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제시대(1934년)에 개통된 부산의 영도다리..이것은 우리의 아픈역사를 담고 살아온 오래된

부산의 다리로 유명하답니다.
지금은 부산을 대표하는 다리로 사람들이 기억을 하긴 하지만 점점 잊혀져가는 것이
아쉽기도 합니다.

일제시대때 건립된  영도다리는 하루 두번 시간만 되면 다리한쪽 상판이 들여 올려지는

신기한 다리로 그 시대뿐만 아니라 지금의 우리세대로 정말 신기한 다리로 기억된답니다.

12시와3시만 되면 다리 한편이 올라가고 그 아래에 배가 지나갈 수 있도록

통로를 만들어 주는 역활을 하기도 한 유명한 다리입니다.

 영도다리가 올려지는 모습을 보기위해 부산사람뿐만 아니라

다른곳에서 온 관광객도 많이 찾던 곳...

 그리고 그시절에는 모든건물이 낮아서 이곳에서 부산시내를 보면 지금의

부산우체국(중앙동)까지 보였다고 합니다.

1930년대의 영도다리는 전국에 알아주는 명물로 유명하기까지 했습니다.

이 시대는 시계가 엄청 귀하던 시기라 12시와 3시에 울리는 뱃고동 소리를 듣고

점심시간을 맞추었다고 합니다.

한국전쟁초반때는 북한군에 밀려 이곳 부산까지 피난민들이 많이 몰려

북새통을 이루어 헤어지는 사람들이 많아 다시 만날때는 이 영도다리에서 보자고 할 정도로

유명한 장소이기도 합니다.

처음 영도다리의 모습은..

많은 인파로 장관을 이루었다고 합니다.

6.25를 겪으신 어르신들은 추억의 장소로도 유명한 곳이지요.

아픈 상처가 더 많겠지만..

그래도 부산의 옛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다리가 지금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답니다.

 마지막 영도다리의 도개모습..

늘어난 교통란때문에 더이상의 갑판은 여기서 마무리 지어졌습니다.

 현재의 영도다리 밑의 모습..

그리 변하지 않은 그대로의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지금의 이자리는 점,철학관집 골목으로 이 주위에 많이 자리잡고 있답니다.

주의의 다른곳( 자갈치, 부산대교, 중앙동, 광복동..)은 정말 많이 발전했는데..

이곳은 아직도 옛모습 그대로 입니다..ㅡ.ㅡ..

그 유명한 영도다리쪽인데..

 현재의 영도다리모습..

그리 많이 변하진 않았지만 그 튼튼함이 대단한 다리입니다.

1930년대 처음 지을때 이다리 밑에 지지대로 쓰인 나무가 몇백년을 족히 버틸 수 있다고

전해 내려오는데 ..

아직도 있는지.. 궁금합니다.

우리네 민족의 우수성이 여기에도 영향을 주는 것 같아 자랑스럽습니다.

부산의 명물인 영도다리가 세월의 흔적을 넘어 이제 다시 새로운 모습으로

확장, 복원한다는 설계가 확정되어서 2010년 하반기에는 멋진 모습으로 개통된다고 합니다.

옛 영도다리의 기적을 다시 볼 수 있을거란 많은 향토사학자들의 관심이 높은 이 다리가

부산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유명한 다리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부산의 한사람으로써 정말 우리네 민족혼이 깃든 이다리가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졌음하는 기대를 해봅니다.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