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도의 4월은 봄꽃 나들이를 하기에 너무도 아름답다. 노란 유채꽃을 시작으로 지금은 푸르름이 가득한 청보리가 한창 자라고 있기때문이다. 무엇보다도 파란 제주 하늘, 포근한 날씨와 너무도 잘 맞는 여행철이기에 더욱더 설레게 만드는 제주의 4월이다. 4월이 되면 일부러 제주도의 청보리를 보기 위해 간다는 가파도... 너무도 포근한 날씨로 인해 이번 주가 아마도 절정을 이루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아직 가파도를 가 보지 않은 여행객들은 서둘러 가파도로 고고고~

대정읍 모슬포에서 남쪽으로 5.5㎞ 떨어져 있는 섬으로 모슬포와 마라도의 중간지점에 위치하고 있다. 면적은 0.84㎢로 마라도보다 약 2.5배 더 크다. 배를 타고 가야하는데 모슬포항에서 가파도항까지 약 15분 소요된다.


가파도 청보리밭


오전 9시 부터 가파도행 배를 탈 수 있다. 보통 4월~ 5월 청보리 기간에는 정해진 시간에 들어가 정해진 시간에 나와야 하는 조금은 불편한 감이 있긴 하지만 그래도 두 시간이면 충분히 가파도 곳곳을 구경할 수 있기에 생각보다 시간이 촉박하지 않다.




자세한 배 시간표 및 요금 안내는 가파도 정기여객선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8시 30분에 도착해서 9시 배를 타려고 했는데 이미 9시 배는 마감되었다.. 아마도 청보리 기간이라 많은 사람들이 몰려 빨리 표가 매진되었는지 모르겠다.  되도록이면 배를 타기 한 시간 전에 미리 표를 구매해야 원하는 시간에 들어 갈 듯...그렇게 한 시간을 더 기다려 10시에 배를 타고 가파도로 향했다.



모슬포항에서 가파도까지 시간은 15분만에 도착하기때문에 배를 타고 오는 동안 제주바다의 정취를 감상하다 보면 어느새 가파도까지 와 있다.



가파도는 제주올레 10 -1 코스의 시작점이기도 하다. 올레길을 걷는 분들도 청보리기간에 많이 오시니 사람구경도 톡톡히 하는 셈이 된다.




천천히 가파도 곳곳을 구경하고 싶다면 개인적으로 걷는 것을 권한다. 물론 자전거를 이용해 가파도를 빨리 여러 곳을 보는 것도 괜찮다. 바다 풀장으로 인터넷에 많이 나오는 사진의 한 장면을 직접 보니 신기하기고 했다. 여름엔 이곳 가파도 아이들의 바다 수영장이 되겠지!



대한민국에서 가장 작은 섬 가파도...... 직접 곳곳을 둘러 보니 생각보다 그렇게 작게 느껴지지 않았다.



가파도 걷는 코스는 두 가지로 분류된다. 해안을 배경으로 한 바퀴 걷는 것과 마을골목을 걸으며 가파도의 명물인 청보리를 보는 것이다. 물론 해안을 구경하면서 안쪽으로 들어가는 코스도 마련되어 있으니 그건 가파도 안내책자를 참고하면 된다.



절정을 이루는 가파도 청보리의 모습..... 섬 전체가 청보리로 가득하고 가파도에서 바라 보는 한라산, 산방산, 오름등 주변 경관도 사진으로 담을 수 있어 낭만이 가득하다.



평일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가파도 청보리를 보기 위해 오셨다. 주말이면 가족단위 관광객들과 도민들이 많이 오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본다.




4월 ~ 5월이면 가파도 청보리 기간에 가파도에는 정말 많은 사람들이 몰린다. 이유는 청보리를 보기 위해서인데 개인적으로 가파도는 청보리 뿐만 아니라 올레길도 걷기 좋고 무엇보다도 아름다운 제주 바다와 제주의 각종 오름들을 가파도에서 넉넉히 바라 볼 수 있다는 것이 더 좋았던 것 같다. 가파도 청보리는 이번 주가 절정이 될 듯 하니 아직 가보지 않은 분들은 주말 가족, 친구들과 함께 봄나들이를 구상해 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내가 제주도에 살고 있다고 느끼는 풍경은 이랬다

제주도에 이사 온 이후 참 바쁘게 생활 한 것 같다. 그래서인지 간혹 내가 제주도에서 생활하고 있는지 의심이 갈때도 있다. 하지만 일찍 마치는 날에는 ' 아!! 내가 지금 제주도에 살고 있구나! ' 라고 몸으로 느낀다. 아마 내 사진을 보는 사람들이라면 넉넉한 제주풍경에 당장이라도 봇짐을 싸고 제주도로 오고 싶다는 생각이 들 것도 같다.

 

제주도집에 가는 길에 본 제주도의 봄 풍경

내가 일하는 곳은 제주시에 위치한 관광지다 보니 시골스런 맛이 거의 없다. 그래서인지 집을 조금 한적한 시골에 구한 것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 일찍 퇴근을 하고 집으로 가는 길에 탁트인 넓은 도로가 아닌 오랜만에 한적한 골목길로 들어섰다.

 

뭐라 말할 수 없이 참 아름다운 풍경이 돌담 사이로 펼쳐져 차를 잠깐 세우고 쳐다 보게 되었다. 제주도는 지금 보리가 익어서 고개를 숙이는 시기이다. 가파도 청보리축제가 따로 있을만큼 정말 아름다운 보리풍경이 펼쳐지는데 이곳도 유명한 곳 못지 않은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었다.

 

제주도에서만 볼 수 있는 돌담 사이의 아름다운 풍경 ...이 자체만으로도 내가 지금 제주도에 살고 있구나하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늦은 오후다 보니 바람도 살랑살랑 코끗을 스쳐 지나가는 것이 마치 봄바람 여인네처럼 감성적으로 변한다.

 

휴대폰으로 찍어 멋진 풍경을 다 담을 순 없지만 그래도 이 느낌을 잊을 수 없다.

 

나는 지금 제주도에 살고 있다. 그런데 간혹 내가 제주도에 살고 있는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아마도 부산에서의 생활패턴이 여전히 내 몸 속에 남아 있는 듯 해서 더 그렇게 느껴지나 보다. 제주도에 이사오면 놀멍쉬멍 조금은 여유로운 마음으로 살아야겠다고 했는데 직접 살아 보니 그 또한 쉽지 않다. 하지만 믿는다. 조만간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넉넉한 마음을 갖고 살거라는 것을....

 

보리의 내력..선사시대에 에티오피아 고지대와 남동아시아에서 재배가 시작되어 BC 5000년에 이집트로, BC 3500년에는 메소포타미아로,BC 3000년에는 유럽 북서부로, BC 2000년에는 중국으로 퍼져 나간 것으로 추정된다.한국은 ( 삼국유사 )에 고구려의 시조 주몽이 부여의 박해를 받아 남쪽으로 내려올때 보리를 지니고 왔다는 기록이 있다.그로인해 삼국시대에는 널리 재배한 것으로 추정된다.16C 보리는 히브리, 로마,그리스 , 유럽의 많은 지역에서 빵을 만드는 주재료로 사용되었다고 한다.

 4월에 보는 보리는 정말 푸르르고 싱그러움이 그윽했다.

 보리는 견과와 비슷한 맛이 나고 탄수화물이 많으며, 단백질, 칼슘, 인등도 들어있다.

끈기가 있는 단백질인 글루텐이 거의 없어 구멍이 많이 뚫린 빵을 만드는 재료로 쓰인다.

한국에서는 주로 식량으로 먹었으며, 소주 ,맥주, 고추장, 된장등을 만드는데 사용한다.

엿기름으로는 감주를 만들어 내고, 보리를 볶아서 보리차로 사용하기도 한다.

보리는 가을보리와 봄보리로 나누는데 봄보리는 열매가 늦게 익기 때문에 잘 심지 않는다.

그래도 도심에서는 보리를 보기가 싶지 않은데, 이렇게 심어 놓으니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보리로 사랑받고 있다.

보리의 주산지는 전라도와 경상도로 많이 재배하고 있다.

 보리의 알이 조금씩 영그는 장면..


 보리를 이렇게 보니 정말 이쁘네요..^^

 도심 속의 보리...보기 싶지 않은 장면이지요..

 보리도 꽃들과 함께 심어 놓으니 정말 더욱 푸르르고 싱그러워 보입니다.

 도심 속의 봄 보리는 더욱 푸르르고 싱그러운 모습으로 사람들을 맞이 하였습니다.

 도심 속 공원에 보리밭..

 정말 신기하기도 하고 아름다운 모습이기도 합니다.

 허수아비도 보리의 아름다움에 취했는 지 무릎을 끓습니다..ㅎㅎ

 아름다운 보리.. 도심에서 보니 정말 반갑습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