데 ㅋㅋ
    사진 보며 다시금 그때를 떠올렸습니다. 감사합니다.

    • 사진은 때론 좋은 추억을 더 실감나게 하는것 같네요.
      다녀 가셨군요..^^
      방문 감사합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되십시요..

  • 어디서 많이 들어본 동네 이름인데~ 한참 스크롤을 내려보니 부산이군요!
    몸은 서울에 있으니, 다음 번 부산에 갈 일이 있으면 보수동 한 번 가봐야 겠어요-
    저도 헌책방 돌아다니는 걸 좋아해서~!!!

    • 저도 왠지 헌책방에 가면 기분이 참 좋더군요.
      좋은 책도 싼 가격에 구입할 수 있고..
      무엇보다도 추억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아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십시요.

  • 보물 골목이네요 ㅎ 제가 있는 곳에선 가까운 곳이 서울 동대문 밖에 없네요 ㅎ
    멋진 곳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 네..
      보물 골목 맞습니다.ㅎㅎ

      새로운 한 주 입니다.
      오늘도 웃음 가득한 하루 되십시요.
      오후에 멋진 글로 뵙겠습니다.
      ^^

  • 부산 보수동에도
    이런 멋진 헌책방 골목이 있군요..
    서울의 청계천 고서점가보다
    더 크고 멋진데요?.. ^^

    피오나님!~
    날씨는 아직 무덥지만
    오늘도 상큼한 하루되세요!~^.^

  • 꼭 한번 가봐야겠어요 ^^ 정말 없는책들이 없는것 같네요.. 저런책 보다보면 가끔 낙서한것도 있다고 하던데, 그곳에서 좋은 문구를 많이 봤다는것을 어디서 본것 같은데 잘 기억이 나지 않네요 ㅡㅡ;;

  • 추억의 장소 같습니다.

    잘 보고 가요.

  • 책방골목이네요 ㅎ
    어릴때 저기서 잃어버린 교과서를 산 기억이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