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피오나의 다음 블로그 : 좋은시간 되세요아름다운 이야기모음


보수동 책방골목에 가면 세월이 흐른 흔적이 보이는 책들로 가득차다.

서가를 빼곡이 채운 손때 묻은 책들에서 느끼는 감정이 그러하고, 골목을 이리저리 오래된 책을 보러

다니는 사람들의 걸음걸이에서도 세월은 변함없이 묵은 향기를 터뜨린다.

옛부터 어른 키 넘는 책탑이 즐비해 있는 보수동 책방골목..

워낙 책이 많다보니 책꽂이에 꽂힌 책보다 쌓아 놓은 책이 더 많다하여 그런 말이 붙어졌다.

쌓아 놓은 책이 높아서 책탑 또는 책무덤이라고도 일컫는다.

그리고 책꽂이에 꽂는 것보다 세로로 쌓는 게 더 공간 이 절약되기 때문에 지금도 세로로 쌓은 곳이 많다.

쌓아 놓은 책들은 대부분 끈으로 묶어져 있다.

책탑은 보통 일본의 헌책방골목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데, 일본의 경우 목록을 적어 놓은 것이

우리와 좀 다른 점이라고 하겠다.

사실 책방에 가면 주인장에게 골라 달라고 하기보단 스스로 알아서 찾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그것도 보수동 책방골목을 찾는 한가지 재미라고 하겠다.


보수동 책방골목의 내력은 6.25 때부터 자리를 잡기 시작하였다.

전통이 있는 현재 골동품책방이라고도 불리울 만큼 다양한 책들이 구비되어 있다.



보수동 책방골목은 지난 잡지나 여성지등도 싸게 구매할 수 있다.

지난 잡지라 해도 한달이 제일 긴 것이기 때문에 그리 유행에 뒤떨어지진 않는다.



가끔은 이 곳에서 진귀한 고서들이 흘러들어와 숨은 보물처럼 발견되기도 한다.

세월이 흐른 만큼 사람들의 발길도 그 사이 많이 줄었지만 아직도 학생들이나 일반인들이

이곳에서 책을 구매하기 위해 오신다.

지금은 대부분 오래된 책과 먼지를 걷어내고 대신 들어선 새 참고서와 문제지가 학생들의

눈길을 더 끄는 곳으로 변하였지만..

국내 유일의 헌책방 밀집지역인 보수동 책방골목의 명성을 여전히 남아있다. 



오래된 고서이지만 이곳에서는 골동품의 가치만큼 값어치가 붙는다.



대문이 없는 문사이로 빽빽히 들어선 책들이 마음까지 채워지는 듯하다.

벽에 걸린 오래된 시계도 보수동의 역사만큼이나 빛바랜 색깔로 벽에 붙어 있어 세월의 운치까지 느껴진다.



책방 간판옆에 걸려진 추억의 사진이 들어있는 액자가 보수동 책방을 더 기억되게 한다.



헌책방이 밀집된 곳이어도 사람들이 지나 가는 길은 넉넉하기까지 하다.

예전엔 이길도 책을 구입하기위해 많은 사람들이 붐비던 곳이었는데..



지금은 시대의 흐름에 맞게 고서 뿐만 아니라 참고서와 문제지 그리고 잡지책등

현재 시중에 판매하는 책들도 이곳에서는 싸게 구매할 수 있다.



보수동 책방골목에 올 때는 시간을 충분히 갖고 오는 게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정리 안 된 헌책들 사이를 구석 구석 보물 찾듯이 책을 찾을려면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이다.

그리고 헌책방은 여유로운 마음으로 와야되는 것은 기본이고 헌책에 대한 거부감도 접어두고 와야 한다.

먼지가 많다던가 손때가 많이 묻었다는 그런 생각으로 책을 고르려면 이 곳 보수동 책방골목 구경은 접어 둬야한다.


 

소설, 수필집, 시집 등은 오래되어도 그 느낌은 똑 같이 전달되도 헌책을 보며 학창시절의

빛바랜 추억도 생각할 수 있어 추억의 책방골목이라 하겠다.

학창시절 어려운 환경에서 책을 한권 구입하면 서로 돌려 보던 그런 추억으로 빠져 들것이다.



보수동 책방골목은 삶의 넉넉함이 묻어 있다.

주인장이 잠시 자리를 비워도 고객들은 텅빈 책방에서 여유롭게 책을 고른 뒤 ..

기다리거나 아님 주인장을 호출하면 된다.

이것이 요즘 느끼지 못하는 믿음과 삶의 향기가 아닐까!..



전봇대에 쓰여진 글귀가 책방골목을 더 운치있게 만들어 주는 것 같다.



엄마와 아이가 열심히 책을 고르고 있는 모습..정말 알뜰해 보이는 주부이다.

아이와 손잡고 책이 가득한 보수동 책방골목에서 많은 책을 접한다면

아이가 자라서 어른이 되면 소중한 엄마와의 추억이 되지 않을까!..



여긴 만화책 전용 책방인 것 같다.

끈으로 묶은 만화책이 한가득 가게에 넘쳐난다.

내용도 정말 다양한 것 같다.ㅎ



책들이 넘쳐나 가게 앞을 전시하지만 .. 그래도 사람들은 불평을 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안에 들어가지 않아도 눈으로 다양한 책을 접할 수 있으니까..

만약 지나가다 마음에 드는 서적이 있다면 가게안으로 들어가 더 많은 책을 구경하겠지..

그것이 보수동 책방골목에서 느끼는 여유로운 책고르기다.



보수동 책방이 밀집된 곳 중간 쯤 오니..

허걱! 높는 계단이 보인다.

계단 옆에도 책방이 있고 저 높은 곳엔 집들이 즐비하다.

평소에 자주 다니던 길이라 그런지 쉬지도 않고 올라간다.



책이 많아 밖에 전시할 일이 생기더라도 책정리는 정말 최고인 것 같다.

깔끔하게 정리된 서적들..



보통 이곳에 들러서 구입하는 분들은 개인적으로 몇권씩 구입하는 분도 계시지만

도매로 싸게 세트로 구입하는 분들도 많다.



계단에 빼곡히 쌓인 책들..

보는 것만으로도 배가 부른 느낌이다.

책은 마음의 양식..ㅎ



보수동 책방골목 입구..

끝이 안 보일 정도의 책방이 밀집되어 있다.

햇볕 가리개도 있어 더운 여름에 와도 시원함을 느끼게 된다.



학교 다닐때 아르바이트로 서점에서 근무했던 기억이 난다.

출근해서 서점문을 열고 들어서면 책 고유의 냄새가 났던 그 때..

그 시절에는 그 냄새가 별로 좋지 않았었는데..

보수동 책방골목을 돌아 다니다 보니 왠지 그 시절 책 냄새가 그리워지면서 옛 시절로 돌아 가고 싶어진다.

추억은 장소나 사람들로 부터 느낄 수도 있지만..

그 시절 고유의 냄새를 맡게 되어도 생각나는 것을 오늘 새롭게 느끼게 되었다.

지나간 과거로 다시 돌아갈 수 없지만..

현재의 내모습이 훗날 미래에 이렇게 과거의 아름다운 추억으로 기억되길 바라며..

늘 행복한 생각으로 살아야 되겠다고 느끼는 뜻깊은 하루가 되었다.

[##_Jukebox|jk130000000003.mp3|Kenny G - 01 Going Home.mp3|autoplay=1 visible=1|_##]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