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참 독특하고 이색적인 서울의 한 음식점이라 소개해 봅니다. 저녁을 먹기 위해 한 음식점을 찾았습니다. 메뉴판에는 김치찌개가 있길래 주문했더니 갑자기 삼겹살을 나왔습니다. 종업원에게 김치찌개를 주문했다고 잘못 나온 거 같다고 말하니 이내 하는 말.......


" 삼겹살을 다 드시면 김치찌개 나옵니다 " 라고 하더군요.. 이건 웬 생뚱맞은 말...........씀....... 조금 당황한 얼굴을 하고 주위를 둘러 보니 삼겹살을 다 먹은 분들이 이내 김치찌개 달라고 했습니다. 그때서야...다시 메뉴판을 보니 저녁 메뉴는 삼겹살+김치찌개의 항목이 한 켠에 있더군요.. 하여간 낮에는 김치찌개만을 먹을 수 있다고 합니다. 하하하~



저녁에는 삼겹살을 먹으면 자연스럽게 김치찌개가 나오는 음식점



메뉴를 주문하고 기다리니 삼겹살이 나왔습니다.



요건 비계덩어리.... 고기 굽기 전에 달궈진 석쇠를 닦아 주면 고기가 눌러 붙지 않는다는 사실.....



몇 그램인 줄 정확히 알 순 없지만 2인 분의 양 4 줄이 나왔습니다.



찬은 직접 담은 듯한 반찬들...



나름대로 상차림을 보니 깔끔하니 좋았습니다.



삼겹살 2인 분



달궈진 석쇠에 비계를 문질러 닦아 준 다음...



삼겹살을 올려 구웠습니다.



역시나 타지 않고 잘 익는 삼겹살...



참고로..... 삼겹살+김치찌개(저녁) 가격은 1인 분에 11,000원입니다.



초저녁에 갔을때는 이렇듯  손님이 별로 없었는데...... 우리가 식사를 하고 있는 동안 1층, 2층 테이블이 꽉 찼습니다.



넉넉하게 준 마늘과 삼겹살을 잘 섞어서 구었더니 마늘 삼겹살이 되었네요..



아....사진으로 다시 보니 침이 꼴깍......너무 맛있었던 기억이....



거기다 신선한 채소를 어찌나 많이 주시던지.... 맛있었어요.... 겨울철이라 채소값도 비쌀텐데 아낌없이 주더군요...



ㅋㅋㅋㅋ.. 요건 뭐냐구요... 겨울 외투를 넣어두는 비닐봉지입니다. 우린 그냥 의자에 옷을 걸쳐 놓았는데..... 손님들이 하나 둘 오시더니 이내 비닐봉지에 옷을 넣더라구요.... 하여간 우리도 엉겹결에 따라했습니다..



아낌없이 주는 채소......너무 신선하고 맛있었어요.



고기를 다 먹으니 드디어 우리가 기다리던 김치찌개......... 완전 한솥입니다.



고기도 듬뿍 들어가 정말 맛있었던 기억이.....



김치찌개 고기로 쌈 사 먹기는 처음이네요..ㅋㅋㅋㅋ



겨울철 두툼한 외투를 넣어 두는 비닐봉지..... 한켠에 가득 모아 뒀더군요..요거 아이디어 짱입니다요~



참고로 가게 입구에 음료랑 라면사리등이 들어 있는 자판기가 있으니 필요하면 셀프로 구입해 드심 됩니다. 우린 요걸 못 봤네요..



오~~~ 계산을 하고 나가려니 오란도를 넣은 봉지를 하나 주십니다. 이건 입가심인가요...ㅎㅎ



김치찌개 전문점이라 들어간 음식점 ....저녁에 가길 정말 잘했네요... 왠지 삼겹살을 덤으로 먹고 온 듯한 기분이 들어 좋았습니다. 사실 11,000원에 이렇게 푸짐하게 먹긴 쉽진 않잖아요.. 개인적으로 흡족한 음식점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