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채소 쉽게 다지는 노하우

횟감으로 쓴 생선이 남아 동그랑땡을 만드려고 믹서기를 찾았더니 보이지 않더군요. 
그냥 내일할까하는 마음에 미루려고 하니 생선의 신선도가 떨어질 것만 같고
그래서 어쩔수 없이 손이 좀 가더라도 채소를 곱게 다지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채소를 다지려고 준비를 하고 있으니 남편이 이러는 것입니다.

 " 대충 다져라 ..손 다칠라.."

헐......

평소 손이 많이 가는건 잘 안하는 편이긴 하지만 갑자기 기분이 다운..
나도 나름대로 한식조리사 자격증이 있는 몸이라는 생각을 간혹 남편은 그걸 잊는 것 같더군요.
실생활에 요리랑과 조금은 차이가 있긴 하지만 그래도 기본은 갖춘 아짐인데 무시하니 기분이 별로..
하기사 워낙 시켜 먹는 편이 많으니 그럴만도 하긴해요..ㅎㅎ

그래도...
남편이 요리를 잘 하지 않는 절 은근슬쩍 무시하는 듯 해도 나름대로 기본은 있는 뇨자라는 사실...ㅋ
그래서 오늘 준비했슴돠~

# 요리초보자를 위한 채소 다지는 법 #

주방에 들어와 요리를 하려고 칼을 잡은 분이라면 꼭 알아두면 좋은 상식입니다.
자취생이나 남자분도 오늘 눈 크게 뜨고 보시면 요리할때 유용할겁니다.
물론 요리초보 주부님들은 필독하셔야 할거구용...

1. 양파 다지는 노하우.


양파는 먼저 반으로 잘라 주세요.


그리고 세로로 먼저 칼질을 해 주세요.


되도록 일정하게 칼질을 해야 합니다. 그래야 이쁘게 다질 수 있어요.


세로로 다 칼질을 하셨으면 반대편 즉, 가로로 칼질을 할텐데요..
먼저 세로로 썰때 한 1cm는 남겨 두셔야 합니다.
그래야 나중에 가로로 칼질할때 고정된 채로 잘 칼질할 수 있어요.

 

가로, 세로로 일정하게 썰면 고운 모양이 나옵니다.

2. 대파 다지는 노하우.



대파를 다질때는 흰부분과 분리해서 다져 주세요.
먼저 대파를 길이로 10cm 정도 자른 뒤 가로 , 세로로 칼집을 넣어 주세요.


가로, 세로로 칼집을 넣으면 십자모양이 됩니다.


그리고 난 뒤 대파를 칼로 다지면 곱게 모양이 나옵니다.

 

이 방법은 짧은 시간에 빨리 곱게 다지는 노하우이기도 하구요.
대파 자체에 진득한 물이 나오는 것을 빨리 차단해 엉망진창으로 다져지는 것을 방지한답니다.

3. 당근 다지는 노하우.


당근은 굵고 딱딱하기때문에 다질때 신경이 많이 쓰이지요.
이럴땐 반으로 먼저 자른 뒤...


세로로 세워 얇게 썰어 주세요.
너무 얇게는 말고 1cm 조금 안되게 ...전 동그랑땡용이라 잘게 다졌습니다.
보통 볶음밥 용이면 1~2cm 정도..


세로로 얇게 다 썰었으면 일렬로 눕혀 채 썰듯이 썰어 주세요.


채 썬 모양이 나오면 이젠 한번 더 썰어 곱게 다지면 됩니다.


대부분 당근은 어슷썰기로 해서 채를 써는 분들이 많은데 ..
제가 가르쳐 준 방법으로 세로로 세워서 썰면 훨씬 채 썰기도 좋고..
곱고 이쁘게 다지기도 좋아요...

4. 고추 다지는 노하우.


고추는 울퉁불퉁한 것들이 많아 정말 다지기 힘들어요.
하지만 방법만 알면 이것도 쉽게 이쁘게 다질 수 있습니다.
먼저 고추를 반으로 먼저 포 뜨듯이 썰어주세요.


그리고 고추안에 들어 있는 씨를 손으로 제거해 주세요.

 

그리고 난 뒤 고추를 속이 보이게 눕혀서 칼로 채 썰어 주세요.
채 썰때 미끈한 부분으로 썰면 자칫 칼이 미끄러져 손을 다칠 수 있으니 꼭 뒤집어셩..
채 썬 후엔 위에서 본 당근 다지는 방법처럼 썰어 주시면 곱게 다져진답니다.
이 방법은 알록달록 피망을 다질때도 사용하면 수월하게 다질 수 있어요.

 

짜잔... 동그랑땡을 만드려고 채소를 일일이 곱게 다졌습니다.
어때요... 정말 손으로 했다고 하기엔 너무 이쁘죠...ㅎㅎ
방법만 알면 너무도 쉬운 채소 다지기니 요리하실때 유용하게 쓰일겁니다. ^^



 

채소 쉽게 잘 다지는 법

저보다 요리에 관심이 많은 남편 덕분에 솔직히 결혼 후 정말 편하게 사는 주부인 것 같습니다. 특히 특별한 날이나 밥이 하기 싫어하는 날엔 남편이 알아서 해 주니 더할 나이없이 고마울 따름이지요. 어제는 잠을 설치다가 날밤을 샜더니 어찌나 하루종일 피곤이 따라 다니는지 아무것도 하기 싫은겁니다. 그래서 남편에게 ' 나...오늘 넘 피곤해..' 란 눈빛을 마구마구 보냈지요..

 
" 자기야.. 오늘 뭐 무꼬? "
" 피곤하면 하지마라.. 뭐 물래? "
 
ㅋ... 이젠 눈빛 아니 말 한마디만 해도 남편은 제 맘을 다 읽어 내려가지요. '오늘 뭐 무꼬? ' 라고 묻는 날이면 ' 나..밥하기 귀찮아' 란 뜻이란 걸 남편은 압니다. 그래서 그런 말하면 오히려 피곤하면 아무것도 하지말고 그냥 아무거나 시켜 먹자란 말을 하지요. 그럴땐 오히려 미안한 마음이 들어 더 해주고 싶은 마음이 들때도 많습니다.

 " 그냥..볶음밥 해 묵자.. 김치넣고.."
 " 그래.. 니 편한대로 해라..뭐 좀 도와주꼬.."
 " ㅎ.... 그럼 양파 좀 다져줄래..김치는 저번에 볶으려고 다진 것 있거든..."
 " 알았다..."
 
남편은 피곤하지만 그래도 시켜 먹자고 하지 않고 해 먹으려고 노력하는 마음이 기특했는지 마구마구 거들어 주려고 했습니다. 아참..울 남편 양파 다지는 솜씨 완전 캡이거든요... 요리를 좋아하다 보니 저보다 더 요리를 잘한다는..... 그럼 오늘은 초보자를 위해 양파 다지는 노하우 살짝 공개할까요..ㅋ 볶음밥을 할때 넣거나 돼지고기 폭찹을 할때 사용 가능하니 알아 두면 편리할거예요...요리 왕초보자는 정말 유용한 정보일 것 같습니다.

[양파 쉽게 잘 다지는 노하우]


양파를 보통 다진다고 하면 마구마구 잘라 칼로 다닥다닥 다지는데 이젠 그러지마세요...먼저 양파를 반으로 썬 다음........
 


반쪽을 눕혀서 세로로 먼저 일정한 간격으로 썰어 주세요...


 되도록이면 꼭 일정한 간격으로 촘촘히 썰어 주셔야 해요.. 그래야 나중에 잘 다져지니까요..


 이거 제가 썬 양파 아님..울 남편이 썬 것임..어때요... 세로로 썬 것만으로도 완전 요리사의 포스죠.


 아참... 중요한 TIP이 있는데요... 세로로 썰때 다 썰지 마시고 한 2cm 는 남겨 주세요. 이유는 나중에 설명해 드릴께요.......

 



일정한 간격으로 썬 양파를 반대편으로 눕힌 뒤 가로로 일정한 간격으로 썰어 주세요.


어떤가요... 완전 일정하게 잘 다져지죠....전 대충 양파를 다지는데 우리 남편은 뭘하나 해도 꼼꼼하게 잘하는 것 같아 넘 멋져요..아참...처음 양파를 세로로 다질때 2cm 남겨 둔다고 했는데 그 이유는 전부다 세로로 다지면 다시 가로로 두고 다질때 다 분리되므로 2cm 남겨 두는거랍니다.  이것이 바로 양파 잘 다질때 사용하는 노하우라고 할 수 있지요.

 



앞 부분을 잘 다졌으면 이렇게 남은 부분도 다져야겠죠...



가로 세로 일정하게 규격을 맞춰 칼로 다지니 시간도 절약되고 곱게 다져졌습니다. 양파 씹히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다보니 우린 이렇게 곱게 다지는거구요.. 씹히게 먹고 싶다면 간격을 좀 넓게 잡고 썰면 된답니다. 아참..폭찹을 만들때는 위의 방법으로 곱게 다져 주시면 됩니다.

요리하는 것도 좋아하다보면 재료 하나 손질하는데도 정말 꼼꼼하게 되는 것 같아요. 저처럼 대충하는 경우는 이렇게 이쁘게는 잘 안되더라구요.. 요리가 맛이 있음 좋겠지만 눈으로 보이는 것도 중요하다는 남편의 말처럼 때론 그 모습이 더 정성스럽게 보여 같은 요리라도 맛있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이제 볶음밥할때 대충 재료를 다지지 말고 이쁘게 다져서 보기에도 맛있어 보이는 요리를 하시길요... 한가지 더.........대파 잘 다지는 노하우도 공개합니다.

[ 대파 쉽게 잘 다지는 노하우 ]



대파는 다질때 흰부분을 따로 준비해 주세요. 나머진 찌개나 탕에 넣어 드시길...



준비된 대파는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 후......



밑부분을 조금 남겨두고 가로로 길게 먼저 칼질을 해 주시고.....



세로로 칼질을 해 주세요...



그럼 위에서 보면 십자모양이 나오겠죠....



가로 세로 칼질을 한 부분을 손으로 고정 시킨 뒤 칼질을 촘촘히 해주시면 됩니다.


촘촘히 칼질을 하면 이렇게 짧은 모양이 나오는데요...


이렇게 다 칼질을 한 뒤 마지막으로 몇번 왔다갔다 칼질을 하면 잘 다져진 대파를 만날 수 있어요.



그냥 어슷썰기로 썬 다음 칼로 마구마구 다지면 대파에 물이 생겨 볼품없어지고 형태를 알아 보기 힘들지요. 제가 가르쳐 준 방법으로 칼질을 한다면 잘게 다져지고 형태도 살아있어 유용하게 반찬할때 쓰일거예요.

전 이렇게 파를 다져 락앤락통에 넣어 며칠 내내 사용한답니다. 이렇게 해 놓으면 다양한 반찬을 만들때 편리하게 잘 쓰이지요. 사실 요리를 하면서 대충하는 습관이 예전엔 솔직히 많았는데 요리도 정성을 다할때만이 맛도 맛이지만 보기에도 좋더라구요.. 이젠 요리초보자 여러분들도 소소한 것 하나에도 정성을 다하는 요리 한번 해 보시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