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것은 엄연한 쓰레기 무단투기다!

아침에 가게 앞에 놓여 있는 화분을 보고 완전 화들짝 놀랐다. 정말 할말을 잃게 하는 모습 그자체였다. 도대체 누가 이런 나쁜 행동을 했는지 진짜 밝혀 내고 싶을 정도였다. 부산에는 동네마다 CCTV가 많이 설치되어 있어 이런 몰상식한 행동을 하는 사람은 바로 찾아 낼 정도... 하여간 도대체 '왜 이런 행동을 했을까?' 란 생각이 아침부터 들면서 머리가 띵했다.

 

 

화분에 버려진 담배꽁초 한 무더기

 

 

가까이 보니 더 가관이다. 담뱃재까지 한가득이다.

ㅡㅡ

 

 

화분에 누가 버리고 간 담배꽁초와 담뱃재

 

 

담배꽁초만 버렸다면 일일이 하나씩 제거하련만.......담뱃재가 한가득이라 도저히 수습이 어려울 정도다. 그렇다고 이대로 둘 수도 없다.

 

 

이건 또 뭥미?!....

하수구 부근에서 발견된 쓰레기들...

 

 

 

남편이 말했다.

 

" 이거 누가 일부러 버리고 갔네.. 주차해 놓고 차에 있는 쓰레기를 여기다 다 버리고 갔구만.."

".................."

 

왜 이런 행동을 했을까!!!!!

ㅡㅡ

 

 

남편이 갑자기 쓰레기를 줍다 말고 자세히 본다. 

 

 

안약 같은 약을 사용한 사람이 이곳에 버린 것이 틀림없다고...

 

 

음....마트 할인권이 있다. 무지개마트가 어디에 있는 것인가...이곳에 자주 가는 사람일지 모른다.

 

 

쌀 교환권도 있다.

 

 

찢어서 버린 종이 가운데 정확하게 다 보이지 않지만 주소가 나왔다.  오라일? 뭐지? X02동  303호...... 빌라같다.  그럼 여기에 사는 사람이 여기까지 와서 쓰레기를 버리고 갔단 말인가... 휴........ㅡㅡ

 

 

본격적인 분석 또 시작..... 담배꽁초를 보니 종류가 다양하다. 그럼 여러사람이 폈다는 것인데......에랏! 모르겠다. 하여간 화분에 담뱃재와 담배꽁초를 그냥 마구 붓고 간 사람이 밉다.

 

 

남편은 화분을 눕혀서 담뱃재와 담배꽁초를 털어냈다.

 

 

잘 털리지 않자 나무가 상하지 않게 조심스럽게 흔들었다. 그랬더니 회색깔의 담뱃재와 담배꽁초가 우루루 쏟아졌다.

 

 

나무에 잔뜩 묻은 담뱃재와 담배꽁초를 제거한 후... 물을 가져와 나무에 묻은 담뱃재를 2차로 씻어 주었다.

 

 

밤새 얼마나 담뱃재때문에 힘들었을까....하는 생각이 순간 들었다. 하여간 씻어내니 내 마음도 한결 가볍다.

 

 

이제 바닥에 떨어진 담배꽁초와 담뱃재 그리고 쓰레기를 청소했다.

 

 

휴....그저 한숨만 나오는 아침청소였다. 

 

 

담뱃재와 담배꽁초가 나무를 죽일 뻔 했다. 젠장.......... 이건 엄연한 쓰레기 무단투기다. 쓰레기가 많아야만 무단투기가 절대 아니다. 어떻게 잘 크고 있는 나무에 저렇게 많은 담뱃재와 담배꽁초를 아무렇지 않게 버리고 갈 수 있단 말인가... 그저 할말을 잃게 만든 모습 그자체였다. 제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음하는 바람이다. ㅠㅠ

 

 P.S

쓰레기 무단투기에 대한 간단한 상식
쓰레기 무단투기란 대량의 쓰레기를 의마하는 것이 아닌 담배꽁초 하나라도 길거리에 버리게 되면 그것도 포함된다. 위반행위별 쓰레기 무단투기 과태료 요금도 따로 명시되어 있다. 물론 쓰레기 무단투기 신고를 하면 포상금 또한 있을 정도로 신고를 적극 권하고 있다. 신고할때는 증명할 만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구청에 첨부해서 내면 된다.

 

이런 내용을 자세히 알고 있는데 신고를 해야 하지만, 이번 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불법 쓰레기 무단투기는 나쁜 행동이며 소소한 것 하나라도 길거리에 버릴시 과태료가 부과된다는 사실을 인지해야 할 것이다. 

 

 

 

오늘 상가건물에 위치한 빈가게 앞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상가건물에 작년부터 치킨집을 하던 가게가 비어 있다보니 가끔
이곳에서
학생들이 심심찮게 담배를 피우는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우리가게 바로 옆이라 밤 늦은 시간에 학생들이 모여 담배를 피우는 모습에
예전에 남편이 도저히 안되겠다싶어
한마디했었지만 여전히 밤늦은
시간에 삼삼오오 모여 담배를 피우는 학생들..

남편에겐 말은 안했지만 전 솔직히 불량스러운 학생들에게 말하는 것도 마음이 안 놓였답니다.
그런데 늦은 시간 이곳을 지나는 한 아주머니가 학생들에게 큰소리로 야단을 치는 듯했습니다.

' 무슨 소리지?!..'

조금 궁금한 마음이 들었지만 바쁘게 일하느라 선뜻 밖에 나가지 못했지요.
하지만 목소리가 워낙 큰 아주머니 말이 가게안에 다 듣길 정도였습니다.

" 학생들이 매일 여기서 담배를 피웠나? "
" 학생이 와요(왜요)? 내 돈 주고 담배피는데 왜 그러는데요? 네에? "
" 뭐라고...말버릇봐라..어른한테.. "
" 여긴 우리 아지트거든요..근데 왜요..담배 피는데 뭐 보태준거 있어요.."
" 담배를 폈으면 잘 버려야지..바로 옆에 쓰레기통 안 보이나?"
" .......... "

아줌마의 한마디에 갑자기 조용해진 분위기...
하지만 잘못된 행동에 뉘우치는 모습이 아닌..
담배를 핀다고 야단을 칠 줄 알았더니 담배꽁초 제대로 버리라는 아줌마의 말에

모두들 어이없다는 듯 쳐다 보며 자기네들끼리 이야기를 나누며 웃는 것이었습니다.
열을 내며 이야기하는 아주머니..
이 모습에 빈정대는 학생들..
나도 모르게 학생들이 빈정대며 잘못을 못 느끼는 행동에 화가 나더군요.
사실 우리가게 바로 옆 빈가게라 간혹 출근할때마다 보는 지저분한
담배꽁초때문에 신경이 쓰였었거든요.

하지만 이곳에서 담배를 피는 학생들은 그 누구의 말도 신경쓰지 않았습니다.
남편도 학생들에게 한마디하며 타이르기도 하고 야단도 쳤고..
주변 어르신들도 마찬가지..
거기다 상가건물에 있는 분들도 한마디씩 했지만 학생들의 행동은 여전했습니다.
그렇다보니 이젠 담배를 핀다고 야단치는 분들 보다는 제발 아무곳에나
담배꽁초를 버리지 마라는 말
로 바꼈던 것입니다.
여하튼 어른들의 말은 아예 들을려고 하지 않는 학생들의 모습에 그저 씁쓸하더군요.
뭐..오늘처럼 야단을 치는 아주머니에게 오히려 빈정대는 행동을 하는 학생들은
그저 할말을 잃게 만드는 모습 그자체였습니다.
어떡하다 세상이 이렇게 되었는지....
생각하면 할 수록 학생들의 행동에 그저 한심할 따름입니다.

[p.s] 
요즘에는 고등학생들이 담배를 피면서 모여 있는 모습을 보면 조금 움찔할때도 있지요.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별 말을 하지 않는데도 왜 그렇게 그런 모습이 무섭게 느껴지는지..
아무래도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학생들의 폭력(집단폭력)사건들때문에
더 그렇게
느껴지나 봅니다.
오늘은 용감하다고 해야하는지 아님 대단하다고 해야하는지 뭐라고 표현하기
힘든 한 아주머니를 보게 되었지만 학생들의 눈엔 그저 아무렇지 않게 보
였나 봅니다.
점점 이기적이고 자기 중심적으로 변해가는 세상이 되어 가는 것 같아 씁쓸해졌습니다.
제 학창시절때만해도 이러진 않았는데..
'정말 세상이 많이 변했구나!' 하고 실감한 하루입니다.

 

 


' 사람들 심리 참 이상하네.. 화분에 저게 다 뭐고.. 쯧..'

감자탕을 먹고 가게 앞에 비치된 의자에 앉아 커피를 마시다
도저히 이해가 안가는 모습을 목격했습니다.
그것은 바로 담배꽁초를 화분에 버려 둔 모습이었죠.


화분안에 심어진 나무가 죽은 것도 아닌데 화분안을 보니
완전 쓰레기통을 연상케 했습니다.
테이블에 재떨이가 있음에도 아무렇지 않게 화분에 버려 둔
담배꽁초를 보니 씁쓸하더군요.


왜 이렇게 담배꽁초를 화분에 버렸을까..
도저히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었습니다.
재떨이가 바로 옆에 있음에도 말이죠.
.....
사실 이뿐만 아니라 주위를 둘러 보면 아무렇지도 않게
하는 행동을 보며 이해하기 어려운 모습들이 많습니다.
운전을 하다 아무렇지도 않게 밖으로 담배꽁초를 버리는 모습..
가래침을 뱉는 모습..
담배꽁초를 쓰레기통을 옆에 두고도 굳이 하수구에 넣어 버리는 모습등
공공연하게 볼 수 있지요.
하지만 남이 보기엔 정말 아니다라고 느끼지만 그렇게 하는 사람들은
그런 점을 전혀 느끼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한사람 한사람이 버린 담배꽁초로 인해
당연히 화분에 버려도 된다는 것처럼 말이죠.
자연스럽게 따라하게 되는 나쁜 습관..
한번쯤 생각해 볼 문제인것 같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