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9월20일)은 4대강 살리기 시민 행동의 날로 부산 강변공원에 많은 시민들과 
각계에서 유명한 분들이 대거 참석하여
' 4대강 정비사업 중단과 강의생명 평화'를 기원하는 행사를 가졌습니다.
9월의 말인데도 날씨는 여름을 방불케 할 정도로 햇살이 따가웠지만,
많은 시민들은 휴일을 반납하고 가족들과 함께
4대강 살리기 범시민 행동의 날에 참석하셨더군요.

의 소중함을 알리고 더이상 더럽혀지지 않기 위해 모두가 한마음으로
낙동강변 둔치에 모인 모습에 감동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민주당 대표(정세균)께서도 4대강 살리기의 행사에 참석해 많은 시민들과 한 목소리로 
4대강 정비사업을 백지화를 하자는데 입을 모았습니다.
 

 오늘 행사는 구포역에서 출발하여 낙동강 삼락둔치공원까지 약 30분 정도의 거리를
 도보로 행진하면서 시작하였습니다.
 매스컴으로 많이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에서도 제법
 많은 사람들이 참석해의 중요성을 더 인지시켜주는 듯 했습니다.


삼락공원 둔치의 모습.
2시에 행사를 시작하는데도 미리 많은 사람들이 공원을 찾아주셨더군요.


손에는 피켓을 하나씩 들고 모두가 한마음으로 강의 소중함을 알리고자 했습니다.


오늘 삼락공원 둔치에 모여든 약 400명 정도 모인 사람들 모습입니다.



동영상.









소 구분이 없을 정도로 많은 분들이 행사에 참석하셨습니다.




머리가 백발인 할머니의 표정에서도 오늘 행사의 중요성을 인지할 수 있었습니다.
햇살이 타 들어갈 듯한 날씨인데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끝까지 앉아 계셨습니다.


각 종교계에서도 많은 분들이 참석하셨더군요.
스님들의 진지한 모습에 4대강 정비사업의 심각성을 느낄 수 있는 듯 했습니다.


군중들 사이에 앉아 계시는 민주당 정세균대표의 진지한 모습.


강을 지키자는 젊은이의 글귀에서 심각한 강의 현실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강의 소중함을 내포한 그림들도 곳곳에 그려져 있더군요.



아름다운 강을 소중히 지키고 가꾸자는 시민들의 바램.
오늘 하루 낙동강에서 열린 행사에서도 충분히 알 수 있었습니다.


갈대밭 너머로 흐르는 낙동강.
오늘은 이 풍경이 더 아름답게 느껴지는 이유가 뭘까요..


낙동강 둔치에서 한 아저씨가 심각하게 신문을 읽고 있는 모습을 보니 왠지 뭉클해지네요.


삼락공원에서 바라 본 아름다운 낙동강 풍경.


그리고..
갈대밭..
이 모두가 4대강 정비사업으로 인해
점점 그 아름다운 모습을 잃어 간다면 어떻게 될까!하는
생각에 씁쓸해집니다.


구포역 전망대에서 바라 본 낙동강.
정말 운치있는 풍경입니다.
이 아름다운 강이 점차 우리곁에서 멀어져 간다면 ...
정말 생각만해도 끔찍합니다.


옛날에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듯이..
우리모두 소중한 자연을 오염되지 않게 잘 가꾸는 길만이
미래의 아이들에게 아름다운 자연을 보여주는 일이 아닐까요.


그렇게 잘 가꿔진 자연을 물려 받은
이 아이도 아름다운 강을 더 사랑하게 될 것이구요.
안 그런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