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돈 1,500원 멸치국수집

요즘 직장이들 점심값이 너무 많이 올라 고민이라고 하죠.사실 밥 한끼 먹으려면 기본이 6~ 7,000원은 줘야 먹을 수 있다고 하니정말 물가가 많이 올랐다는걸 몸으로 느낄 정도지요.그렇다보니 직장인들이 점심을 편의점등에게 간단히 김밥이나 라면으로대신하는 경우도 허다하고 합니다.뭐..그렇게 아껴서 사 먹는다고 해도 5,000원은 기본적으로 들어가죠.


먹고 살자고 돈 열심히 버는데 물가가 너무 올라 먹는것도 제대로 먹지
못하는
현실에 그저 씁쓸한 마음이 들기도 하네요.
그래서 오늘 제가 면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자장면값보다 싼 국수를
소개할까합니다.

뭐.. 면 종류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분들은 눈으로만 즐겨 주시공..ㅎㅎ



요즘 자장면값 한 그릇이 4~4,500원 정도 합니다.
사실 그 가격이면 예전엔 밥(정식)을 사 먹을 수 있는 가격이지요.
솔직히 한 푼이라도 아끼려는 직장인들은 그 돈도 무시 못하는 세상..
그런데..
단돈 1,500원으로 간단히 점심을 해결할 수 있는 곳이 있다는 사실..
바로 그 메뉴는 멸치국수입니다.
자..메뉴판 한번 보실까요..
멸치국수 보통은 1,500원..
곱배기는 2,000원입니다.

어때요..
정말 착한 가격이죠.


가격이 싸다고 허름한 장소라고 생각하겠지만..
그렇지 않다는..
깔끔한 내부시설에 에어컨 빵빵..ㅎㅎ
그리고 테이블마다 구운계란이 있어 국수만으로 한끼 식사를 떼우기에
좀 부족하다 싶으면 그것으로 보충하면 OK!



자..
그럼 1,500원짜리 국수 구경해 보실까요..



짜잔..
이렇습니다.
멸치로 다싯물을 내어 구수한 맛이 일품이지요.
그리고 양도 생각보다 그리 적지 않습니다.



깍두기 반찬이 끝이지만 이것으로도 충분하지요.
왜냐..국수니까..ㅎㅎ



면발도 나름 쫄깃합니다.
삶아 놓은 것이 아닌 손님이 주문할때 바로 삶는 것 같다는..



어때요..
단돈 1,500원..
정말 착한 가격이죠.


이곳은 해운대시장 주변에 있습니다.
근처에는 해운대구청과 은행들이 밀집해 있어 직장인들이
싼 가격으로 간단히 식사를 해결할 수 있을 것 같더군요.
뭐..면을 좋아하는 분이어야 하지만요..ㅎㅎ