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 영도라고 하면 유명한 태종대를 떠 올리실겁니다.

 하지만 태종대 못지 않는 아름다운 절경을 자랑하는 곳이 영도에 있답니다.

 영도라는 이름은 옛 명칭이 절영도입니다.

 그림자조차 없을 만큼 빨리 달리는 명마, 즉 절영명마를  생산한 섬이란 뜻의

 절영도가 줄어진 뜻을 가지고 있답니다.

 영도에는 바다를 아름답게 볼 수 있는 해안도로가 잘 만들어져 많은 사람들의

 휴식공간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바다를 볼 수 있는 있는 해안도로..

 아직은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는 곳이지만 조금씩 입소문으로 인해

 지금은 태종대를 가기전에 사람들이 잠시 들러 주변의 아름다운 경관을 보러 오신답니다.

 

 영도 해안도로에서 본 전경..


  이곳은 바다에 많은 배들이 정박하고 있어 또다른 볼거리입니다.

  그 선박들은 국적들도 다양하답니다. 미국, 중국, 러시아등 알수 없는 국적의 배들과

  우리나라의 오징어잡이배에서 유람선까지 다양하게 구경할 수 있는 곳입니다.


 봉수대.

 봉수대가 있는 곳이니  이곳 위치가 얼마나 높은 지를 가늠할 수 있겠지요.


절영 전망대 누각에서 본 영도의 전경.


이곳은  날씨가 맑은 날이면 52㎞ 거리의 대마도가 한눈에 들어오는 '대마도전망대'로

많은 선박과 기암절벽의 절영해안이 한 눈에 들어오는 절영전망대입니다.

탁 트인 바다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관광명소입니다.


 신석기 시대의 패총,태종대 등 수많은 전설이 함께 하는 관광자원과

 천혜의 자연환경이 어우러진 곳이기도 합니다.



 기암절벽사이로 잘 연결되어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더 가까이서 볼 수 있는 곳입니다.

 관광객들 뿐만 아니라 인근 주위에 사시는 낚시광들도 많이 찾는 곳이지요.



아름다운 자연을 벗삼아 생계를 꾸려가시는 어부의 모습.



바다위에 정박해 있는 선박들..



영도라고 하면 태종대를 떠 올리시겠지만 이렇게 아름다운 절경을 볼 수 있는 곳이 있으니

부산에 오시면 꼭 한번 들러 보십시요.

바다의 삶을 그대로 느낄 수 있고 영도의 새로운 모습을 느끼고 갈 수 있는 절영 전망대..

이제는 태종대 못지않는 관광지로 유명한 곳이랍니다.


tip..

오시는 길..1.지하철은 남포동역에서 하차하여  

               2.중리방향(산복도로)버스를 이용하여 영선동 아랫로타리에서 하차하시면 됩니다.
                  (버스 : 6, 9, 56, 82, 7, 70번)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