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울산 등대박물관을 다녀 오면서..

올 여름 멋진 추억을 만들기 위해 오랜만에 언니들과 여행을 다녀 왔습니다.한달에 한번 만나자고 해 놓고도 왜 그렇게 시간이 맞지 않아 다 모이지 못했는지..드디어 8월의 끝자락을 향해가는 날 어렵게 모두다 만나 뜻깊은 여름 추억여행을 했습니다.


부산을 거쳐 기장~ 일광~ 서생을 지나 해안도로를 달려 도착한 곳은 바로 울산 간절곶..
33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였지만 오랜만에 사랑하는
언니들과의 여행이라 마음만은 가벼웠습니다.



시원스레 펼쳐진 바다...
그리고 몸을 휘감는 시원한 바람은 오랜만에 떠난 여행을 더욱
설레이게도 하더군요.


간절곶은 해가 제일 먼저 뜬다는 곳으로 유명한 곳이죠.
해마다 해맞이를 보기위에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인데 한여름 간절곶을 찾아서
그런지 사람들이 거의 없어 나름대로 여유있게 구경을 할 수 있었습니다.



벤치에 앉아 수다를 떨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추억을 이야기하니
시간 가는 줄 모를 정도더군요..
역시 형제들과의 여행은 색다른 묘미를 갖는 것 같습니다.



간절곶하면 아름다운 풍경 못지않게 유명한 명물이 하나 있지요..
그것은 바로 5m가 넘는 세계 최대 크기의 우체통입니다.
물론 무늬만 우체통이 아닌 사용하고 있는 우체통이지요.



소망우체통안에 들어 가면 엽서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 엽서에 소망을 적어 우체통에 넣으면 소망이 꼭 이뤄진다는 설이 있지요.
그래서 언
니들과 전 아름다운 소망을 적어 부치며 즐거운 담소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소망우체통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 후 바다가 한 눈에 보이는 등대에 올라가 
아름다운 간절곶의
풍경에 빠져 들기도 했습니다.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풍경이 가히 절경이지요.



그리고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언니들과  어릴적 소중한 추억 이야기를 하며
추억 속으로 흠뻑 빠져 들었답니다.



간절곶의 풍경..
어떠세요..정말 운치가 그대로 묻어 나지 않나요..



아름다운 해안도로와 80년대 추억의 우체통 모양으로 세계 최대 크기를
자랑하는 간절곶의 소망우체통과 그 풍경은 볼때마다 늘 포근한 느낌으로
다가 오는 것
같아 여행지로 정말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물론 소중한 가족들과의 넉넉한 추억여행이라
더 멋지고 아름답게 보이는 것 같다는..
어떠세요..
아름다운 풍경과 잘 어울리는 소망우체통..
정말 눈에 띄는 울산 간절곶의 명물이죠.


                   
부산 영도라고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유명한 태종대를 떠 올리실겁니다.
하지만 태종대 못지 않는 아름다운 절경을 자랑하는 곳이 영도에 있다는 사실..
영도라는 이름은 옛 명칭이 원래는 절영도입니다.
그림자조차 없을 만큼 빨리 달리는 명마, 즉 절영명마를 생산한 섬이란 뜻의
절영도가 줄어진 뜻을 가지고 있답니다.


절영도전망대 돌맹이에 새겨져 있는 사람들의 흔적들..

영도에는 바다를 아름답게 볼 수 있는 해안도로가 잘 만들어져 많은

사람들의 휴식공간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바다를 볼 수 있는 있는 해안도로..
아직은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는 곳이지만 조금씩 입소문으로 인해
지금은 태종대를 가기전에 사람들이 잠시 들러 주변의 아름다운 경관을 보러 오신답니다



날씨가 맑은 날이면 52㎞거리의 대마도가 한눈에 들어 오기도 하고,
많은 선박과 기암절벽의 절영 해안이 한 눈에 들어오는 멋진 곳이 바로 절영전망대입니다.



그런데..
아름다운 절경만큼 추억을 만들어 놓고 가신 사람들의 흔적을 볼 수 있는 절영전망대는
또 다른 볼거리로 사람들의 발길을 붙잡는답니다. 
그건 바로..
절영전망대에 있는 돌맹이에 새겨 놓은 사람들의 소원을 담은 것이지요.


절영전망대를 다녀 간 사람들의 다양한 소원들이 적힌 돌맹이들.






그럼 사람들이 어떤 소원을 돌맹이게 새기고 갔는지 잠깐 구경해 볼까요!
수능을 칠 학생의 간절한 소망이 담겨진 수능대박기원도 있구요.






사랑하는 연인과 영원히 함께 하고픈 애정표현도 있고..



시간의 추억을 남기려는 사람의 흔적도 엿 보이고..




혼자 바람쐬러 나왔다가 흔적을 남긴 분도 계시고..




친구의 우정을 새겨 놓은 돌맹이도 보이고..



그저 재미로 적은 글귀도 눈에 띄고..



겨울바다에 여행왔다 남기고 간 흔적들 등
다양한 소원과 흔적, 추억을 남긴 돌맹이가 많았습니다.



돌맹이에 새겨진 다양한 글귀가 이렇게 모여 있으니 나름대로 재밌더군요.



이렇게 돌맹이에 새겨진 글귀도 눈에 띄고 재미났지만..
돌을 쌓아서 만든 돌벽 사이로 눈에 확 띄는 글귀가 있었으니 ..
그건 바로..
아주 특별한 사랑의 프로포즈 글귀였습니다.




그 중에서 제일 눈에 띄는 글귀는 바로..
9년 넘게 연애한 듯한 연인의 글귀가 바로 최고의 하이라이트 추억 글귀입니다.

'당신과 함께하는 9번째 크리스마스 10번째, 20번째도 계속 같이 하고 싶어요.
나랑 결혼해 줘요!'

정말 로맨틱하죠~



아름다운 바다를 배경을 두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하는 사랑의 프로포즈 정말 잊지 못하겠죠.

왠지 이런 곳에서 프로포즈를 받으면 세상의 모든 것을 얻은 듯한
기분이 들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안 그런가요~.ㅎ




아름다운 절경을 볼 수 있는 곳 영도..
이곳은 바다의 삶을 그대로 느낄 수 있고 낭만을 몸으로 체험하고 갈 수 있는
아름다운 곳이라는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물론..
사람들의 순수한 마음을 그대로 새겨 놓은 추억의 돌맹이가 있어
더 그런 마음이 드는지도 모르겠네요.
                   




오륙도와 광안리 그리고 해운대를 한 곳에서 다  볼 수 있는 곳...

이기대..

이곳은 장자산 자락이 동편 바다와 접한 곳에 있는 곳으로

기기묘묘한 바위로 이루어진 약 2km에 달하는 해안 일대는

암반들이 비스듬히 바다로 빠져드는 모양을 하고 있으며,

이 바위반석에서 바라보는 동해와 파도, 일출과 월출의 풍경은 무척 아름답다.

작년에 왔을때는 이곳에 한창 해안도로 공사를 하고 있었는데..

지금은 완성된 모습으로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찾는 곳이되었다.



 

 





해안의 멋진 절경과 아름다운 바다를 볼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구름다리를

걷노라면 마치 선녀가 된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멋진 곳이다.

구름다리에서 보면 해운대의 누리마루와 광안리의 명물 광안대교 그리고 동백섬이 한눈에 보인다.







해안도로에는 이렇게 시민들의 운동을 도움이 되도록 지압길도 멋지게 만들어져있다.






아름다운 자연과 너무도 멋지게 꾸며진 해안길...

이곳은 아직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은 곳이라 다른 관광지에 비해 사람들이 붐비지 않아

연인들의 조용한 데이트코스로 각광받고 있는 아름다운 곳이다.

이기대...

또다른 부산의 명물로 자리잡을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이기대를 다녀 오면서....


피오나 생각.



영도의 절영전망대를 아시나요?....

Posted by 줌 마 부산 : 2008.06.02 00:37
                   


 부산 영도라고 하면 유명한 태종대를 떠 올리실겁니다.

 하지만 태종대 못지 않는 아름다운 절경을 자랑하는 곳이 영도에 있답니다.

 영도라는 이름은 옛 명칭이 절영도입니다.

 그림자조차 없을 만큼 빨리 달리는 명마, 즉 절영명마를  생산한 섬이란 뜻의

 절영도가 줄어진 뜻을 가지고 있답니다.

 영도에는 바다를 아름답게 볼 수 있는 해안도로가 잘 만들어져 많은 사람들의

 휴식공간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바다를 볼 수 있는 있는 해안도로..

 아직은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는 곳이지만 조금씩 입소문으로 인해

 지금은 태종대를 가기전에 사람들이 잠시 들러 주변의 아름다운 경관을 보러 오신답니다.

 

 영도 해안도로에서 본 전경..


  이곳은 바다에 많은 배들이 정박하고 있어 또다른 볼거리입니다.

  그 선박들은 국적들도 다양하답니다. 미국, 중국, 러시아등 알수 없는 국적의 배들과

  우리나라의 오징어잡이배에서 유람선까지 다양하게 구경할 수 있는 곳입니다.


 봉수대.

 봉수대가 있는 곳이니  이곳 위치가 얼마나 높은 지를 가늠할 수 있겠지요.


절영 전망대 누각에서 본 영도의 전경.


이곳은  날씨가 맑은 날이면 52㎞ 거리의 대마도가 한눈에 들어오는 '대마도전망대'로

많은 선박과 기암절벽의 절영해안이 한 눈에 들어오는 절영전망대입니다.

탁 트인 바다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관광명소입니다.


 신석기 시대의 패총,태종대 등 수많은 전설이 함께 하는 관광자원과

 천혜의 자연환경이 어우러진 곳이기도 합니다.



 기암절벽사이로 잘 연결되어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더 가까이서 볼 수 있는 곳입니다.

 관광객들 뿐만 아니라 인근 주위에 사시는 낚시광들도 많이 찾는 곳이지요.



아름다운 자연을 벗삼아 생계를 꾸려가시는 어부의 모습.



바다위에 정박해 있는 선박들..



영도라고 하면 태종대를 떠 올리시겠지만 이렇게 아름다운 절경을 볼 수 있는 곳이 있으니

부산에 오시면 꼭 한번 들러 보십시요.

바다의 삶을 그대로 느낄 수 있고 영도의 새로운 모습을 느끼고 갈 수 있는 절영 전망대..

이제는 태종대 못지않는 관광지로 유명한 곳이랍니다.


tip..

오시는 길..1.지하철은 남포동역에서 하차하여  

               2.중리방향(산복도로)버스를 이용하여 영선동 아랫로타리에서 하차하시면 됩니다.
                  (버스 : 6, 9, 56, 82, 7, 70번)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