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 명지시장 횟집 골목 속으로

50년전 5일장과 새벽시장을 거쳐 30년전부터 부산의 활어시장으로 면모하게 된 

부산 명지시장은 우리의 귀에 익숙하게 자리잡고 있는 대파의 최대 생산지이기도 합니다.
물론 활어시장으로 바뀌고 나서는 해마다 전어축제를 열어 전국의 관광객들을
불러 들이는 한 장소가 되었답니다.


역시나 부산의 활어시장으로 자리잡고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져서인지 명지시장 입구에서부터
마을 대부분이 횟집을 할 정도로 타지에서 오신 분들이 보면 조금은 놀라는 모습이기도 하지요.

물론 재래시장이라 농산물이나 축산물도 판매하고 있지만 활어센타에
비하면
극히 적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지요.

그래서일까요 명지시장 활어센타안을 둘러 보면 수산물 원산지표시는 기본으로
정말 깔끔하게 정돈된 가게들을 볼 수 있습니다.
이곳 주변 사람들도 활어센타안의 횟집들을 추천할 만큼 대단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솔직히 평일에는 그리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은 아니었지만 대부분 이곳을 찾는 분들은
주변 공단지역분들이라고 하네요. 뭐..대부분 회식을 할때 이곳에서 회를 드신다고 합니다.

하지만 일요일이나 공휴일에는 넓은 주차장이 꽉 찰 만큼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이라고
하니 우리 부산의 명물 활어시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더군요.


명지시장 주변은 처음 이곳을 찾는 분들에겐 조금은 생소할 정도로 많은
횟집들이 즐비해 있습니다.
이 모습을 봐도 이곳이 부산 활어시장의
명물지역이라는 것을 알 수 있지요.

솔직히 이렇게 유명한 활어시장인데다가 많은 횟집들이 즐비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호객행위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정말 놀라운 정도로 이곳엔 호객행위가 없어 이곳저곳 구경을 해도 별
꺼리낌없이
자연스럽게 둘러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사실 부산 광안리 회센타나 자갈치시장 부근에 가 보신 분들은 다 아실겁니다.
많은 횟집들이 즐비해 있다보니 관광객들이 조금 불편해하는건 뒷전이고 엄청난 호객행위에
어쩔땐 음식점옆을 지나기가 무서울 정도라는 말이 있잖아요.
여하튼 명시시장 활어센타와 주변 횟집이 가득한 마을엔 호객행위가 없어 관광객들이
맘 편히 쇼핑도 하고 자신이 들어 가고 싶어하는 횟집을 맘 편히 들어갈 수 있어 좋았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한가지 더 명지시장이 조금 부산의 도심과 외진 곳에 있어서 손님을 대하는 것에
혹시나 소홀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조심스레 해 봤는데요..
직접 이곳에서 식사를 해 본 결과 제가 생각했던 것과는 너무도 다른 모습에 놀라고 왔답니다.


첫번째는 친절한 서비스였습니다.
보통 가게안에 손님이 없으면 대부분 사람들은 음식 나르기 편한 곳에 자리를
비치해 주는게 보통인데
이곳에선 손님을 먼저 배려하면서 편한 곳에 앉으라고
손님이 원하는 자리에
앉기전까지 독촉하지 않아 좋았습니다.


두번째는 깔끔하고 정갈한 음식이 좋았습니다.
그릇에 먼저 담아 놓은 것이 아닌 바로 주문이 들어가면 음식을
담아서 나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지요.

세번째는 필요한 것이 있으면 언제든지 말씀하라는 말 한마디에 기분이 좋았습니다.
사실 필요한 것이 있어 뭔가 하나를 시킬때 인상을 쓰거나 무뚝뚝한 반응을 보일때
솔직히 손님 입장에선 부담스러운 일인데 그런 마음을 전혀 가지지 않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그외도 소소한 것 하나에도 신경을 써 주는 모습에서 다음에 또 오고
싶어지는 명지시장 횟집이라는
생각이 뇌리속에 깊이 인지되었답니다.

손님 한분 한분에게 정성을 다하는 모습에 솔직히 많은 것을 느끼고 돌아 왔습니다.
사실 유명한 관광지에 많은 횟집이 즐비한 곳엔 서비스가 조금은 아쉬울때가 많잖아요.
하지만 이곳 명지시장 활어센타 부근 횟집에선 그런 모습은 전혀 볼 수 없을 정도로
인정이 넘치고 서비스가 몸에 자연스럽게 배인 모습들이었습니다.
그런말이 있잖아요.. 음식의 맛은 장소와 분위기가 좌우한다고..
이곳 명지시장에서 '회를 먹어 보면서 정말 맛있게 잘 먹었다'란 말이 절로 났습니다.
여하튼 명지시장 횟집에서 먹어 본 최고의 회 맛의 비결은 친절한 서비스와 정이었습니다.
따뜻한 봄 햇살에 밖으로 나가고 싶어지는 요즘..
어떠세요. 인정이 넘치는 명지시장에서 싱싱한 활어를 드셔 보시는 건...
아참.. 요즘에는 도다리쑥국도 인기가 많다고 하니 회가 좀 당기지 않는다면
봄의 보약으로 알려진 도다리쑥국을 드셔 보시는것도 좋을 듯 합니다.
tip..매월 넷째주 화요일은 정기 휴일이라고 합니다.
꼭 체크하셔셔 명지시장을 찾아 가시길요..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부산 명지시장 횟집 골목 속으로

" 와.... 이 마을 전체가 완전 횟집으로 가득하네.."

" 그러게.. 예전보다 더 많이 생긴 것 같다.."
오랜만에 가게 쉬는 날 바람도 쐴겸 부산 인근 명지 활어시장에 갔습니다.
평일이라서 그런지 많은 사람들은 볼 수 없었지만 그래도 손님을 기다리는
상인들의
모습은 진지하기까지 했습니다.
그런데 오랜만에 들러서일까..
부산 변두리로 이곳도 많이 변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요즘 전통시장 살리기 일환으로 지자체에서 나름대로 신경을 써서 일까..
낡고 허름한 시장 풍경이 아닌 잘 정돈되고 깔끔해진 시장으로 변모했더군요.


명지시장 활어센타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시장 쪽으로 들어 가면 깔끔하게 잘 정돈된 활어센타가 있습니다.
물론 안으로 들어가면 다닥다닥 붙어 있는 가게들이 즐비해 있지요.
마치 광안리 활어센타를 방불케하는 듯 합니다.

하지만 이곳 명지는 다른 곳과는 달리 마을 대부분 집들이 횟집을 하는 것
같은
착각에 빠지게 하지요.
처음 오시는 분들은 더 더욱 그런 마음이 들 것입니다.
오랜만에 이곳을 찾은 저로써도 정말 놀랄 정도로 많은 횟집이 신기할 정도였다는..

그럼 얼마나 많은 횟집들이 이곳에 밀집되어 있는지 한번 보실까요..
활어센타 간판이 있는 그 주변은 기본이구요....

큰 대로변에도 횟집들이 즐비합니다.

명지시장 활어센타 주변은 뭐 솔직히 활어시장이라고 해 횟집들이 많을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주택가 골목에도 정말 많은 횟집들이 있다는 사실...

마을 입구입니다.
입구에 들어서니 오래된 간판이 먼저 눈에 들어 옵니다.
옛날엔 이곳에 활어센타 주변보다 횟집이 많았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 같더군요.

그냥 보면 마치 조용한 한 마을 같죠..
하지만 길가 주변에 있는 집들은 대부분 횟집간판을 걸어 놓고 있었습니다.

물론 횟집 전용주차장도 마당에 구비해 놓고 말이죠..
간판이 없으면 여느 가정집처럼 보였을겁니다.

활어센타 주변에 많은 횟집과 달리 골목에 즐비한 횟집을 보니 왠지 정감이 가기도 했습니다.

 


마을 전체가 마치 횟집을 하는 것 같은 착각에 빠지게한 명지마을..
조금은 의아해지기도 한 모습이었지만 그래도 사람들의 활기찬 모습을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아참... 명지마을은 유명한 전어축제를 해마다 이곳에서 하고 있구요.
대파로도 유명한 곳입니다.
명지대파 완전 전국적으로 알아주는거 다 아시죠..ㅎ
횟집이 유난히 많은 이곳에 그냥 지나칠 수 없잖아요.
그래서 회 한접시 먹으며 이곳의 정취를 느끼며 돌아 왔습니다.

전통시장 살리기 2부로 '골목마다 횟집으로 가득한 명지시장 횟집 골목과 싱싱한 회.'였습니다.
3부는' 명지시장 속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부산 명지시장 찾아 가는 길





'전통살리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명지시장에 다녀 왔습니다.
'명지시장'은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띄는 전어축제로 유명한 곳이기도 합니다.
물론 명지대파도 유명하답니다.
그럼 부산의 유명한 한 관광지로써 알려지고 있는 명지시장 한번 가 볼까요.

해운대구내에 살고 있는 저는 도시고속도로를 시작으로 황령터널-동서고가도로를 
지나 진해가는 방향으로 해서
명지시장을 찾아 갔습니다.
그럼 자세하게 사진으로 찍어 왔으니 가는 길 참고 하셔요...
원동인터체인지에 도착하면 시외로 빠지는 곳과 동서고가도로 진입하는 길이 나옵니다.
물론 명지시장에 갈려면 동서고가도로로 진입하시면 조금 빨리 도착합니다.

도시고속도로는 아침,저녁으론 차가 많이 막히는 곳이지만 낮엔 다른 도로와
마찬가지로
여유로운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단, 주말이나 공휴일에는 좀 막힌다는 것을 참고 하시공..



아참..이곳은 내리막길이 곳곳에 많아 아무리 도로가 한산해도 속도를 좀 줄여서 다녀야합니다.

도시고속도로를 타고 오다보면 이정표가 이렇게 나오는데요.
대연동(광안리) 방향으로 가면 됩니다.



그리고 바로 황령터널로 가야하기때문에 대연동 방향으로 나오다가 뉴턴해서
터널쪽으로 가시면 됩니다.


황령터널을 지나오면 서면 가는 길과 동서고가도로진입  길이 나오거든요.
이곳에서 동서고가도로를 진입해서 들어 가시면 됩니다.
이제부턴 여유로운 마음으로 운전을 해야합니다.
동서고가도로를 가다보면 곳곳에 정차구간이 있기때문이지요.

김해공항을 가는 사람을 비롯해 공장 진입차량은 물론 다른 지역으로 가기위해선
이곳을 꼭 거쳐야하기때문에 좀 복잡한 곳이기도 합니다.


한 30분 가다보면..
김해공항 가는 길 이정표가 나오는데 그 이정표를 따라 계속 직진하시면 됩니다.

뭐...그렇다고 김해공항 바로 옆은 아니구요...ㅎㅎ

고속도로 이정표와 김해공항가는 길.. 그리고 부산신항으로 가는 이정표가 나오면


진해가는 이정표로 나오시면 됩니다.
고속도로 진입차량이 증가하는 나들목이라 늘 이곳은 붐비는 곳이니 안전운전 하시구요....

이정표를 따라 쭉 나오시다 보면 명지IC라는 이정표가 보이실겁니다.
그럼 그쪽으로 고고싱! 단, 다 왔다는 생각은 조금 더 접으시공.......

명지IC 방향으로 나오시면 강서 오리마을이 제일 먼저 보이공....

계속 직진하시면 작지마을 - 염막마을 을 지나게 될겁니다.
물론 몇개의 마을을 지나면 명지시장은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 왔음을 알 수 있다는....

계속 직진하다 보면 이렇게 이정표가 엄청 많이 있는 걸 볼 수 있지요.
그럼 부산신항이 보이는 차선으로 진입하다 보면 명지시장 활어센타라는
큰 간판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해운대구 쪽에서 와서 그런지 꽤 먼 거리였지만 그래도 전통시장 살리기 도우미로 떴으니
이 정도는 아무것도 아니라는 생각에 기분 좋게 왔습니다.


전국적으로 유명해진 활어센타라 그런지..
입구부터 왠지 관광지로써의 면모를 그대로 느끼게 하더군요.

명지시장 활어센타 오늘 가는 길을 쉽게 설명해 드렸으니 ..
2부는 부산 대표 활어시장 명지시장 속으로
더 깊이 파고 들어가 볼께요..
2부도 기대해 주세요.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