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동용궁사는 옛부터 숫한 신비와 변화를 간직하고 바다와함께 해온 수당 법당입니다.


대개는 사찰이 산중 깊숙이 있는 것과는 달리 용궁사는 이름 그대로 검푸른


바닷물이 바로 발 아래서 철썩되는 바다위의 법당이지요.


멀리서 본 사찰의 모습은 정말 아름다움 그 자체였습니다.


용궁사 입구에 들어선 십이지신상...


그 옆에 시를 새겨 놓은 돌이 인상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득남불.

                 배를 만지면 득남한다고 한다는데.
.

                얼마나 많이 만졌으면 새까맣네요..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용궁사 내려가는 계단..

바다가 시원스레 펼쳐져 마음까지 탁 트이는 느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용궁사의 전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를 배경으로 있는 불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용궁사의 내력.


무한한 자비의 화신인 관세음보살님은 이런 바닷가 외로운 곳에 상주하여


용을 타고 화현하신다 하였습니다.


그래서 우리나라의 관음신앙이 해안이나 섬에 형성 되었으니


(양양의 낙산사,남해 보리암, 해동용궁사)로 한국의 삼대 관음성지의


한 곳이며, 바다와 용과 관음대불이 조화를 이루어 그 어느곳 보다도 신앙의


깊은 뜻을 담고 있는 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춘원 이광수의 유명한 싯귀처럼 해운대,동백섬,송정을 잇는


달맞이고갯길, 바다를 끼고 산허리를 돌다넘는 구비구비 산길은


한폭의 그림같이 아름다운 곳이라고 하더니 정말 절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용궁사 주위로 둘러싼 돌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찰주변의 아름다운 광경..


구름다리에서 저멀리 보이는 곳에 동전을 던져


소원을 빌기도 한답니다. ㅎ


난 너무 멀어서 넣기 힘들던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4사자 3층석탑..


시원스런 바다를 같이 볼 수 있어 그야말로 장관입니다


 해가 제일 먼저 뜨는 곳이라 하여 이곳에는 신년 해돋이를


보러 오는 사람들로 가득 차는 곳입니다.


날이 맑은날 보다 비가 올때 더 운치있는 사찰이고,


낮보다는 밤에 오면 너무도 아름다운 석양에 녹는다 할 정도로 멋진 풍경을


지니고 있는 사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8계단..


108계단은 한계단 한계단 오르내릴때 마다 번뇌가 소멸되고


정각을 이룬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고 하네요.


양쪽의 석등을 보고 올라 가노라면 용궁에 들어가는 기분까지 든 답니다.


부산 기장에 위치한 해동용궁사..


바다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있는 우리나라에서 몇 안되는 수당법당이


있는 사찰입니다.


산 속의 아늑한 사찰에서 느꼈던 것과 또 다른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바다위의 사찰.. 해동용궁사..


다른 산 속의 사찰에서 마음이 편해진다면 이 곳 용궁사는


마음까지 바다처럼 넓어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사찰이랍니다.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