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렇게 작은 미니 양배추는 처음 봐!

얼마전 한 마트에 갔다가 재미난 것을 발견하고는 신기한 듯 카메라 셔터를 눌렀습니다. 처음엔 " 이게 뭐지? " 라며 한참을 봤지요. 마치 배추 속에 들어 있는 속알맹이 같기고 했어요.. 하지만 자세히 보니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이 느낌... 네..바로 양배추의 모습 그대로 미니어쳐를 만들어 놓은 듯한 실제로 먹을 수 있는 양배추였습니다. 이름하여 방울 양배추...

 

 

방울 양배추방울 양배추

대부분 사람들이 저처럼 신기한 듯 한참을 쳐다 보고 지나 갔어요. 물론 사는 분들은 별로 안 계셨는데 아마도 영양분이 얼마나 들어 있냐는 관심 보다는 평소 우리가 접한 양배추 크기랑 너무도 차이가 나서 선뜻 손이 안가나 보더군요. 사실 저도 그랬어요.

 

무엇보다도 크기는 작지만 알차 보이는 방울 양배추를 어떻게 먹느냐에 모두의 관심이 집중 되었죠.

 

그래서 방울 양배추의 특징 속에 적혀 있는 먹는 방법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고 쳐다 보았습니다. 먹는 방법은 끓는 소금물에 데쳐 찬물에 식혀 다른 채소와 같이 샐러드로 먹는다고 하네요. 음... 맛은 양배추 삶아 놓은 맛이겠죠..ㅎㅎ

 

오잉..이건 또 뭥미... 작은 단호박은 많이 보긴 했지만 이건 완전 초미니 단호박입니다.

 

 

평소 우리가 많이 보는 단호박은 맨 왼쪽에 있는거... 그리고 중간에 미니 단호박 그 옆은 늙은 호박...호박죽을 쑬때 많이 해 먹는거죠..

 

오잉.. 그런데 이름이 미니 단호박이 아니고 미니 밤호박입니다.

 

요녀석도 어떤 맛일까 은근 궁금해지는데요.. 일단 다른 것을 사러 왔으니 다음에 사는걸로...

 

풉... 늙은 노란 호박과 비교해 보니 완전 귀요미입니다. 아마도 요즘 대세는 미니인 것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드네요. 처음에 방울토마토와 미니사과가 나왔을때도 모두 신기해 했는데 채소도 이렇게 나오니 신기할 따름이네요. 그럼 채소와 과일만 미니가 대세일까....아닙니다.

 

한 음식점에서 본 손님에게 제공되는 물병 또한 미니였다는...이거 어디서 많이 보셨죠..

 

네..이건 바로 정수기 물통입니다. ㅋㅋㅋㅋㅋ

 

정수기 물통을 미니로 만들어 낸 아이디어 완전 굿...

 

손잡이도 있어 귀요미 작렬입니다. 요즘에는 미니가 대세인 것 같다는 것을 도로에서는 소형자동차가 눈에 많이 보이고 음식점에선 이렇게 다양한 제품들이 미니로 나오고 먹거리 또한 미니로 재배해 사람들의 눈을 즐겁게 하는 것 같습니다. 예전엔 큰 것이면 무조건 좋다라는 말을 많이 했었는데 요즘에는 작은 것이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각광 받는 시대가 된 것 같네요.

 

오토바이 타이어를 장착한 듯한 자전거 신기해!

 

며칠전 친한 동생들과 저녁 모임을 했었습니다. 오랜만에 만나 재미난 이야기 꽃을 피울거란 생각에 설레인 하루였죠.. 저녁을 고기로 먹고 커피 한 잔을 마시기 위해 나왔을때입니다. 그때 발견한 뭔가.... 그것은 평소 보지 못했던 자전거였습니다.

 

 

자전거" 헉... 주먹보다 더 굵은데.."

엄청 큰 아니 오토바이 타이어를 자전거에 장착한 것처럼 정말 신기하리 만큼 큰 자전거 타이어였습니다.

 

 

" 와... 이기 머꼬? "

" 그러게..진짜 신기하네.."

" 이거 오토바이 타이어 아니가..ㅋㅋ 웃긴다. "

" 나도 이렇게 큰 자전거 타이어는 처음이네.."

 

누가 보면 자전거 처음 본 사람처럼 친한 동생이랑 전 그저 신기한 듯 보며 웃었지요.

 

아무리 봐도 이건 보통 자전거 타이어가 아니다란 말을 하며 우린 한동안 자전거를 자세히 보게 되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자전거를 묶어 놓은 것도 오토바이용 같으네요..ㅋㅋㅋㅋ

 

 

" 누나.. 이거 내 주먹보다 더 커 보이네.."

" 주먹을 쥐고 비교 하니 타이어 두께가.... "

" 진짜...웃기네.."

 

 

" 내 다리하고 두께가 비슷한데.."

" 에이..그건 아니고.."

" 사진 다시 찍어 봐.."

 

 

친한 동생은 사진이 거꾸로 찍혀서 다리가 얇게 보인다며 다시 정식으로 사진을 찍어 보라고 하더군요.

 

" 헉.....누나 살 빠졌나.. "

" 뭐라하노..."

" 얇실한데.."

 

하여간 조금 독특한 자전거 한 대 앞에 두고 우린 비교를 해가며 난리부르스였습니다.

마치 자전거를 처음 본 사람처럼.....

그런데... 기어도 예사롭지 않습니다.

 

하나 둘 세어 보니 9개의 체인이..

음...정말 대단합니다.

하기사 오토바이 같은 자전거 타이어를 장착하고 다니려면 그 정도는 있어야 할 것도 같네요.

 

이렇게 두꺼운 타이어를 장착한 타이어는 처음 본다며 우린 기념 삼아 사진 몇 컷을 더 찍어습니다.

 

그러고 보니 바로 옆에 보통 사람들이 타고 다니는 자전거가 있네요.. 자...그럼 얼마나 타이어가 큰 지 서로 비교해 보시면 더 자세히 아시겠죵.. 사실 .. 전 오토바이 타이어 만한 자전거를 보느라 옆에 자전거 있는지도 몰랐다가 사진을 보고 알았다는..

ㅋㅋㅋㅋㅋㅋ

 

재미난 주차금지 문구

바쁘게 돌아가는 도심 속에서 간혹 소소한 웃음을 잃고 살진 않으신지요? 나름대로 만나는 사람과 인사를 웃으면서 하지만 솔직히 옛날처럼 진심에서 우러 나오는 인사는 아니라는 것이 요즘 사람사는 모습일런지도 모릅니다. 그래서일까요..한달에 한번 시간을 쪼개 모임을 하는 지인들과의 자리에선 정말 허심탄회하고 즐거운 대화가 더 값지게 느껴지고 얼마나 좋은지 모르겠네요..에공 서두가 쪼매 길었슴돠~오늘 제가 말하려고 하는건 사진 한장으로 소소한 웃음을  전하기 위함입니다. 

주차금지, 문구, 동네,

한 동네의 담에 적어 놓은 주차금지 문구


한 동네의 담에 커다랗게 적어 놓은 주차금지 문구입니다. 누구나 멀리서도 정말 한눈에 잘 보이는 주차금지 문구... 하지만 아무 생각없이  그 글귀를 보고 지나가다 보면 왠지 웃음이 나는 문구라는 점.. 안전을 위해서 이곳 주변에 사는 사람들 중 한분이 적어 놓은 주차금지 문구이지만 왜 그렇게 가슴 속에 쏙 느껴지며 느낌이 팍팍 스며드는 문구인지..

 ' 담 무너진다. 아래 주차금지 ' 보통 담 주변에 주차금지를 원할때는 대부분 ' 이곳에 주차하지 마시오' 라는 그런 문구잖아요.. 뭐.. 주차하지 말라는 문구를 달아도 신경쓰지 않고 주차를 하는 분들도 있지만요... 그런데 적어 놓은 사람의 진성성이 팍팍 넘치는 주차금지 문구라서일까요.. ' 담 무너진다. 아래 주차금지 ' 란 글귀가 그냥 무시하고 들어선 안될 것 같은 주차금지 문구처럼 보입니다. 물론 아무 생각없이 보더라도 웃으면서 주차를 하지 않게 되는 현상이 되구요...어떤가요.. 이런 주차금지 문구 처음 보지 않나요?!.. ㅋㅋ


 

여기에 왜 벌집을 지은걸까요?

선반 위에 올려 두었던 상을 쓰려고 내리다 얼마나 깜짝 놀랐는지 모릅니다.

" 자기야... 이게 뭐고? "
" 헉....이거 벌집 아이가?! "
" 벌집! ..이게 와 여기에 있노.."
" 조심해라 벌 있을라... "
" 벌은 없는것 같은데...안되겠다..이거 마...버리라.."
" 나중에.."

벌집, 벌,

상다리에 있는 잘 지어진 벌집


벌집, 벌,

남편도 놀라고 저도 놀라버린 벌집모습

평소 정리하다 뭐든 거슬리면 잘 버리는 저... 늘 남편이 사용가능한데도 버린다고 잔소리를 해 대는데 나름 몇 번 사용하지도 않는 상을 버리라고 하니 잔소리없니 ' 나중에..' 란 말을 하는것입니다. ㅋ... 아마도 혹시나 벌이 있을 것 같아 버리는데 찬성을 하는 것 같더군요.. 남편도 놀라고 저도 놀라버린 상다리에 지어진 벌집 한번 보실까요..

벌집, 벌

처음엔 상다리에 먼지가 묻은 줄 알았음...

벌집, 벌

하지만 그건 먼지가 아니라 벌집

벌집, 벌

근데... 벌집을 한 군데만 지으려고 한 것 같지 않음..

벌집, 벌

벌집이 지어진 바로 옆 부분도 벌집을 짓기위한 진흙이 묻어 있었음

선반 위에 상을 올려 놓고 보관하고 있었는데 언제 벌이 집안에 들어와 이렇게 집을 지어 놓았는지 그저 놀라울 따름이었습니다. 아마 집안에 사람이 없는 것을 틈타 열려진 창문 틈 사이로 들어와 집을 지은 것 같더군요. 에고고.... 그나마 다행인 것은 집만 지었다는 것인데 꼼꼼히 다 지었더라면 아마도 집안에 벌이 윙윙거리며 난리부르스가 났을거란 생각에 소름이 쫙...... 그나마 일찍 발견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근데... 몇 번 사용하지도 않은 상을 진짜 버렸을까요..아니요.. 진흙을 물로 깨끗이 씻어 다시 보관하고 있습니다. 물론 남편님이... 여하튼 저와 달리 잘 버리지 않는 남편때문에 집안에 나름 오래된 골동품들이 많습니다. ㅋㅋ 근데 상다리에 만들어진 벌집...진짜 황당했겠죠....ㅎ

음악회티켓 무료 이벤트

라디오 공개방송에서 본 롯데자이언츠 치어리더의 섹시한 춤
스마트폰 확성기 페트병 하나면 OK!

 
 
 


" 하하하..."
" 화장실에 볼일 보러 갔다가 왜? 갑자기 웃고 나와?! "
" 재밌는 사진이 소변기위에 있어서.."
" 재밌는 사진?!.무슨 사진이었는데? "
" 음....설명하기는 좀 그렇고.. 카메라로 찍어 올께.."

어제 남편이랑 한 쇼핑몰에 갔습니다.
쇼핑을 하고 난 뒤 화장실에 갔던 남편..
무슨 일인지 화장실에 나오면서 웃더군요.
그래서 무슨 일인지 궁금해서 설명해 달라고 했더니 말하기는 좀 그렇다며.
잠깐 기다리라며 가지고 다니는 똑딱이카메라를 달라고 하더니
화장실로 다시 들어 갔습니다.
그리고는 제게 카메라를 내밀며 보라고 하더군요.
남편이 찍어 온 사진을 보니 정말로 웃음이 나왔습니다.

" ㅎㅎ... 재밌네..."

도대체 어떤 사진이길래 그러지?!..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을 위해
사진부터 보여 드리겠습니다.

짜~~잔.

남자화장실 내부입니다.
그리고 소변기위에 각기 다른 여성들의 표정을 보시죠.

 

표정을 보시면 어디에서 소변을 봐야할지 감이 오실 것 같기도..ㅎㅎ
그럼 화장실 소변기 위의 그녀들의 표정 구경해 보실까요..

엄청 놀라는 표정..
뭘 보고 놀라지?!
ㅋㅋ...


귀엽다는 표정인가요?!..
ㅎㅎ..

왠 기념사진 모드...
ㅎㅎ..

여하튼 세 여성의 표정들로만 봐도 재미가 가득한 화장실이었습니다.
남편 말대로 사진만으로 설명이 되는 모습이더군요.

근데..
남자분들 이 세 여성의 사진을 보고 어떤 소변기에서 볼일을 보실지 왠지 궁금..
화장실에 사람이 많을땐 아무 곳에 볼일을 보겠지만 ..
혼자 화장실에 들어 갔을 경우엔 왠지 세 여인의 모습을 보고 골라 그 아래에서
볼일을 볼 것 같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ㅋㅋ..
여자들의 표정으로 결정되는 남자화장실에서의 재미난 풍경이 될 것 같기도 하네요.
ㅋ...

여하튼 ..
재미난 남자화장실 내부였습니다.
여자화장실에는 이렇게 재미난 사진들이 없는뎅..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