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도 3년 차... 그 속엔 삶의 쉼표가 있었다

아무 연고없는 제주도에서 정착을 하고 산 지 3년이 다 되었습니다. 참 빠르다면 빠르게 지나간 세월입니다. 하지만 우리에겐 제주도 정착이 처음부터 그리 녹록지는 않았습니다. 제주도 이사 온 이후 사귀게 된 친구와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지금은 다른 사람들이 부러워할 정도의 제주도 정착을 이루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오늘은 제주도 이사 온 이후 제주도에서만 누릴 수 있는 파티문화에 대해 포스팅 해 봅니다.

제주도에서 흔한 파티문화는 바로 낭만이 가득한 파티

1년 에 한 두번 가을과 겨울 사이에 바베큐파티를 자연스럽게 하는 제주도....아마도 바쁜 시즌이 끝나고 조금은 여유로움이 묻어나는 시기라 지인들과의 모임이 자연스럽게 생기는지도 모르겠네요. 사실 제주도는 국내 최대의 관광지다 보니 봄, 여름에 솔직히 누구나 다 바쁜 시기라 하겠습니다. 여하튼 조금 넉넉해진 시즌에 지인의 초대로 바베큐파티에 가게 되었습니다. 저녁이 되기 전 파티 준비를 하는 지인의 모습이 능수능란해 보입니다.

넓은 마당에는 이미 편하게 앉아서 쉴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파티에 초대된 사람들은 즐겁게 파티를 즐기면 되니 이 보다 더 좋은 파티 문화는 없을 듯요...

마당이 넓어 장작으로 따뜻하게 불을 지피는 모습 또한 제주도에서 누리는 낭만일겁니다.

장작도 파티를 위해 미리 준비를 많이 해 둔 상태.....나무만 봐도 넉넉함과 낭만이 느껴집니다.

제주도에서 유명한 고기도 구워 먹고 술 한잔도 하며 소소한 우리네 사는 이야기로 파티는 시작됩니다.

제주도에서 즐기는 파티는 화려함 보다는 소박하고 낭만이 가득한 파티라 하겠습니다. 살아가는 목적은 달라도 열심히 산다는 것은 비슷하기에 대화의 장은 깊은 밤이 될 수록 더 짙어만 갑니다. 그로인해 한걸음 더 지인들의 마음을 읽게 되는 시간도 되지요..

파티라고 하면 대부분 사람들이 유흥을 떠 올리게 되는데요... 제주도에 이사 온 이후...파티문화는 마치 오랜만에 멀리 떨어져 있던 가족들과의 만남에 저녁식사를 하며 즐겁게 보내는 소소한 낭만이 묻어나는 문화라고 표현하는게 맞을 듯 합니다.

즐겁게 대화를 나누며 바베큐파티가 끝나고 지인이 운영하는 펜션에서 하루 편하게 쉬면 파티는 종료됩니다. 제주도 이사 오기 전에는 너무 앞만 보고 달리지 않았나하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그래서일까요...지금의 제주도 생활은 '이것이 바로 사람사는 행복이구나' 하고 느끼게 한답니다. 이 모든 것이 좋은 사람들이 가까이 있기에 가능했던 일인지도 모르겠네요. 그래서 더 살아가면 갈 수록 제주도가 좋아지는 듯 합니다. 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