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청도에는 특별한 버스정류장가 있다!

경상북도 청도에는 복숭아와 감이 유명합니다. 아버지 고향이 청도이다 보니 어릴적부터 감과 복숭아를 원없이 먹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간혹 청도에 갈때마다 변하지 않는 동네 어귀를 보면 세월이 얼마나 많이 흘렀나 할 정도로 허름해 보여 세월의 무상함도 느끼곤합니다. 여하튼 청도에는 감이 유명해서 그런지 온 정류소마다 감모양이라 조금은 이색적인 느낌이 들기도 해요. 부산과 또 다른 정류소의 모습이기도 하고 감의 느낌을 한층 살린 모습이 이곳 청도를 찾는 사람들에게 기억을 더 쉽게 하기도 합니다. 그럼 오늘은 다른 지역과 달리 기억에 더 쉽게 남을 수 있도록 만들어진 이색적인 정류소의 모습을 소개할께요..

청도, 정류소,화양,

청도에만 볼 수 있는 감모양 정류소


감모양 정류소의 색깔이 노란색인데 청도에 다니는 버스도 노란색입니다. 왠지 색깔의 조화가 딱 맞는다는 느낌이 팍팍... 경상남도에 갔을때 노란버스를 봤을때랑 또 다른 느낌입니다.


누구의 아이디어인지 몰라도 정말 재미난 감모양입니다. 모양도 이쁘고 실용적인 모습이기도 하구요..


태권도 다니는 아이가 이곳에서 학원차를 기다리나 봅니다. 튼실하게 건강하게 보입니다. ㅎㅎ

정류소, 감모양, 청도

한적한 시골길을 가더라도 눈에 확 띄는 노란색 감모양 정류소


풍각은 아버지 고향이라 가끔 시간이 날때 가곤합니다. 그곳에 아버지와 엄마의 산소가 있거든요..

청도, 버스, 풍각. 시내버스

풍각으로 가는 버스를 보니 반갑네요.. 어릴적 낡은 버스를 타고 할머니댁에 갔던 기억이 새록새록..


정류소위에 잘 익은 감을 보니 풍요로움이 가득해 보이기도 합니다. 멀리서 보면 감인 줄 알고 따러 오겠어요..

감모양, 버스정류소, 청도

그러고 보니 감색깔도 동네마다 다르게 색칠해 놓았더군요..


아참.. 청도에 유명한 감은 반시입니다. 어릴적엔 단감을 많이 먹었고 반시는 솔직히 특별한 날 아니면 먹기 힘들었어요.

청도, 버스정류소, 감모양,

버스가 오는 것을 힐끗 확인하는 학생의 모습


예전엔 청도에서 풍각까지 가던 길이 이렇게 포장된 길이 아니라 덜컹덜컹 소리를 내며 버스가 다녔었는데 지금은 좁은 골목길에도 다 도로가 포장되어 예전에 흙 날리면서 다니는 버스는 없습니다. 하지만 넉넉한 시골 풍경은 어릴적 추억을 그대로 생각나게하는데 충분했습니다. 그런 느낌때문일까요... 어릴적 추억이 남아 있는 곳을 여행하면 시공간의 특별한 경험을 하고 온답니다. ^^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