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올림픽과 맞물려 좋은 휴식이 되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나름대로 이번 여름 휴가는 폭염의 연속이긴하지만 작년과 달리 비가 많이 오지 않아 나름 괜찮은 것 같기도 하네요. 오늘 수산시장에 갔다가 가게 가는 길에 해수욕장으로 차를 돌려서 가보니 무더위때문인지 정말 많은 사람들이 휴가를 만끽하고 있더군요...에공...부러버....ㅡ,.ㅡ 올 여름은 전국에서 많은 피서객들이 이곳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찾아 주셨다고 하는데 부산사람으로써 고맙기도 합니다. 올해는 작년과 달리 폭염주의보가 10일 넘게 발효되면서 다른해보다 더 이곳 해운대해수욕장을 자주 찾은 것 같네요. 개인적으로도 화려한 부산의 해수욕장을 나름대로 언제 어느때 바다를 볼 수 있어 참 좋은 것 같습니다.

근데 솔직히 개인적으로 전 휴가는 계곡이 더 좋더군요..뭐..해수욕장이야 집과 가까워서 시도때도 없이 갔지만 계곡은 사실상 큰 마음먹고 가야해 더 그런 마음이 드나 봅니다. 그럼 제가 생각하는 해수욕장과 계곡을 휴가지로서 어떤 점들이 차이가 있는지 설명해 보겠습니다. 휴가를 다녀 오신 분들은 추억을 느끼며 읽어 주시고..아직 휴가를 가지 않으신 분들은 참고 하시어 읽어 주시면 될 것 같아요.

휴가지로서 계곡과 해수욕장의 장단점.

1. 계곡은 복잡한 일상에서 벗어나 조용한 곳에서의 휴식을 장담할 수 있습니다. 사실 해수욕장은 휴가철이면 많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잖아요.  물론 계곡도 그렇겠지만 계곡은 해수욕장과 달리 산과 어울어진 숲에서 나름대로 조용한 휴식을 보낼 수 있답니다. 그래서 저도 해수욕장보다는 계곡이 훨씬 좋더군요. 부산 가까이 계곡이 많이 있다면 자주 갔을텐데 대부분 멀리 있어 늘 아쉬워요.

2. 계곡은 직접 먹을 것을 가져가는 경우가 많아 돈이 많이 들지 않아서 좋습니다. 해수욕장은 해 먹을 곳도 없는데다가 관광지라 음식값도 장난이 아니죠. 물론 주차비도 그렇고.. 샤워비.. 탈의실비..등 거의 돈이 드는 곳이지요.

3. 계곡은 숲 속에 있다 보니 그늘이 있어 시원한 느낌이 들어서 좋아요. 해수욕장은 그늘이라곤 파라솔 하나에 의지해야 하잖아요. 그리나 시원한 바다가 있긴하지만 무덥고.. 여하튼 새소리가 들리는 계곡이 더 시원한 느낌이 드는 것 같아요.

4. 해수욕장에 가면 바닷물때문에 몸이 찝찝하기도 하는데 계곡물은 상쾌해요. 물론 파도소리가 들리지 않고 사람들의 즐거운 함성이 들리지 않아 조금은 심심한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계곡에서의 휴가는 상쾌함에 마음까지 쉴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5. 둘 만의 오붓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계곡은 사랑을 더 쌓고 오는 곳이라는 느낌이 들어요. 사실 사람들이 많은 해수욕장엔 대화라기 보다는 사람들과 함께 부딪히며 노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가지기엔 좀 부족하죠. 뭐..10대,20대라면 사람들과 어울리며 노는 걸 좋아하겠지만..ㅎ

6. 해수욕장에서는 다양한 여름 레포츠를 즐길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계곡은 물살이 센 곳이 아니면 레포츠를 즐길 만한 곳이 별로 잖아요. 해양레포츠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해수욕장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

7.해수욕장에서의 휴가는 눈이 즐겁습니다. 특히 남자분들이 더 그렇겠죠..쭉쭉빵빵 비~~키~~니.  ㅋㅋ 저도 사실 눈이 즐겁습니다. 희한하게 가면 갈 수록  몸짱님들이 정말 많더군요. 흐흐흐~

8. 계곡과 달리 해수욕장에서의 밤 풍경은 화려한 불빛과 바다가 어울어져 낭만이 가득합니다. 계곡은 밤이면 어두컴컴 솔직히 무섭잖아요. ㅎㅎ

어때요..두 곳의 휴가지의 차이점을 조금은 공감을 하셨나요? 사실 어느 곳이든 장단점이 있을겁니다. 이번 주는 휴가가 피크라고 하죠..위의 내용을 참고하여 자신에게 맞는 휴가지를 택해 휴가를 떠난다면 더 유익한 휴가가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휴가 잘 보내십시요.^^


 

 
 


휴가 잘 보내고 계십니까?
남부지방은 10일째 폭염주의보와 경보로 도심 전체가 익어갈 정도입니다.
그래도 무더운 여름 계곡에는 나름대로 도심보다
시원해 휴가를 보내기에 딱이더군요.

하루만 쉬다 왔지만 마음은 며칠 푹 쉬었다 온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계곡에서의 피서에서 ' 이건 아니다 ' 싶은
모습이 있어 좀 씁쓸하기도 했다는...

다시는 계곡에서 이런 분이 안 계셨음하는 마음에 몇 자 적어 봅니다.


산이나 계곡에 가면 피서객들을 위해서 취사 가능한 곳이 있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게 취사하는 모습도
공공장소에서의 예의라는 생각을 해 봅니다.

얼마전에 한 계곡에 피서를 갔다 왔는데..
참 어이없는 취사행위를 보았습니다.
그것은 바로 고기를 구워서 먹는 모습이었는데요.
뭐.. 취사 가능한 지역에선 고기를 구워서 먹는 분들이 있긴 합니다만
하지만 일반 후라이팬이 아닌 석쇄나 음식점에서 흔히 보는
구멍이 나 있는 고기판에 구워 먹는 모습은 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고기를 구우면 그 기름들이 다 어디로 가겠습니까!
그 기름들은 계곡에 흐르는 물에 유입되어 많은 사람들이
피서를 즐기는 곳을 오염시키게 됩니다.

자신만 편하자고 남이야 피해를 보는지 안 보는지 신경을 안 쓴다면
너무 이기적이다는 생각이 들지 않나요.

제가 하고 싶은 말은 이렇습니다.
취사 가능한 곳에 고기를 구워 드시는 분들은 제발
고기기름이 땅이나 계곡물에 유입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써 주십사하는 마음
입니다.

여러사람들이 언제나 와서 즐겁게 놀 수 있는 공간을 한사람의 이기적인
행동으로 인해 피해를 주는 일이 없었음하는 바람을 가져 봅니다.
계곡은 개인의 휴식 공간이 아니잖아요.
안 그런가요!.

 

 

 


이 무더운 여름 모두다 휴가 잘 보내고 계시는지요?

작년에는 나름대로 날이 선선해 휴가는 생각도 하지 않았는데..
올해는 무더위때문에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 저도 휴가를 갔다 왔습니다.

" 부산에 바닷가도 많은데 뭐하러 멀리 휴가를 갔는교? " 라고 물으시겠지만..



자.. 보십시요.
해운대,광안리해수욕장 가는 길입니다.
도로가 주차장이나 다름없이 차가 꽉 막힌 정말 대단한 피서행렬이 아닌가요!..

왠만하면 집과 가까운 곳에서 피서를 보낼려고 했지만 도저히 안되겠더군요.ㅎ
일단 부산 해수욕장은 외지인들에게 양보하공..
우린 부산에서 조금은 멀지만 나름대로 조용한 계곡을 피서지로 택했습니다.



우리가 피서지로 택한 곳은 바로 운문산 계곡입니다.
휴가철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많이 왔지만 부산 해수욕장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었지요.
계곡옆에 일렬로 많은 차들이 주차만 해 놓았다 뿐이지 어떤가요..
지나다니는 차들은 별로 없죠..

이곳 운문산 계곡은 여행을 자주 하다 우연히 발견한 곳으로..
한번씩 여름철이면 가는 우리의 피서지랍니다.

음..일단 피서지라고 하면 주차하기가 용이해야겠죠.
이곳은 주차요금도 따로 받지 않아 마음 편히 주차를 할 수 있어 좋습니다.
요즘 해수욕장이나 피서지에 가면 주차요즘 장난이 아니잖아요.ㅎ



일단 주차를 했으니 시원한 계곡으로 내려가 볼까요.
음.. 물이 깊고 좋은 자리는 새벽..아니 며칠전에 온 사람들이 다 점령했공..
그래서 한적한 곳을 물색 중 나름대로 조용한 곳을 발견했습니다.



짜~~잔..
이 정도면 무더운 여름 하루 푹 쉬었다 오기에 충분한 장소죠.

아참..
유명한 피서지와는 달리 조용한 계곡을 피서지로 택한 분들은 필히 먹을 것을
충분히 준비해 가시면 하루 편하게 쉬었다 올 수 있어요.



늘 그렇듯이..
우린 피서를 갈때마다 먹성 좋은 남편덕에 대형 아이스박스에 먹을 것 잔뜩
챙겨서 움직입니다. 한적한 피서지는 먹을 것 파는 곳이 없으니까요..
헤헤~



그리고..
간식으로 먹을 수박 한덩어리도..ㅋ
계곡물에 담궈 둔 뒤 먹으면 완전 얼음수박이 되지요.



그리고 준비할 것은 바로 ..
두다리 쭉 펴고 누울 수 있는 텐트입니다.
나머진 필요한 것들을 알아서 챙겨 가시면 좋아요.




요즘같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에는
따가운 햇살이 없는 녹음이 우거진 계곡에서의 피서 정말 말이 필요없는 피서지입니다.



계곡의 물이 다 그렇듯이 ..완전 얼음물이었답니다.
발만 담구고 있어도 ' 더위야 물럿거라! ' 더군요.
사실 햇살이 내리쬐는 해수욕장에서는 물에 들어가는 순간만 시원하잖아요.
하지만 계곡은 발을 조금만 담궈도 온 몸에 닭살이 돋을 정도로 시원하다는 것..
가만히 있어도 피서를 확실히 할 수 있다는 사실..



거기다..
사랑하는 사람과의 오붓한 시간..



바쁜 일상속에서 대화를 자주 못한 분들이라면 계곡에서의 피서를 통해
많은 대화와 둘만의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좋답니다.




시원한 바람소리..
새소리..
그리고 계곡에서 흐르는 물소리만 들리는 계곡에서의 피서는 일상에서 벗어나
편안하게 휴가를 보낼 수 있어 정말 좋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러분은 휴가 어딜 다녀 오셨나요?
혹시 바다(해수욕장.)
아님 산속의 계곡?!..

아직 휴가지를 정하지 않으신 분들이나 남은 휴가를 뜻깊게 보내시라고
계곡을 다녀 온 소감으로..
피서지로서의 계곡의 좋은 점을 알려 드릴까합니다.

1. 복잡한 일상에서 벗어나 조용한 곳에서의 하루를 장담할 수 있습니다.
2. 돈이 많이 들지 않아서 좋아요.( 먹을 것을 미리 준비해가면 휴가비가
많이 절약된다는 사실 그리고 주차요금도 공짜.. )
3. 그늘이 있어 더 시원한 느낌이 들어서 좋아요.
4. 해수욕장에 가면 바닷물때문에 몸이 찝찝하기도 하는데 계곡물은 상쾌해요.
5. 둘 만의 오붓한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사랑이 더 싹트는 걸 느끼고 와요.
6. 차가 막히지 않아 마음까지 시원한 휴가가 될 수 있어요. ( 휴가를 떠날때
차가 많이 막히면 피서지로 가는 동안 지쳐 버리게 되지요.)

어떠세요.
계곡에서의 피서 정말 좋은 점이 많죠.
아직 휴가를 떠나지 않는 분들은 복잡한 해수욕장대신 조용한 계곡으로
떠나 보시라고 감히 권하고 싶네요..
휴가를 너무 잘 다녀와서 그런지 일상에서의 지친 마음이 많이 여유로워진 것
같아 너무 좋습니다.

헤헤~
 

 

 


며칠전 장안사에 갔다가 집에 가는 길에 도로 밑에서 연기가 모락 모락 피어 오르는 것이

  보이길래 무슨 불이라도 났다 싶어 차를 한 쪽에 대고 연기가 나는 곳으로 내려 다 보았습니다.
 
  다행히 불은 아니라 안심은 되었지만 ...

  이곳은 취사가 금지 되었다고 버젖이 입구에 적혀 있었는데도 사람들은 삼삼오오 모여서

  무언가를 해 먹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둘도 아니고..아예 해 먹을 것을 잔뜩 아이스박스에 사 가지고 오신 분도 계시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은 심하다는 생각이...

 요즘에는 환경을 생각해 많은 사람들에게 산이나 계곡등지에 가면

 되도록 취사를 금지 시키는 곳이 많은데..그래서 일까..

 취사를 하는 것보다 간단히 먹을 것을 준비해 먹고 가는 것은 많이 보았지만..

 아예.. 취사도구를 가져와서 아무렇지도 않게 해 드시는 분들을 보니

 조금은 씁쓸해집니다.

 그렇다고 취사를 하고 난후 뒷정리는 깨끗이 하고 갈까요...

 그렇지도 않다는..

 먹다 남은 쓰레기와 오물등을 아무곳에나 버리고 가는 분들도 많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이렇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종 쓰레기가 썩어서 냄새가 진동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절대 취사 금지라고 되어 있어도 ....

        무시하고 취사행위를 하고 거기다 각종 쓰레기를 무단투기까지...

        정말 한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취사를 하지 않는 곳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는 이렇 듯..

   물밑이 훤히 보일만큼 깨끗한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 물고기도 다니고...

    하지만 취사행위를 하는 곳은 어떨까요!..

    고기를 구워 기름이 물에 둥둥..

    먹고 난 뒤 설겆이 한다고 세제를 사용하기 일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취사 금지라고 적어 놓은 곳에는 제발 꼭 지켜 주십사하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이렇게 깨끗한 곳이 더러워진다면 안 되지 않습니까!..

   지킬건 지키는 문화시민이 됩시다..         



             
 



피오나의 다음 블로그 : 좋은시간 되세요아름다운 이야기모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계곡에 갔다가 너무 황당한 일을 발견했습니다.

그건 바로 쓰레기 무단투기 현장...

허걱~~~~~~~~~~~~~~~~!

쓰레기도 조금도 아니고 비닐봉투에 한가득.......

계곡에서 놀다 집에 가기위해 화장실에 잠깐 들른 후 차에 타고 출발하려니..

한 아저씨가 무거워 보이는 쓰레기를 버리는 것을 우연히 보게 되었습니다.

' 뭐야~~!'..

순간 너무 놀랬지요..

화장실옆에 쓰레기가 모여 있는 곳에 쓰레기를 두리번 두리번 거리더니

슬쩍 놓고 갔습니다.

물론 전 차안에 앉아 있어서 아저씨는 절 보지 못했겠지만..

전 확실히 쓰레기 무단투기 현장을 보고야 말았습니다.

그것도 작게도 아니고 한 봉투 가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쓰레기를 버리고 유유히 사라지는 아저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쓰레기가 버려진 화장실 옆 쓰레기 더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뭘..버린 걸까?...

궁금해서 카메라를 줌으로 땡겨보니 ..

헉...

수박껍데기와 각종 먹다 남은 음식물 쓰레기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너무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기가 먹고 남은 쓰레기는 가져 가거나 아님 쓰레기 버리는 곳에 버리시지

아무도 안 본다고 저게 뭡니까..

그리고 이곳은 유명한 사찰 주위의 계곡이라 취사도 금지 된 곳인데.

정말 의이상실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밑의 계곡에서의 불법취사행위...

솔직히 계곡에서의 취사행위도 금지된 사항인데..

음식도 해먹고

그것도 모자라..

쓰레기까지 아무곳에나 버리고..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렇게 쓰레기를 아무곳에나 버리면 벌금도 물게 되는데..

왜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인지...

정말 양심이 없는 모습에 씁쓸했습니다.


[##_Jukebox|hk160000000005.MP3|01. 김아중 - Maria (미녀는 괴로워 OST).MP3|autoplay=1 visible=1|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