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솔방울 가습기 만드는 법

환절기나 겨울철 실내에 없어서는 안될 가습기..하지만 불과 몇 년 전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각종 사고로 많은 사람들이 가습기를 사용할때 신경을 많이 쓰고 있습니다. 물을 사용하는 가전제품이다 더 그런 것 같다는 생각도 솔직히 듭니다. 물론 일일이 가습기를 세척하는 것도 보통 일이 아니죠. 아마도 그런 부분은 사람들이 겪는 일상적인 일일것 같아요. 그래서 전 얼마전부터 가전제품으로 사용하는 가습기가 아닌 솔방울을 이용해 가습기 대용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솔방울 가습기솔방울이 가습기로 변신!

 

☞ 솔방울 가습기 어떻게 만드는 걸까?

 

솔방울 가습기는 이름대로 그냥 솔방울만 있으면 됩니다. 물론 가습기로써의 역할을 위해서는 살균소독과 세척 필수입니다.

 

솔방울을 물에 한번 헹군 뒤 칫솔을 이용해 먼지와 이물질을 제거해 주세요.

 

이물질을 제거한 솔방울은 뜨거운 물에 살균소독해 주세요.

 

살균소독을 한 후엔 찬물에 깨끗이 헹궈 주시면 됩니다.

 

산에 나 뒹굴며 각종 이물질이 묻어 있던 솔방울이 깔끔해졌어요.

이 상태에서 이젠 가습기로 사용하면 됩니다.

 

솔방울에 먼저 물기를 머금을 수 있도록 락앤락에 담아 뚜껑을 닫아 주세요.

뚜껑이 있는 통을 이용하면 그냥 물에 담궈 물기를 머금게 하는 것 보다 시간이 2배로 단축됩니다.

 

물기가 다 머금은 솔방울은 컴퓨터를 사용하는 책상 위나 침실, 거실에 두면 가습효과를 톡톡히 해 냅니다.

 

가습 전

 

 

가습 후

 

물기를 머금은 솔방울은 하루 정도 두면 꽃처럼 활짝 피어 가습기로써의 역할을 다 한 것으로 교체할 시기를 알 수 있습니다. 물론 교체는 새로운 솔방울로 하는 것이 아닌 사용한 솔방울을 한 번 헹군 뒤 통에 담아 물기를 다 머금게만 하시면 재사용 가능합니다. 그냥 산에 굴러 다니는 솔방울 완전 효자 가습기로 변신 가능하죠!

자동차 정비소 직원이 만든 페트병 가습기

며칠전 자동차 정비도 하고 엔진오일을 교체하기 위해 자동차 정비소에 들렀습니다. 다행히 정비하는 사람들이 별로 없어 빨리 할 수 있었지요.. 정비사에게 자동차를 맡긴 뒤 사무실에서 커피 한 잔을 하다 재밌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직원이 직접 만들어 놓은 가습기때문이었지요.


자동차 정비소 직원이 만들어 놓은 페트병을 재활용해서 만든 가습기입니다.  어떤가요.. 남자가 만들어 놓은 것 치곤 정말 괜찮은 솜씨죠.
 


기계를 만지고 공간이고 하루 종일 밀폐된 사무실에 있다 보니 실내 공기가 건조해 만들어 놓은 것 같은데 정말 아이디어 기발합니다.


페트병을 잘라 물은 담은 뒤 물티슈를 쇠젓가락 같은 곳에 빨래 널 듯이 걸쳐 놓은 모습이 그저 미소가 머금어지네요.


물이 자연스럽게 물티슈에 적셔지면서 실내 가습기 역활을 톡톡히 해 내는 모습입니다. 가습기가 없는 가정에서도 쉽게 생각하지 못한 모습을 정비사 직원분이 이곳 사무실에 만들어 놓은 것 같네요..

가습기, 자동차 정비소,

자동차 정비소 사무실에 만들어 놓은 가습기

남자분이 만들어 놓았다기엔 너무나 세심하게 잘 만들어 놓은 페트병 재활용 가습기를 보니 그저 보는 내내 대단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자동차 정비사라는 직업때문인지 꼼꼼한 성격을 그대로 엿 볼 수 있는 부분이었습니다.



달걀을 이용한 가습기 만들기

겨울이라 보일러를 자주 틀다 보니 집안이 자연스럽게 건조해지기 마련입니다. 그렇다고 전기 가습기를 사용하려니 전기세도 전기세지만 자주 세척해야하는 번거로움과 가습기 살균제때문에 이런저런 위험성이 많이 보도된 관계로 요즘엔 달걀을 이용해 가습기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댤걀 몇 개만 있으면 온 집안이 가습효과로 인해 건조해지는 일이 없어 감기에 걸리는 경우도 적으니 여러분도 가습기가 필요한 요즘 달걀로 초간단 가습기 한번 만들어서 사용해 보세요...

[ 달걀을 이용한 초간단 가습기 만드는 법 ]

 

가습기 만들기

준비물- 달걀, 병뚜껑 or 약통, 소주잔, 패트병뚜껑

달걀로 가습기를 만드는 이유는 달걀 표면에 미세한 구멍으로 습도를 알아서 조절해 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달걀 가습기가 오히려 위생적이고 좋습니다. 물론 물을 갈아 줄때 한번 깨끗이 헹구는거 잊지 마시구요..


달걀 가습기를 만들기 위해선 달걀에 물을 넣을 수 있도록 구멍을 만드는 일이 중요합니다. 구멍을 뚫을땐 젓가락을 이용해 구멍을 뚫은 뒤 손으로 조금씩 달걀껍질을 벗기면서 구멍을 조절해 주세요.


손으로 구멍을 적당하게 냈다면 그 다음은 가위를 이용해 모양을 좀 이쁘게 다듬어 주시길...

달걀 가습기,

이왕이면 다홍치마라는 말처럼 너덜너덜한 입구보다 단정한게 좋겠죠.


구멍을 냈으면 달걀안을 깨끗이 물로 헹궈 주세요.


그리고 물기가 빠지게 뒤로 엎어 놓으심 달걀가습기 완성입니다.

달걀가습기

구멍이 좀 넓긴 해도 전 오히려 이렇게 해 놓으니 물을 넣기도 수월하고 세척하기도 좋더군요.

이젠 달걀을 받쳐 둘 용기가 필요한데요... 전 다 쓴 약통과 소주잔을 이용했습니다.

달걀가습기

달걀에 물을 채워 약통위에 고정시키면 달걀가습기 완성!

컴퓨터하는데 오랜시간동안 앉아 있어서 전 그 옆에 달걀가습기 뒀어요.. 컴퓨터에 나오는 열과 건조함이 달걀가습기가 잡아주거든요....

달걀가습기

그외 달걀을 고정하기에 좋은건 병뚜껑이나 패트병뚜껑을 이용하세요.

안방에 소주잔을 이용해 달걀을 올려 놨어요.. 나름 안정적이고 괜찮죠.. 안방엔 달걀가습기 2~3개가 적당한 것 같아요. 방이 그리 크지 않아서요..만약 평수가 굉장히 넓은 방이라면 그에 맞게 달걀수를 늘리면 되겠죠. 예전엔 빨래를 자기 전 널어 놓는 방법으로 가습기 역할을 했는데 마르면서 몸에 많이 안 좋다고 방송하는 것을 봤어요. 그 일 이후 되도록이면 방이나 거실에 빨래 너는 것을 삼가해요.. 난방을 많이 하는 겨울철엔 없어서는 안될 가습기 이젠 달걀을 이용해 가습기를 만들어 보아요. ^^
↘우리부부의 겨울철 난방비 줄이는 노하우..
환절기에 꼭 필요한 물티슈가습기 만드는 법

  1. Favicon of http://applenamu.com BlogIcon 꿈꾸는사과나무 2013.12.05 22:41 신고

    그 참 신통방통하네요~
    달걀이 가습로 둔갑하다니...
    반짝이는 아이디어가 놀라워요~

  2. Favicon of http://care2001.tistory.com BlogIcon 풍경 2013.12.05 22:47 신고

    재밌는 발상이시네요.ㅎㅎ

  3. BlogIcon Gulla 2013.12.12 11:47 신고

    달걀안에 있는 막은 안벗겨내도 되나요? 그게 오래두면 곰팡이 슨다는 얘기가 있어서 궁금해요~

겨울철 난방비 줄이는 비법

낙엽이 다 떨어지지 않았는데도 날씨가 겨울을 연상케 할 정도로 많이 추워졌습니다. 그래서 더 바쁜 요즘입니다. 옷도 겨울 옷 위주로 정리해야하고 ...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이기에 우리주부들 일일이 계절마다 옷정리하는 것도 솔직히 일입니다...거기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난방도 신경써야하고...그래도 우리집은..그나마 다행인 것은 남편이나 저나 여름보다 겨울은 잘 견딘다는 점이네요. 그래도 건강에는 유의해야합니다. 한해 두해 나이가 들어가면서 몸도 예전같지 않더라구요.. ㅋㅋ 뭐..여하튼 추위를 잘 안타는 우리부부라 솔직히 겨울이 되어도 별 걱정은 되지 않아 천만다행이라는... 하지만 이 놈의 물가가 장난이 아니니 여러모로 아끼고 살아야 하는 현실입니다. 그래서 우린 소소한 것부터 절약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난방비입니다. 겨울철 난방비 정말 장난아니죠... 조금만 따뜻하게 지내면 난방비가 엄청나게 나오니 사실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지요. 하지만 난방을 많이 하지 않아도 겨울철 춥지 않게 잘 보낼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우리부부는 나름 난방비 줄이는 일환으로 시작한 방법들을 잘 활용하니 겨울이라고 난방비가 두배~세배는 나오지 않아요. 그럼 알뜰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으면서 난방비 줄이는 우리부부의 노하우 공개합니다.
*겨울철 난방비 줄이는 노하우*
첫번째는 아무리 추운 겨울날씨에도 난방 적정온도는 18~20도를 유지합니다.

난방 1도 차이 난방비 장난 아니거든요.. 충분히 18~20도로 유지해도 춥지 않게 지낼 수 있어요. 퇴근하고 돌아와서 적정온도로 맞추니 집안 온도가 14도네요...그래도 밖의 온도(4도)에 비하면 완전 포근..... 18도가 되려면 몇 십분 걸리지만 이것저것 정리하다 보면 바로 적정온도로 올라 옵니다.

두번째... 집에 사람이 없다면 보일러를 외출로 해 놓으세요.. 집에 사람이 없다고 보일러를 끄는 분들이 많은데 그럼 집에 돌아와 보일러를 켜 적정온도를 맞추었을때 갑자기 온도를 높여야 하기때문에 난방비가 많이 나와요.. 외출을 해 놓으시면 적정온도가 되기까지 보일러를 껐을때랑 차이가 난답니다. 무엇보다도 한겨울 동파방지를 위해서라도 외출은 필수라는 사실....


세번째... 집이라고 훌렁훌렁 벗어 던지는 분들이 계신데 겨울철엔 좀 자제하세요.... 샤워를 하고 난 뒤에 내복이나 따뜻한 잠옷은 필수적으로 입으시길요... 그리고 바닥이 뜨겁지 않은 이상 맨발로 다니지 마시길...발이 추우면 자연스럽게 난방 온도를 높이게 되니까요...

그래서 전 집안에서 발이 차갑지 않게 수면양말을 신어요... 침대에 들어가기 전까징....

물론 컴퓨터를 할때엔 좀 더 따뜻한 걸로.......

ㅋㅋ...좀 우습나요........


발만 따뜻해도 추위는 덜 느끼게 되니 여러분도 수면양말 필수적으로 겨울철엔 준비하세요..

네번째..겨울철 난방을 하다보면 방이 건조해지기 쉬운데요..이럴때 가습기를 트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도 전기낭비예요..  가습기안 청소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더 심각하게 건강을 해친다는 사실...그러니 안전빵으로 젖은 수건을 걸어 두심 좋아요..수건이 마르면서 습도조절도 해 주니까요....

전 컴퓨터옆에 뒀어요... 컴퓨터도 은근 열이 많이 나잖아요... 제 건강을 위해서 저랑 제일 가까운 자리에...ㅋ


다섯번째.. 찬바람을 일절 들어 오지 못하게 겨울철엔 이중 커튼으로 막아 주세요.

춥다고 창문에 문풍지로 다 막는 경우가 많은데 그럼 겨울철 환기가 어려워 몸에 해로울 수 있어요. 그러니 커튼을 이중으로 해서 바람막이 커튼으로 활용하세요.그럼 훨씬 따뜻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을겁니다. 물론 창문사이로 새어 나가는 난방비로 많이 줄어 들거구요.


여섯번째... 자기전 따뜻한 물이 담긴 패트병을 침대에 넣어 두세요. 패트병의 열기로 인해 이불속에 들어 갔을때 정말 훈훈한 느낌을 느끼실겁니다. 단, 패트병을 꼭 닫아 주셔야 한다는 점....안 그럼 물이 샐 수 있다는 사실....

일곱번째.. 집에 오면 늘 하게 되는 컴퓨터... 컴퓨터 주변도 따뜻하게 해 줘야겠죠. 방석은 필수적으로 준비해주시구요.. 무릎담요도 따로 준비해 컴퓨터 하는 동안은 포근한 느낌으로 하시길요...

ㅋ...이것이 바로 집에서 난방비 줄이는 스타일입니다. 어떤가요..난방비 팍팍 줄이는 나만의 스타일 정말 따라해 보고 싶지 않으세요... 춥다고 난방온도를 높이는 것만이 건강을 유지하는거 아닙니다. 집안이 너무 따뜻하다보면 외출시 갑작스런 추위때문에 감기에 걸리는 확률이 더 높다고 하니 적정온도를 늘 유지해 감기 안 걸리는 겨울을 보내시길 바랍니다. 우리부부는 감기 걸려 본지가 언제인지 기억도 나지 않습니다. 옛말에 겨울철엔 너무 따뜻한 것보다 면역을 키우기 위해서라도 적당하게 따뜻하게 보내라는 말이 있잖아요. 건강도 챙기고 난방비도 줄이고 일거양득의 효과 여러분도 이번 겨울 느껴 보세요..^^



  1. Favicon of http://CARE2001/TISTORY.COM BlogIcon 풍경 2012.11.16 06:57 신고

    알뜰하게 생활 하시네요.
    부산에서는 별로 난방 걱정을 안했는데,
    지난해 하도 추워서 ㅎㅎ 올겨울 춥다하니 벌써 더럭 겁이 나네요.

  2.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2.11.16 20:28 신고

    ㅎㅎㅎ에공..
    내일은 더 춥다네요.

    늘 건강하세요

  3. 2012.11.17 11:02

    비밀댓글입니다

  4. 알뜰하시네요.. 2012.11.17 15:37 신고

    두어가지 추가해보자면.. 커튼은 바닥까지 오도록하면 좋습니다.
    찬공기는 밑으로가다보니 창문만 막는거보다 아래까지 싹 막으면 훨씬 따뜻합니다.
    마찬가지로 현관문쪽에도 박스등으로 아래에 무릎정도 높이로 막으면 냉기 안들어오더군요..
    마지막으로 두꺼운 은박 돗자리를 깔아두는것도 좋습니다..^^

  5. kkkk 2012.11.18 03:11 신고

    뽁뽁이 비닐 창문에 덮으면 열라 따뜻함.. 1mx50m 약 만원

  6. 모냐 별로 안아끼는거 같은데 2012.11.18 05:32 신고

    그래서 얼마나오는데요??우린겨울도 도시가스 2만원정도 나옴..두식구에..침대에 전기장판틀고살아도 전기세 2만원도 안나옴..이것보다 적게 나오고 산다면 리플다삼..여름에도 전기세 15000원도 안나옴...

  7. 모냐 별로 안아끼는거 같은데 2012.11.18 05:33 신고

    그래서 얼마나오는데요??우린겨울도 도시가스 2만원정도 나옴..두식구에..침대에 전기장판틀고살아도 전기세 2만원도 안나옴..이것보다 적게 나오고 산다면 리플다삼..여름에도 전기세 15000원도 안나옴...

    • 커피프린스 2012.11.18 09:17 신고

      2만원 나오는 집도 있구나 신기하네요

  8. 커피프린스 2012.11.18 09:18 신고

    살아가면서의 지혜로움에서 나오는 난방비 절약방법 고맙습니다

  9. ㄱㅅㄱㅅ 2012.12.05 18:17 신고

    와우 좋은 정보네요. 꼭 써먹을게요ㅋ 감사합니다^^

  10. BlogIcon 흐미 2013.12.01 17:36 신고

    저는 귀찬아서.. 그냥 냅두고 나가는데 ㅎㅎ;;;
    11월달 가스비 6만원 나왔습니다 호호호;;; (32평)

  11. BlogIcon 김태호 2013.12.02 09:53 신고

    보일러 외출을 하면 난방비 절약이 되는게 아닙니당

  12. BlogIcon jj 2013.12.02 11:28 신고

    실내에 빨래 걸어두면 안 좋다던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