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부산의 버스정류소

얼마전에 동대신동 부근에 볼 일 보러 갔다가 특이한 정류소를 보고는 너무도 재밌더군요. 마치 도로 위에 전차가 지나가는 듯한 느낌의 버스정류소의 모습이었습니다. '추억의 전차' 라는 이름의 버스정류소는 나이드신 어른들에겐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전차 모양 그대로였죠. 사실 저도 전차가 다니는 것을 보지 못해 조금은 생소했지만 텔레비젼에서 간혹 옛시절을 풍미할때 나오는 것이라 조금은 정감이 가기도 했어요.

 

버스정류소부산에서 특이한 버스정류소

 

전차 모양을 한 버스정류소의 정확한 장소를 말하자면 구덕운동장 가는 길 바로 옆에 위치해 있습니다. 물론 자세히 보지 않으면 잘 알지 못하는 장소이긴 하지만 이곳에서 버스를 이용하시는 분들은 쉽게 찾으실 것 같아요.

 

 

구덕운동장 정문에서 오른쪽 방향으로 약 500m 정도의 거리에 전차 모양을 한 특이한 버스정류소가 있답니다.

 

 

' 추억의 전차 ' 라는 이름의 버스정류소 안은 마치 전차의 모습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사실감 있게 만들어져 있어요. 버스 손잡이도 있고 버스 창문처럼 밖을 볼 수 있게 군데 군데 만들어져 있어 버스정류소에 앉아 있으면 자연스럽게 추억 속으로 빠져 들게 됩니다. 물론 나이가 지긋한 분들이겠죠.

 

버스정류소' 추억의 전차 ' 버스정류소

 

지나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는 특이한 버스정류소는 아마 부산에서는 처음일 듯 합니다.

 

 

50대 이상인 분들에겐 추억의 전차로 요즘 세대에겐 독특한 문화로 느껴질 ' 추억의 전차 ' 버스정류소의 모습 정말 특이하고 재밌는 정류소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오래되고 잊혀져가는 것들을 도심 곳곳에서 이렇게 만난다면 그것 또한 요즘 세대들에겐 독특한 재미가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청도에는 특별한 버스정류장가 있다!

경상북도 청도에는 복숭아와 감이 유명합니다. 아버지 고향이 청도이다 보니 어릴적부터 감과 복숭아를 원없이 먹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간혹 청도에 갈때마다 변하지 않는 동네 어귀를 보면 세월이 얼마나 많이 흘렀나 할 정도로 허름해 보여 세월의 무상함도 느끼곤합니다. 여하튼 청도에는 감이 유명해서 그런지 온 정류소마다 감모양이라 조금은 이색적인 느낌이 들기도 해요. 부산과 또 다른 정류소의 모습이기도 하고 감의 느낌을 한층 살린 모습이 이곳 청도를 찾는 사람들에게 기억을 더 쉽게 하기도 합니다. 그럼 오늘은 다른 지역과 달리 기억에 더 쉽게 남을 수 있도록 만들어진 이색적인 정류소의 모습을 소개할께요..

청도, 정류소,화양,

청도에만 볼 수 있는 감모양 정류소


감모양 정류소의 색깔이 노란색인데 청도에 다니는 버스도 노란색입니다. 왠지 색깔의 조화가 딱 맞는다는 느낌이 팍팍... 경상남도에 갔을때 노란버스를 봤을때랑 또 다른 느낌입니다.


누구의 아이디어인지 몰라도 정말 재미난 감모양입니다. 모양도 이쁘고 실용적인 모습이기도 하구요..


태권도 다니는 아이가 이곳에서 학원차를 기다리나 봅니다. 튼실하게 건강하게 보입니다. ㅎㅎ

정류소, 감모양, 청도

한적한 시골길을 가더라도 눈에 확 띄는 노란색 감모양 정류소


풍각은 아버지 고향이라 가끔 시간이 날때 가곤합니다. 그곳에 아버지와 엄마의 산소가 있거든요..

청도, 버스, 풍각. 시내버스

풍각으로 가는 버스를 보니 반갑네요.. 어릴적 낡은 버스를 타고 할머니댁에 갔던 기억이 새록새록..


정류소위에 잘 익은 감을 보니 풍요로움이 가득해 보이기도 합니다. 멀리서 보면 감인 줄 알고 따러 오겠어요..

감모양, 버스정류소, 청도

그러고 보니 감색깔도 동네마다 다르게 색칠해 놓았더군요..


아참.. 청도에 유명한 감은 반시입니다. 어릴적엔 단감을 많이 먹었고 반시는 솔직히 특별한 날 아니면 먹기 힘들었어요.

청도, 버스정류소, 감모양,

버스가 오는 것을 힐끗 확인하는 학생의 모습


예전엔 청도에서 풍각까지 가던 길이 이렇게 포장된 길이 아니라 덜컹덜컹 소리를 내며 버스가 다녔었는데 지금은 좁은 골목길에도 다 도로가 포장되어 예전에 흙 날리면서 다니는 버스는 없습니다. 하지만 넉넉한 시골 풍경은 어릴적 추억을 그대로 생각나게하는데 충분했습니다. 그런 느낌때문일까요... 어릴적 추억이 남아 있는 곳을 여행하면 시공간의 특별한 경험을 하고 온답니다. ^^

 

 도로에 나가 보면 이렇게 주차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많은 차들이 줄지어 주차를 해놓았습니다.물론 잠시 정차하시고 가는 분들이 있긴 하지만 제대로 불법주차 단속을 하지 않는 구간에서는이렇게 주차해 놓은 차들이 즐비하게 들어서 있는 것을 많이 보게 됩니다.그렇다고 이 장소에 차가 많이 지나가는 곳이 아니라면 문제야 별로 없겠지만 이곳은나름대로 차량이 많이 모이는 구간임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주차단속을 하지 않는가봅니다.

 주차한 차량 중에 어디서 많이 본 차도 있네요~~ㅡ.ㅡ

 식사하시러 간다고 주차해 놓으셨나?!... 단속을 안하는 구간이 맞는가 봅니다...

 여유롭게 주차를 해 놓은 차량이 정말 많습니다..

 하지만 위의 사진처럼 저렇게 주차해 놓은 차들은 현실적으로 허다한 일이라 이제 무각감해져 갑니다.

 그렇지만 버스정류소에 이렇게 택시들이 주차해 있다면.. 문제가 있습니다.

 버스정류소에는 주.정차를 금지하고 있어서 복잡한 백화점, 마트, 교차로, 번화가등에는 CCTV가 설치되어 실시간

 단속을 하거나, 단속반이 다니면서 단속을 하는데 이곳에는 단속을 전혀 하지 않는 곳인가 봅니다.

 동래구 한 마트앞의 버스정류소..이곳은 왕복2차선으로 나름대로 사람들의 유동인구도 많고 차량도 늘 복잡하게

 많이 몰려 드는 구간입니다.

 그런 이곳에 택시들이 아예 한 차선을 주차를 해놓고 있네요.

.정말 차가 많아 복잡하고, 버스를 탈려고 하시는 분들은 불편한 승차를 한답니다.

 왜 이런 곳은 단속의 손길이 없는 걸까요?!...

 버스기다리는 사람들을 보면 멀리서, 버스가 오면 택시 사이로 이리저리 다니면서 위험천만하게 버스를 이용합니다.

 보는 사람도 아찔한 순간인데..

 주.정차 단속하시는 분들은 왜 이렇게 번잡한 곳에 있는 챠량은 단속을 안하시는 지도 궁금합니다.

 한적한 곳에 정차시 불법단속반이 차량으로 다니면서 카메라에 담아가시지만 마시고

 이렇게 번잡한 곳에 단속을 집중적으로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서민들이 이용하는 버스정류소의 위험한 환경..

 그냥 지켜만 보실건 지....

 서민들의 작은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었음 하는 마음입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