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오리고기집

외관상으론 여느 음식점과 비슷한데 안으로 들어서니 입구부터 예사롭지 않는 모습입니다.. 신발을 벗고 신발을 보관하려고 신발장에 꽂힌 열쇠를 보자마자 웃음이 나왔으니까요... 보통 신발장에서선 열쇠만 꽂혀 있는데 이곳은 열쇠에 병따개가 붙어 있는 것입니다. " 이게 뭐꼬?!" " 웃기네.." 이런 모습은 처음 본지라 음식점안으로 들어서는 내내 병따개가 달려 있는 열쇠에 그저 우습기만 하더군요..

오리고기집, 음식점, 재밌는 모습

병따개가 달려 있는 신발장열쇠

음식점

' 병따개를 왜 열쇠에 달아 놨을까 ..음식점 디스를레이용이라서...?! '


음식점안을 들어가기 전에는 왜 병따개를 달아 놨는지 몰랐죠..하지만 안에 들어서야 그 이유를 알았다는..ㅋ

점심시간이 지난 시각이라 그런지 음식점엔 손님이 없었지만 우리가 들어 오기 전 손님들이 바로 빠진 것일까 사장님은 연신 식탁을 닦으며 정리를 하는 모습이었습니다.  " 뭘로 드릴까요? " 앉자마자 바로 달려 오는 사장님 ...우린 메뉴판을 보고 주문하겠노라고 말하고 메뉴판을 보았습니다.

음식점, 오리고기집

주문 제작된 느낌의 세팅함


그리고 주문을 하기위해 사장님을 부르려고 벨을 누르려는 순간....이건 또 뭐지?!... ㅋ... 음식점을 많이 다녀 봤지만 이렇게 세팅해 놓은 것은 처음이라 한번 더 웃음이 났습니다.
음식점

서랍을 열면 수저함이 딱!



" 자기야.. 이거 봐라.. 수저가 서랍 속에 있다. " " 그러네..." " 이 집 재밌네..필요한 것 다 여기 정리해 뒀네.. 편리하게.." 그랬습니다. 테이블마다 상자처럼 만들어 놓은 곳엔 손님이 필요로하는 것들이 잘 구분되어 정리되어 있었습니다. 무엇보다도 눈에 띄었던 것은 수저를 넣어 둔 서랍이었죠.

그렇게 우린 입구를 시작으로 테이블까지 재미난 주인장의 아이디어에 미소가 지어졌습니다. 물론 이런 재미난 모습은 처음이라 기분이 더 업되어서 음식을 먹었습니다. 맛있게 음식을 먹다 보니 상추등 몇 가지 반찬이 모자라 사장님을 부르려고 벨을 누르려고하다 벨옆에 적어 놓은 메모가 눈에 띄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야채나 반찬등 필요한 것이 있으면 셀프로 갖다 먹어야 한다는 셀프코너가 따로 있던 것.... ' 아하.. 그래서 테이블에 손님이 필요한 모든 것이 세팅되어 있었구나! '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음식점

셀프음식점이라 편리하게 손님이 사용할 수 있도록 세팅된 모습


요즘 음식점에서 경기가 어렵다고 종업원을 줄이거나 아님 사장님내외가 영업을 하는 곳이 늘어 났다고 하던데 이곳도 제가 보니 예외는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더군요.. 주방엔 사장님부인처럼 보이는 여자분이 있고 홀엔 사장님이 테이블을 닦으며 손님 맞을 준비를 하는 것을 보니 말입니다. 나름대로 이 정도 큰 평수이면 사장님은 카운터에 있는게 보통인데 아마도 사장님내외 두분이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것 같더군요..
음식점

신발장열쇠에 병따개가 달려 있는 이유는 그냥 특이하게 달아 놓은 것이 아닌 음료수병 뚜껑을 열때 사용하라는 거임...


오리고기집인데도 셀프코너를 따로 만들어 손님이 필요한 것이 있으면 직접 갖다 먹을 수 있도록 한 것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이런저런 이유에서라도 나름대로 번뜩이는 아이디어인 신발장의 모습도 그렇고 테이블옆에 만들어 놓은 세팅박스도 좋은 생각이었다는 느낌이 팍팍..여하튼 사장님의 기발하고 재미난 아이디어에 음식을 먹는 내내 미소가 지어진 음식점이었습니다. ^^*



 
부산 구덕야구장에서22일 월요일에 '천하무적야구단' 녹화를 했습니다. 텔레비젼에서만 보던 천하무적야구단 선수들의 모습을 보니 정말 실감나고 재밌더군요. 사실..스포츠 중에서 야구를 좋아해서 더 흥미롭게 봤는지도 모릅니다. '천하무적 야구단'의 녹화하는 모습 현장취재기(1).에서는 경기내용을 보여 드렸다면..2부는 천하무적야구단 선수들의 재미난 모습을 보여 드릴려고 합니다.



연예인이라서 그런지 움직이는 모습 하나에도 관심이 가져지더라구요.
ㅎㅎ..
저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직접 녹화현장을 보신 분들이라면 대부분 다 그랬을겁니다.
22일 천하무적야구단 녹화하는 날 제일 눈에 띈 연예인이라면
아마도..
이하늘씨와 한민관 그리고 천하무적야구단 선수들 중에서 학생들에게
제일 인기가 많은 동호일겁니다.


이하늘씨수비를 할때 특이한 몸짓으로
사람들에게 많은 웃음을 선사했지요.

아슬~아슬하게 수비하는 모습이 폭소자아내기에 충분할 정도로 특이했답니다.


근엄해 보이는 김성수씨도 특이한 몸짓으로 즐거움을 선사했지요..


그리고..
연예인 뿐만 아니라 22일 천하무적야구단과 경기를 벌인 부산팀 마이무따팀의
선수들도 마치 프로야구 선수들처럼 몸을 아끼지 않고
열심히 하는 모습에 나름 재밌기도..
왜냐하면 조금 오~~버하는 느낌이 살짝 비치더군요.
ㅎㅎ..


웃음을 제대로 주었던 이하늘씨..
텔레비젼에서 어떻게 비춰질지 사뭇 기대됩니다.
ㅋㅋ..


천하무적야구단의 귀염둥이 막내 동호는
막내같은 느낌이 물씬나는 행동과 귀여운 모습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한몸에 받았지요.


경기전 몸 푸는 모습의 동호.


동호의 행동 모두는 귀여움 그 자체더군요.
동호가 나올때마다 관중석에는 학생팬들의 환호성으로
야구장에 울려 퍼질 정도였답니다.
인기 짱..
동호.


유니폼을 입은 모습 어때요 학생티가 바로 나죠.


그래도 안타를 치며 나름대로 팀의 중요한 역활을 해 내더군요.
역시 동호~ .


점수를 내며 홈에서 좋아하는 동호의 모습.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이 재미난 모습을 보여 줬는데 ..
엉뚱하게 전광판에서도 폭소를 자아내게 하더군요.
아무래도 이것도 즐거움을 주기위한 예능?!..
ㅎㅎ..
마르코가 타석에 나왔는데 엉뚱하게 임형준의 이름이 나오는가 하면..


갑자기 아리오라고 전광판에 이름이 표시되니 관중석에선 모두 웃음꽃이 피었다는..
역시 예능 프로그램이더군요.
하나 하나에도 모두 재미를 더해주는 천하무적야구단 녹화현장이었습니다.


물론 ..
관중석에서도 웃음을 주는 사람이 있었지요.
혹시 이것도 일부러...
아니겠죠..
ㅎㅎ..


그래도 예능 프로그램이니만큼 제일 웃음을 많이 준 선수라면
한민관씨일겁니다.


천하무적야구단 녹화 중에 다친 다리가 아직 낫지 않아 절둑거리면서도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기위해 시간이 날때마다
운동장에서 재미난 율동으로 한층 더 즐거움을 주더군요.
뭐든 열심히 최선을 다하는 연예인들을 보니
 
레비젼에서 보던 모습과 많이 다르다는 것을 느꼈답니다.

선수들의 진지한 모습과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며
진정 연예인의 모습은 눈에 보여지는 것이 다가 아니라는 것을 말입니다.


한민관씨의 재미난 율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